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니아 반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오니아 반란
(그리스-페르시아 전쟁의 일부)
날짜 기원전 499년~493년
장소 소아시아, 퀴프로스
결과 페르시아 제국의 승리
페르시아가 이오니아와 퀴프로스를 다시 회복함.
교전국
이오니아, 아이올리스,
도리스, 카리아
아테나이, 에레트리아,
퀴프로스
페르시아
지휘관
아리스타고라스,
카로피노스,
헤르모판토스,
에우알키데스†,
멜란티오스
포카이아의 디오뉘시오스
히스타이오스
메가바테스,
아르타페르네스,
다우리세스†,
휘아메에스,
오타네스,
다티스


지도
이오니아 반란
이오니아 반란

이오니아 반란아이올리스, 도리스, 퀴프로스, 카리아의 관련된 반란과 더불어 소아시아의 여러 지방들이 페르시아에 대항하여 일으킨 반란으로 기원전 499년에서 493년까지 이어졌다. 반란이 일어난 가장 중요한 이유는 페르시아가 소아시아의 그리스 도시들을 다스리고자 각각 임명한 참주들에 대해 소아시아 사람들이 불만을 품었으며, 밀레토스의 두 참주 히스티아이오스아리스타고라스의 행동도 문제가 되었기 때문이었다. 기원전 540년경에 이오니아의 도시들은 페르시아에 정복당하였으며, 그리하여 사르데이스의 페르시아 태수가 임명한 토착 참주가 도시를 다스리게 되었다. 기원전 499년에 밀레토스의 참주 아리스타고라스가 자신의 지위를 강화하기 위하여 페르시아의 아르타페르네스 태수와 함께 낙소스 섬을 정복하려고 원정대를 보내었다. 원정대는 패주하였고, 자신이 실각할 것을 직감한 아리스타고라스는 페르시아의 다리우스 대왕에 대항하여 이오니아 전체가 봉기할 것을 선동하게 되었다.

기원전 498년 아테나이에레트리아 군대의 지원을 받아 이오니아 사람들은 사르데이스로 진격하여 도시를 함락하고 불태웠다. 그러나 이오니아로 돌아오는 길에 군대는 페르시아 군대의 추격을 받았고, 에페소스 전투에서 결정적인 패배를 당하였다. 이 전투는 이오니아의 공격에 대한 반격일 뿐이었으며, 그 뒤 이오니아는 수세를 취한다. 기원전 497년 페르시아인들은 반란 지역의 주변 땅을 수복하고자 세 번에 걸친 공격을 감행하였으나, 반란을 카리아까지 번져 반란군의 규모는 커졌으며 다우리세스의 지휘로 이 곳으로 군대를 움직였다. 처음에서 반란군은 카리아에서 성공을 거두었으나, 페다소스 전투에서 복병을 만나 궤멸되었다. 그리하여 기원전 496년과 495년에는 전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기원전 494년에 페르시아 군대와 해군이 다시 집결하여 반란의 진원지인 밀레토스를 향해 곧바로 진격하였다. 이오니아 함대는 바다에서 밀레토스를 지키려 하였으나 사모스 사람들이 이탈하면서 라데 전투에서 대패하였다. 그리하여 밀레토스는 포위되어 함락되고, 이 곳 주민들은 노예가 되었다. 이 두 번의 패배로 반란은 사실상 끝났으며, 카리아도 페르시아에 항복하였다. 페르시아는 양 측이 대개 공평하다고 여긴 평화 협정을 체결하였으며, 기원전 493년에 아직 자신들에 대항하던 서쪽 해안의 도시들을 점차 굴복시켰다.

이오니아 반란은 그리스페르시아 제국 사이에 일어난 최초의 분쟁이었으며, 그리스-페르시아 전쟁의 첫 단계로 서술된다. 소아시아를 다시 복속하긴 하였으나, 다리우스는 반란을 도운 아테나이와 에레트리아를 토벌하기로 맹세하였다. 게다가 그리스의 무수한 도시국가들이 계속 제국의 안정을 위협하는 태도를 취하자, 그는 그리스 전체를 정복하기로 결심하였다. 그리하여 이오니아 반란의 다음 단계로 기원전 492년 제1차 그리스-페르시아 전쟁이 일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