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원 (민주화운동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상원과 박기순의 묘. 국립 5·18 민주 묘지 소재.

윤상원(1950년 8월 19일~1980년 5월 27일)은 대한민국의 노동운동가이자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민군으로 활약했다. 다른 이름으로는 윤개원도 있다.

전라남도 광산군(지금의 광주광역시 광산구) 임곡면 신룡리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1979년들불야학 1기에 일반 사회를 가르치며 참여했다.

1980년 5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때 ‘민주투쟁위원회’의 대변인과 광주시민의 눈과 귀와 입이었던 〈투사회보〉의 발행인으로 활동하다가 5월 27일 전남도청 본관 2층 민원실에서 계엄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윤상원의 사인을 두고 '자상', '화상', '총상'이라는 엇갈린 견해가 있었지만, 목격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총상으로 밝혀졌다. 항쟁지도부 기획실장 김영철이 윤상원을 매트에 눕힌 뒤 최루탄 때문에 불이 붙은 커튼이 매트에 눕혀져 있던 윤상원에게 떨어지면서 윤상원의 시신에 화상 흔적이 남게 됐다.[1]

1979년에 사망한 노동운동가 박기순과 영혼결혼식을 치렀고, 이를 모티브로 한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가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만들어졌다.

윤상원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김영철 열사가 전하는 윤상원 열사의 죽음 연합뉴스 2008년 5월 16일자 기사
  2. 광주 최치봉기자,‘화려한 휴가’ 주인공 윤상원 열사, 모교 전남대에 조형물] 서울신문 2007년 10월 16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