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츠학 카두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츠학 카두리(Yitzchak Kaduri, ?~2006년 1월 28일)는 나할랏 이츠학 예쉬바(유대교 신학교)에서 교사 및 석학이었다. 랍비 수장들은 그를 챠딕(Tsadik) 즉 성인으로 받들었다. 그는 그의 일생을 유대교 경전인 토라의 연구와 자신과 유대인을 위한 기도하는 일에 바쳤다. 많은 병든 사람들과 불임환자들이 그가 설교하는 중이나 그들을 위해 병 낫기를 기도하는 중에 낳았던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생전에 많은 재앙들을 예언했다(G. Baruch, 2005). 그의 생년이 불확실해서 죽었을 당시 그의 나이는 106세에서 117세로 추정하고 있다.

메시야의 이름[편집]

그의 말년, 2003년 11월 4일에 그는 유대인 메시야로 올 이를 만나 그 이름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 후에도 메시야와 관련해 많은 것들과 그가 곧 올 것임을 언급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가 죽은 지 1년 후, 그의 유언에 따라 봉인되어 있던 그가 남긴 노트가 공개되었다. 그 노트에는 그 메시아의 이름을 적었는데 그는 그 이름을 암호화해서 남겼다. 그 암호화된 메시지는 ' 그가 백성을 고양시키고 그가 하신 말씀과 정하신 법이 옳음을 증명하리라'였고 그 앞글자만 약자로 따서 풀라고 하였다. 히브리어로 그 글은 'Yarim Ha'Am Weyokhiakh Shedvaro Wetorato Omdim' 이고 앞글자만 따면 그 히브리 이름은 여호수아(Yehoshua) 또는 예수아(Yeshua) 또는 예수(Jesus)이다. 여호수아 또는 예수아의 히브리 원어의 뜻은 구원을 의미한다. "예수"의 이름이 카두리의 메시지에 나타났을 때 정통 유대주의자들을 그들의 스승이 메시야의 이름을 정확히 풀 수 있는 해법을 남겼을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미디어도 이 계시를 거의 취급하지 않았으며 오직 히브리 웹사이트인 News First Class(NFc) 와 kaduri.net 만이 이 메시야 노트가 정본이라고 언급했다. 80세된 그의 아들 데이비드 카두리(David Kaduri)가 증언하기를 그의 아버지께서 마지막 해 동안에 메시야와 그의 다시 오심에 대해 집중적으로 말하고 꿈꾸었다고 한다 (S. Aviel,2007)

참고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