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성 (1967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호성
Lee Ho-Seong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7년 7월 17일(1967-07-17)
출신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순천시
사망일 2008년 3월 10일 (40세)
신장 180 cm
체중 80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외야수, 내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90년
드래프트 순위 1987년 2차 4순위 (청보 핀토스)
1990년 1차 2순위 (해태 타이거즈)
획득 타이틀 1990년·1991년 골든글러브
경력


이호성(李昊星, 1967년 7월 17일 ~ 2008년 3월 10일)은 대한민국의 전직 야구 선수이자 연쇄 살인범이다. 학생 야구선수로는 국가 대표로 출전하기도 하였고, 한국 프로 야구 해태 타이거즈 소속으로 뛰었던 선수로 주로 외야수로 활약하였다. 광주제일고등학교 야구부원이 된 이후 연세대학교를 거쳐 1990년 정식 야구선수로 데뷔하였다. 대학 재학 중에는 야구부 주전이었고, 국가대표 야구 선수로 출전하기도 했다. 1990년부터 2001년까지는 해태 타이거즈에서 2001년부터 2002년까지는 기아 타이거즈에서 활동하였으며, 2001년 4월부터는 프로팀 코치를 맡아보기도 했다.

야구 한국시리즈에서 네 번이나 우승하는 데 일조하여 우승 주역으로 떠올랐다. 현역 선수로 활동 시에는 해태(KIA전신)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주역 중 한 명이라는 평가를 듣기도 했다.[1] 그러나 예식장 사업과 경마장 사업의 실패와 사기로 인한 빚에 시달리면서 2008년 2월에 내연녀 김연숙과 그의 딸 정모 양 3 자매를 둔기로 살해한 뒤 화순군 동면의 모 교회 공동묘지 야산에 암매장했다가, 용의자로 수사를 받던 중 서울 한강변에서 투신자살로 익사하였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전라남도 순천 출신으로, 어려서 광주로 이주하여 성장하였으며, 광주서석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충장중학교와 광주제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로 진학하였다.

광주 서석초등학교 야구부원이 되었으며 초등학교 4학년때 우연히 그의 '무지막지한 힘'을 보게 된 체육 교사의 권유로 야구선수가 되었다.[2] 학생 시절부터 광주일고 연세대 시절부터 '호타준족'의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다.[1] 연세대학교 재학 중에는 대학 야구팀의 주전 선수로 활동하였으며, 대학 야구부 타격상을 2번 수상하였다. 또한 연세대 재학 중 국가대표로 뽑혀 각종 국제무대에서 활약했다.[3] 1990년 1월 19일 졸업하기 직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하였다.

선수 시절[편집]

1990년 해태 타이거즈(현 KIA 타이거즈)에서 데뷔했으며, 선수 시절에는 등번호 27번을 달고 뛰었다. 이듬해인 1991년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 수상을 한 적이 있다. 2001년 KIA 타이거즈로 바뀐 뒤에도 이적하지 않고 내내 KIA 타이거즈에서 활동하였다.

90·91년 골든글러브를 연속 수상했고 대학 때인 89년 일본 대만과 공동 우승한 제15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것을 비롯해 91년 제1회 한일 슈퍼게임, 93년 한일 프로친선대회, 97년 한일 프로골든시리즈 등에서 대표선수로도 뛰었다.[1] 1990년 해태에 입단한 그는 데뷔 첫 해부터 주전을 꿰차고 2년 연속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자가 됐고 1993년 한국시리즈에서는 해태가 삼성을 꺾고 우승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3] 90년대 후반부터는 명문 해태의 4번타자를 맡는 등 중심타자로 활약했던 이호성은 더그아웃에서 손으로 못을 박았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힘이 장사였다.[3] 1996년에는 영화 진짜 사나이에 카메오로도 출연하였다.

당시 소속팀이 한국시리즈에서 네 번이나 우승하는 데 일조하여 우승 주역으로 떠올랐으며, 해태 타이거즈 4번 타자의 한 축을 이끌기도 했다. 2001년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2001년 프로야구선수협의회 회장을 지냈고, 2002년 은퇴식 이후 광주광역시에서 웨딩사업과 경마권 장외 발매소 사업을 추진하였지만 사업에 실패하였다.

야구코치 생활[편집]

타이거즈 구단이 2001년 KIA로 바뀌어 그를 해태의 마지막 4번 타자로 부를 정도였다. 프로야구선수협의회의 주력 선수들이 퇴출을 당하자 이 씨는 협의회 재건에 발 벗고 나서 2001년 1월 송진우에 이어 제3기 선수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4]

2001년 4월 20일부터 2002년까지는 해태 타이거즈의 플레잉 코치로 활동했다.[5] 한편 그는 현역 시절부터 광주일고 야구부가 전국대회 본선에 진출할때마다 2~3백만원의 지원금을 선뜻 내놓기도 했다. 또 2002년2003년에는 광주광역시에서 주관하는 광주체육인상 후보자로 추천되기도 했다.

