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리시스 (소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이스의 율리시스 초판 사진

율리시스》(Ulysses)는 제임스 조이스1922년에 발표한 소설이다. 그는 이른바 블룸즈데이 (1904년 6월 16일) 하루를 더블린 출신 세 사람의 삶을 통해 묘사한다. 그들은 젊은 지식인 스티븐 데덜러스와 신문광고 모집인 리오폴드 블룸과 그 부인 마리언 블룸이다. 이 소설은 호메로스의 《오디세이아》의 모범에 따라 배열된 18가지의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다.[1]

율리시스는 현대영문학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히는 대작이다. 그러나 난해한 문체와 수많은 함축적인 문장들과 은유로 읽어내기가 가장 어려운 소설로도 손꼽히기도 한다. 제임스 조이스 자신도 이 소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나는 《율리시스》 속에 너무나 많은 수수께끼와 퀴즈를 감춰 두었기에 앞으로 수세기동안 대학교수들은 내가 뜻하는 바를 거론하기에 분주할 것이다. 이것이 자신의 불멸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이다.

등장인물[편집]

  • 리오폴드 블룸 : 1866년생, 아버지는 1886년에 자살, 1888년 마리언과 결혼, 딸 밀리와 아들 루디 가 있었으나 아들은 어려서 죽음. 신문사 광고모집인.
  • 스티븐 데덜러스 : 1882년생, 가톨릭학교와 유니버시티 칼리지에서 공부함, 더블린 외곽의 초등학교 선생으로 문학가를 꿈꾼다.
  • 마리언 블룸 : 1870년생, 트위디 소령의 딸로 어머니는 스페인계 유대인. 소프라노 가수로 애칭은 몰리. 수많은 남성들과 관계를 가짐
  • 휴 블레이지스 보일런 : 마리언의 현재 애인, 멋만 부리는 비열한.
  • 마사 클리퍼드 : 타이피스트. 블룸의 펜팔 상대

목차[편집]

각 에피소드는 아래와 같다.[2]

  • 제1부
    • 제1장 (텔레마코스 에피소드)
    • 제2장 달키의 초등학교 (네스토르 에피소드)
    • 제3장 샌디마운트 해변 (포로테우스 에피소드)
  • 제2부
    • 제4장 이클레스가 7번지 (칼립소 에피소드)
    • 제5장 목욕탕 (로터스-이터스 에피소드)
    • 제6장 장례행렬과 묘지 (하데스 에피소드)
    • 제7장 신문사 (아이올러스 에피소드)
    • 제8장 더블린시 한복판 (레스트리고니언즈 에피소드)
    • 제9장 국립도서관 (스킬라와 카립디스 에피소드)
    • 제10장 거리 (아이올러스 에피소드)
    • 제11장 오먼드 호텔 (세이렌 에피소드)
    • 제12장 바니 키어넌 주점 (키클롭스 에피소드)
    • 제13장 샌디마운트 해변 (나우시카 에피소드)
    • 제14장 홀레스 가의 산부인과 병원 (태양신과 황소들 에피소드)
    • 제15장 밤의 거리 (키르케 에피소드)
  • 제3부
    • 제16장 역마차의 오두막 (에우마이오스 에피소드)
    • 제17장 이클레스 가 7번지 (이타카 에피소드)
    • 제18장 침실 (페넬로페 에피소드)

주석[편집]

  1. 디트리히 슈바니츠 [1999] (2001년 11월 5일). 《교양》, 인성기 옮김, 한국어 초판, 서울: 들녘, 353~354쪽
  2. 김종건 교수의 2007년판 새번역 《율리시스》(생각의 나무, 2007) 의 목차에 의함, 김종건 교수는 세번 율리시스를 번역함. 초판(1968년, 정음사), 개정판(1988년, 범우사판) 마지막 최근 번역(2007년, 생각의 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