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이이타이 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타이이타이 병(일본어: イタイイタイ病 (いたいたいびょう) 이타이이타이뵤[*], 영어: Itai-itai disease)은 문맥적으로 "아프다 아프다"라는 의미의 일본어에서 유래된 것으로, 일본 도야마 현진즈 강 하류에서 발생한 대량 카드뮴 중독으로 인한 공해병을 말한다.

1955년 학회에 처음 보고되었으며,1968년 일본정부에서는 '카드뮴에 의해 속 칼슘분이 녹아서 생긴 신장장애와 골연화증'이라고 발표했고, 그해 공해병으로 인정하였다. 원인은 미쓰이 금속주식회사 광업소에서 버린 폐광석에 포함된 카드뮴이 체내에 농축된 것이었으며, 칼슘부족, 골절, 골연화증을 일으킨다. 또한 이 병을 가지면 뼈에 통증이 있다. 쉽게 말해서 몸에 중금속이 쌓여 인체가 칼슘을 흡수 하지 못하여 뼈가 약해지고 엄청난 고통을 가져 오는 병이다.

대한민국에서는 2006년 4월 경상남도 고성군 삼산면 병산마을에서 이타이이타이 병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집단발생하였다.[1]

출처[편집]

주석[편집]

  1. 이타이이타이병 증상이 있나요?, 한겨레 지역섹션기사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