2002년 은퇴한 후 예식사업에 뛰어들었지만 실패를 겪었다. 또, 광주에서 웨딩업체를 운영했으며 한때 사업을 크게 확장했으나 사기를 당해 막대한 빚에 시달렸다.[1]

사업 실패와 사기[편집]

문전성시를 이루던 호성웨딩문화원이 경영난에 빠지면서 인생의 위기가 시작됐다.[4] 그는 2003년 투자자를 모아 40억 원을 마련한 뒤 화상경마장을 차리려고 전남 순천시 덕암동에 오피스텔을 지었다.[4] 그해 10월 한국마사회로부터 화상경마장 허가를 따냈지만 시민단체의 반발로 농림부 허가가 늦어졌다. 이듬해 7월 100억 원대의 부도를 맞았다.[4] 2003년 12월 그는 부동산 투자 사기사건에 연루되면서 2개월 동안 구속됐다. 공인중개사 박모(47) 씨 등이 그를 끌어들여 '충남 연기군 등 신행정수도 건설지역에 투자하면, 시세 차익을 챙겨 주겠다.' 며 투자자로부터 37억 원을 받아 챙긴 사건이었다.[4] 그는 당시 경찰에서 기자들과 만나 '운동선수만 하다 사회 물정을 너무 몰라 벌어진 일이다. 사회 경험이 없어 아무나 쉽게 믿었던 것이 큰 화근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4] 그를 오랫동안 지켜본 지인은 '너무 성급하게 욕심을 부린 것이 탈이었다. 나중에는 투자를 받으려고 조직폭력배와도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4] 감옥에서 나온 뒤 그는 광주를 떠났다. 야구계 선후배와는 연락도 대부분 끊었다. 이후 그는 서울에 주로 머물렀다.[4]

은퇴 이후[편집]

2003년 웨딩 사업을 접고 가족들을 보증인으로 해 10억원을 빌려 순천에서 스크린 경마 사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부지 건물에 설정된 은행담보 35억원을 안고 들어갔었는데 자본금이 턱없이 부족하여 결국 시작부터 담보를 안고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스크린 경마장은 시민단체의 반발로 계속해서 건축이 늦어졌고 이후 그는 빚 독촉에 시달리게 된다. 어느 정도 지난 뒤 그는 다른 사람 명의의 상가에서 건물주 행세를 하며 투자금을 끌어모으다가 이후 경찰에게 적발되어 2005년 사기 혐의로 구속되어 두 달 뒤 보석으로 풀려났다. 그는 사기 혐의 등으로 총 7건이 기소 중지된 상태였고 이후 자신의 부인과도 별거 상태에서 지냈다.[6] 한편 이혼 후 우연히 만난 6년 연상의 김연숙과 내연관계로 발전했다.

2008년 2월 18일, 이호성은 내연녀였던 김씨와 그녀의 딸 2명을 목졸라 살해한 뒤, 그날 밤 김씨의 휴대전화로 큰 딸을 유인해 둔기로 살해하였다. 그 뒤 시신을 전라남도 화순군에 있는 공동묘지에 암매장했다.[7] 화순군 동면 청궁리의 모 교회 공동묘지는 이호성의 아버지의 묘소가 있던 공동묘지였는데, 이호성은 이들 김연숙과 그녀의 세 딸을 공동묘지 입구 좌측에 암매장했다. 이는 그 공동묘지에 성묘하러 온 목격자들의 증언, 길 옆의 이상한 부분을 수상히 여긴 어느 성묘객 등의 신고와 제보로 밝혀졌다.

최후[편집]

서울특별시 마포구 창전동 일반 주택에서 김연숙과 그녀의 세 딸 정모양 자매를 살인한 후 시신들은 개인 자동차로 트렁크에 실어 전라남도 화순군 동면 청궁리의 교회 공동묘지로 운반하였다.

이호성의 또다른 내연녀였던 차모 씨의 증언 역시 그가 용의자임을 밝히는데 기여하였다.[8] 그는 사기 혐의 등으로 총 7건이 기소 중지된 상태였고 2008년 3월 10일 마포 일가족 살인 사건의 용의자 혐의로 경찰에 의해 공개 수배령이 내려졌다. 그날 오후 3시 한남대교반포대교 사이의 인근 한강변에서 신원미상의 한 사람이 익사체로 발견되었는데, 지문 감식을 통해 이호성으로 밝혀졌다. 투신자살로 추정되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이호성의 사망 원인이 익사라고 발표하였다. 일각에선 그가 줄곧 도피생활을 해오다 갑자기 투신한 것을 두고 공식적으로 확인된 사건 외에 과거 2005년 동업자 조 모씨가 이호성을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선 직후 실종된 사건 등 밝혀지지 않은 여죄를 감추기 위해 자살했다는 설이 있다.

