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촉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상(尹賞, ? ~ 263년 이전)은 중국 삼국 시대 조위, 촉한의 관료다.

행적[편집]

원래는 위나라 사람으로, 천수군의 주부였다. 227년 제갈량(諸葛亮)이 북벌을 개시하자 옹주의 여러 현이 호응했다. 천수 태수 마준(馬遵)은 강유(姜維), 윤상, 양건, 양서(梁緖) 등과 함께 경내를 순찰하고 있었는데, 이를 듣고 마준은 강유 등이 딴마음을 먹고 있다고 의심해 도주했다. 윤상과 강유, 양건, 양서는 서둘러 마준이 도주한 상규성으로 향했으나, 성문은 이미 굳게 잠겼다. 이들은 결국 모두 촉한에 투항했다. 윤상은 훗날 집금오가 되었는데, 촉한이 망하기 전에 죽었다.

삼국지연의의 묘사[편집]

강유의 동료로 나오며 제갈량이 천수를 공격하자 먼저 항복한 강유와 연락을 취해 촉군이 쳐들어오자 동료 양서와 모의하여 성문을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