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자 (소설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경자
출생 1948년 1월 28일
강원도 양양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소설

이경자(1948년 1월 28일 ~ )는 대한민국소설가이다.[1]

학력[편집]

경력[편집]

  • 2005년 11월 제 2기 환경부 환경홍보사절

생애[편집]

197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확인》으로 등단하였다. 1988년 여성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룬 소설집 《절반의 실패》로 당시 사회에 큰 충격과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독립적 인격체로서의 여성을 탐구하고 여성의 근원성을 깊이있게 성찰하는 작품들을 선보여왔다.[2] [3] [4]

주요 작품으로 소설『배반의 城』, 『사랑과 상처』, 『혼자 눈뜨는 아침』, 『황홀한 반란』, 『할미소에서 생긴 일』, 『절반의 실패』, 『꼽추네 사랑』, 『정(情)은 늙지도 않아』,『계화(桂花)』, 『천 개의 아침』, 『빨래터』, 『순이』 등이 있다. 산문 『반쪽 어깨에 내리는 비』, 『이경자, 모계 사회를 찾다』, 『딸아, 너는 절반의 실패도 하지 마라』, 『남자를 묻는다』 등이 있다.

『사랑과 상처』로 1999년 제 4회 한무숙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제 6회 고정희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고정희 상은 페미니스트 시인이자 운동가였던 고정희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사)또 하나의 문화'가 2001년부터 페미니즘 실현에 이바지한 여성에게 격년으로 수여하는 상이다.[5]

저서[편집]

소설[편집]

산문[편집]

상훈[편집]

  • 1991년 제4회 한무숙 문학상
  • 2011년 제6회 고정희 상

주석[편집]

  1. 네이버 인물 정보
  2. 김남희. 신작소설 ‘성옥이네 집은 어디인가’ 연재, 소설가 이경자씨. 여성신문. 2011년 10월 14일.
  3. 김남희. 이경자 연재소설 그림 작업 서양화가 허은숙씨. 여성신문. 2011년 11월 11일.
  4. 강종훈. 제6회 고정희상에 소설가 이경자 씨. 연합뉴스. 2011년 6월 9일.
  5. 남궁현. 제6회 고정희문학상에 소설가 이경자(양양)씨. 강원일보. 2011년 6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