경력[편집]

  • 충장중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 연세대학교
  • 고등학교 시절부터 야구선수로 활동
  • 연세대 야구부 주전선수
  • 해태 타이거즈 : 1990년 1월 19일 입단. (계약금 2700만 원, 연봉 1200만 원)
  • KIA 타이거즈 : 2001년
  • 프로야구선수협의회 회장 : 2001년
  • 프로야구 해태 코치 : 2001년 ~ 2002년
  • 호성 웨딩문화원 대표 : 2004년
  • 국민체육생활공단 광주지역 야구 협회장

수상 경력[편집]

  • 1990년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 수상
  • 1991년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 수상

주요 기록[편집]

  • 진한 바탕은 한국 프로 야구 최초 기록임
기록 날짜 소속 구장 상대팀 상대 투수 경기수 달성 당시 나이 기타 주석
23연속 도루 성공 1993. 6. 25 해태 잠실 OB 3회에 연속 도루 성공 후,
9회에 또 도루 성공.
종전 기록 : 이중화 (21)
[9]

통산 기록[편집]

연도 소속 경기 타수 득점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도루 희생타 4구 사구 삼진 병살타 실책 타율 장타율 출루율 기타
1990 해태 99 313 57 95 16 6 7 48 16 10 41 8 49 4 5 0.304 0.460 0.396
1991 해태 121 434 98 125 12 7 21 84 25 7 67 12 65 6 3 0.288 0.493 0.394
1992 해태 110 374 78 104 16 3 14 52 25 4 70 3 75 13 2 0.278 0.449 0.392
1993 해태 75 210 35 65 14 1 3 22 10 2 42 2 27 8 1 0.310 0.429 0.427
1994 해태 105 374 63 99 10 2 9 49 21 9 52 5 63 6 5 0.265 0.374 0.358
1995 해태 55 185 24 46 9 2 5 22 6 4 12 4 28 6 1 0.249 0.400 0.307
1996 해태 105 357 38 92 9 0 9 63 16 13 28 1 66 11 5 0.258 0.359 0.310
1997 해태 110 380 51 105 13 0 15 63 20 5 54 4 74 10 1 0.276 0.429 0.370
1998 해태 83 250 28 69 16 1 4 30 5 8 27 1 45 10 6 0.276 0.396 0.348
1999 해태 101 273 43 68 17 0 6 35 10 4 39 0 62 6 0 0.249 0.377 0.342
2000 해태 117 397 52 96 25 0 8 57 13 2 65 4 102 8 3 0.242 0.365 0.353
2001 해태/KIA 9 16 2 4 2 0 1 1 0 0 1 0 3 1 0 0.250 0.563 0.294
통산 12시즌 1090 3563 569 968 159 22 102 526 167 68 498 44 659 89 32 0.272 0.415 0.368

패러디[편집]

이호성 사망 이후, 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 갤러리와 합성 갤러리 등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이호성을 살인마로 설정한 게시글등을 작성하기 시작했다. 이에 해당하여 발생한 주요 대사는 '나랑께 빨리 문좀 열어보랑께', '死번째는 너랑께' 등이 있다. 합성-필수요소 갤러리에서는 2011년 초반에 도입되었으며, 합성에 사용할 음성은 보이스웨어의 준우 목소리를 변조시킨 음성 자료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스타크래프트나 워크래프트를 비롯한 유저 모드를 만들 수 있는 게임 등에서 모드의 주요 소재로도 이용되고 있다.

'살인자를 소재로 한 인터넷 유행' 이란 점에서 이 유행에 대해서 매우 불쾌감을 보이고 있는 사람들이 있으며, 일부 대한민국의 웹사이트에서는 이 유행에 관련된 것들을 금지하고 있다.

주석[편집]

  1. '일가족 실종사건' 용의자 이호성씨 공개수배 스포츠서울 2008.03.10
  2. "4차전 수모 한방으로'훌훌' 2점 홈런 이호성", 한겨레신문 1996.10.23일자 18면, 스포츠면
  3. <해태 4번 타자에서 실종사건 용의자된 이호성>
  4. 스타선수 출신 사업가 이호성의 ‘인생 병살타’ 동아일보 2008.03.11
  5. [프로야구 해태] 이호성 플레잉코치 발령
  6. (2005년 1월 1일) ‘천하무적’ 해태타이거즈 ‘올드보이’들의 현주소. 《신동아》 (544호): 462 ~ 471 쪽.
  7. 김봄내 기자. "막가파식 인생 이호성 네 모녀 살해사건 풀스토리재구성", 《스포츠서울닷컴》, 2008년 3월 20일 작성. 2011년 4월 7일 확인.
  8. 일가족 살해사건 연루자 가능성
  9. '이호성 23회 연속 도루 기록', 《동아일보》1993. 4. 26

관련 항목[편집]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