일광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변에서 일광욕 중인 사람들

일광욕, 또는 선탠햇빛이나, 인공선탠 침대같은 도구로부터 나오는 자외선에 피부를 노출시켜 피부색를 어둡게 변화시키는 것을 말한다.

과도한 자외선 노출은, 화상이나 피부암같이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

원인과 효과[편집]

인공선탠 침대

햇빛에 그을리는 현상은 매우 자연스러운 것으로, 피부를 해로운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피부 스스로 멜라닌이라는 갈색 색소를 생성함으로써 나타나는데, 인공적인 자외선으로도 같은 반응이 일어난다. 이 반응에는 두가지 서로 다른 원리가 있다.

첫째로 자외선의 일종인 UVA는, 기존의 멜라닌 색소를 산화시킬 수 있는 산화성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이것이 기존 멜라닌 색소의 색을 급격히 어둡게 변화시킨다. 둘째로, 멜라닌 색소의 생성(멜라닌 세포)이 증가한다.[1] 이것은 UVB 에 의한 광손상에 몸이 보이는 반응이다.[2] 이 멜라닌 세포는, 일광화상을 일으키는 DNA 손상과 같은 반응으로부터 발생한다. 멜라닌 색소는 피부가 그을린 상태를 오래 지속시킨다. 이 색소는 빛에 노출된 지 72시간이 지나야 눈으로 볼 수 있게 된다.[1] 멜라닌 색소가 증가된 상태에서의 그을림은 기존 멜라닌의 산화로 인한 그을림보다 더 오래 지속된다.

더 보기[편집]

주석[편집]

  1. Amy Thorlin (2006년 2월 5일). The Tanning Process (영어). Lookingfit.com. 2009년 9월 19일에 확인.
  2. (언어 오류) Nita Agar; Antony R. Young. Review: Melanogenesis: a photoprotective response to DNA damage?. 《Mutation Research/Fundamental and Molecular Mechanisms of Mutagenesis》 571 (1-2): 121–132. PMID 10.1016/j.mrfmmm.2004.11.016. doi:10.1016/j.mrfmmm.2004.1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