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다야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케다야 사건(일본어: 池田屋事件 이케다야지켄[*])은 일본에도 시대 후기인 겐지 원년 6월 5일(1864년 7월 8일)에, 교토의 산조(三条) 기야마치 길(木屋町通り)에 있던 '이케다야'(池田屋)에서, 교토의 수비를 담당하던 치안 유지 조직인 신센구미가, 잠복해 있던 조슈 번존황양이(尊皇攘夷)파를 습격하였던 사건을 말한다. 이 사건으로 조슈 번의 많은 대표급 인사들이 살해되었으며, 곤도 이사미신센구미가 유명해진 계기가 되었다. 일본 메이지 유신을 1년 늦춘 대사건으로 평가된다.

당시의 인물로 신센구미 측 국장 곤도 이사미 이하 오키타 소지, 나가쿠라 신파치, 도도 헤이스케, 곤도 슈헤이 등이 있었고 유신지사 측 요시다 도시마로, 미야베 데이조 이하 20~25인 정도가 있었다.

야습[편집]

이케다야 철거

1차 공격으로 상위의 곤도 이하 인물들이 단 5인~7인이라는 적은 수로 습격, 분전한 결과 오키타 소지가 요시다 토시마로를 벤 후 무더위로 탈진하고, 토도 헤이스케가 칼에 이마를 베여 전투불능, 곤도 슈헤이는 창이 부러지게 되어 실제 전력은 곤도 이사미와 나가쿠라 신파치 뿐으로, 이 둘이 계단 하나를 사이에 두고 등을 맞붙여 1대 1로 적을 하나씩 죽여가는 위기상황이었다. 전투 후반부 부장 히지카타 도시조 이하 하라다 사노스케가 아이즈 번으로 원병요청을 하러간 사이토 하지메 등의 병력이 도착하여 전세는 역전, 상황은 종료된다.

출동한 신센구미 대원 명단[편집]

곤도 부대[편집]

곤도 이사미, 오키타 소지, 나가쿠라 신파치, 도도 헤이스케, 다케다 간류사이, 다니 만타로, 아사노 가오루(=아사노 도타로), 안도 하야타로, 오쿠자와 에이스케, 닛타 가쿠자에몬

히지카타 부대[편집]

히지카타 도시조, 이노우에 겐자부로, 하라다 사노스케, 사이토 하지메, 시마다 카이

마쓰바라 부대[편집]

(마쓰바라 부대에 대해서는 히지카타 부대 소속이었다는 설도 있다.) 마쓰바라 주지, 슈쿠인 료조, 이키 하치로, 나카무라 긴고, 오제키 야시로, 사사키 구라노스케, 가와이 기사부로, 사카이 효고, 기우치 미네타, 마쓰모토 기지로, 다케우치 겐타로, 곤도 슈헤이

둔소 수비[편집]

야마나미 케이스케, 오제키 마사지로, 야나기타 산지로, 야마자키 스스무, 오가타 슌타로, 야마노 야소하치

사상자 및 체포자 명단[편집]

이하 이케다야 사건에서의 사상자 및 체포자 명단은 平尾道雄, 『定本 新撰組史録』의 내용을 참조하여 작성되었다.

신센구미[편집]

아이즈 번[편집]

구와나 번[편집]

지사측[편집]

논공행상[편집]

이 사건에서 활약한 신센구미 대원들에게는 모두 금 10냥씩이 지급되었고, 추가 지급된 금액별로 정리한 명단은 아래와 같다.

  • 금 20냥 추가 지급: 곤도 이사미
  • 금 13냥 추가 지급: 히지카타 도시조
  • 금 10냥 추가 지급: 오키타 소지, 나가쿠라 신파치, 도도 헤이스케, 다니 만타로, 아사노 도타로, 다케타 간류사이
  • 금 7냥 추가 지급: 이노우에 겐자부로, 하라다 사노스케, 사이토 하지메, 시노즈카 미네조, 하야시 신타로, 시마다 카이, 가와시마 가쓰지, 가쓰라야마 부하치로, 다니 산주로, 미시나 주지, 아리미치 간고
  • 금 5냥 추가 지급: 마쓰바라 주지, 이키 하치로, 나카무라 긴고, 오자키 야사부로, 슈쿠인 료조, 사사키 구라노스케, 가와이 기사부로, 사카이 효고, 기우치 미네타, 마쓰모토 기지로, 다케우치 겐타로, 곤도 슈헤이

그리고 사망한 오쿠자와 에이스케, 안도 하야타로, 닛타 가쿠자에몬 앞으로 각각 금 10냥에 10냥이 추가로 지급되었다.

좌표: 북위 35° 0′ 32.2″ 동경 135° 46′ 11.6″ / 북위 35.008944° 동경 135.769889° / 35.008944; 135.769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