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185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준 (외교관)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준

출생 1859년 1월 21일
함경남도 북청
사망 1907년 8월 22일
네덜란드 헤이그
국적 대한제국 대한제국
별칭 일성(아호)
학력 와세다 대학
직업 평리원 검사,외교관
종교 감리교

이준(李儁, 1859년 1월 21일 ~ 1907년 8월 22일(음력 7월 14일))은 구한말의 검사이자 외교관이다. 1907년 만국평화회의가 개최된 헤이그에 특사로 파견되어 외교활동 중 사망하였다.

생애[편집]

본관전주(全州), 자는 순칠(舜七), 아호는 일성(一醒)이다. 조선 추촌왕인 환조의 아들인 완풍대군(完豊大君)의 18대손이며 함경남도 북청 출생이다. 어려서 한학을 익혔고 성장해서는 고향 부근에서 경학원을 설립, 교육 사업에 종사하다가, 상경하여 박영효 등 개화파 인물들과 교유하였다.

36세에 법관양성소[1]를 1회 졸업생으로 졸업하고 한성재판소 검사보가 되었다.[2] 검사 5년차에 법무대신 이하영을 탄핵하였다. 올바르지 못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용납하지 않아서 박해받기도 할 정도로 강직한 근무를 했다고 한다.[출처 필요]

개화파 활동[편집]

1895년 서재필독립협회에 가담해 활동하였으며, 을미사변으로 일본에 망명했다가 돌아왔다. 일본에서는 와세다 대학에서 수학했고, 돌아와서는 다시 독립협회에서 활동했으며, 상동감리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했다. 당시 상동교회는 전도사 전덕기를 중심으로 개화파 청년들이 많이 모여든 장소였다.

1902년에는 민영환의 비밀 결사 개혁당에 가담했으며, 1904년 공진회 회장을 지냈다. 공진회 활동으로 유배 생활을 한 뒤, 1905년 국민교육회 회장에 취임하고 보광학교, 오성학교를 설립하는 등 교육 계몽 운동에 힘썼다.

헤이그 밀사사건[편집]

1907년 네덜란드의 수도 헤이그에서 만국평화회의가 열린다는 소식을 들은 상동교회의 전덕기, 이동휘, 이회영 등은 고종의 밀사를 파견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고종에게도 신임장을 받아 특사로는 이상설, 이위종과 함께 이준이 정해졌다. 이준은 고종의 신임장을 들고 만주의 이상설, 러시아의 이위종과 차례로 합류하여 헤이그로 향했다. 그러나 을사조약 체결이 일본에 강제에 의한 것이었음을 폭로하려 했던 계획은 영일 동맹으로 일본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던 영국의 방해로 뜻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이 사건으로 인해 고종이 폐위되고 순종이 즉위하였다.(고종 양위 사건)

사망[편집]

이준은 헤이그의 숙소에서 사망하였다. 당시 네덜란드 유력 일간지 《헤트·화데란트》는 다음과 같이 보도하고 있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잔인한 탄압에 항거하기 위해 이상설, 이위종과 같이 온 차석대표 이준씨가 어제 숨을 거두었다. 일본의 영향으로, 그는 이미 지난 수일동안 병환중에 있다가 바겐슈트라트에 있는 호텔에서 죽었다.

《헤트·화데란트》, 1907년 7월 15일자 기사

오랫동안 이준이 할복 자살한 것으로 잘못 알려져 왔으나, 이는 당시 일제의 억압에 대한 반일적 분위기 속에서 자연스럽게 이준이 영웅화되면서 할복 자살설이 떠돈 것으로 추정된다.[3]:241 1956년 문교부장관의 요청에 따른 조사 결과, 국사편찬위원회는 1962년 "할복 자살이 아닌 쪽"으로 판단했다.[4][3]:242[5]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 받았으며, 유해는 본래 헤이그에 묻혀 있다가 1963년 봉환되었다.

서울 장충단 공원에 동상이 세워져 있고, 헤이그에는 이준 열사 기념관이 건립되어 있다.

가족[편집]

  • 아들 : 이용, 딸 : 이송선, 이종숙
  • 사위 : 조건학(趙健學), 류자후(柳子厚)
  • 손자 : 이열, 이활
  • 외손자 : 조 윤(서해)

기타[편집]

사위 류자후1945년 10월 이승만이 귀국하자 한 달 간 돈암장에서 이승만 내외를 보필하였다.[6] 그러나 관상을 볼 줄 알던 류자후는 이승만의 관상이 좋지 않다[6]며, 이승만의 비서들이 11월부터 귀국하거나 돈암장을 찾아오자 서서히 그들에게 일을 넘기고 이승만의 곁에서 물러나왔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전신
  2. "이준 "조선이 유린당하고 있다" (한국어)", 《한국경제신문》, 2012년 7월 14일 작성.
  3. 역사비평 편집위원회, 《역사용어 바로쓰기》, 역사비평사, 2006년
  4. 강준만, 《한국 근대사 산책 4 - 러일전쟁에서 한국군 해산까지》, 인물과사상사, 2007년. p.307
  5. 김승욱, <이준열사 할복자살의 진상은?>, 연합뉴스, 2007년 6월 23일
  6. 1982년 5월 4일자 동아일보 3면, "秘話 美軍政三年 <20> 돌아온 「抗日巨人」 (5)"

참고 문헌[편집]

  • 《우리역사의 수수께끼》2권, "이준 열사는 과연 헤이그에서 할복자살했는가", 이덕일, 이희근 지음, 김영사. p.312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