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경신
Kyung-Shin Yoon 03.jpg
윤경신
기본 정보
별명 닉 (Nick)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거주지 대한민국 서울
출생 1973년 7월 7일(1973-07-07) (41세)
서울특별시
스포츠
스포츠 핸드볼
대학팀 경희대학교
2007년 리가 포칼 대회에서

윤경신 (尹京信, 1973년 7월 7일 ~ ) 은 대한민국의 전 핸드볼 선수이다. 왼손잡이이며 포지션은 라이트백(RB)이다. 현재는 두산 핸드볼 팀의 감독이다.

12살 때 숭덕초등학교에서 처음 핸드볼을 시작한 윤경신은 고려대학교 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경희대학교를 졸업한 후, 1996년 독일 핸드볼 분데스리가로 진출해 Vfl 굼머스바흐에서 활약했다. 별명은 Nick인데, 독일 진출 초창기 독일어를 잘 몰라 고개만 끄덕였기에 붙은 별명이다. 2006/07 시즌부터 HSV 함부르크에서 등번호 77번을 달고 활약하다가 대한민국의 실업 팀 두산과 계약하며 2008년 7월에 귀국하였다.[1]

윤경신은 1996/97, 1997/98, 1998/99, 1999/00, 2000/01, 2001/02(6회 연속), 2003/04, 2006/07 시즌까지 무려 여덟 차례나 분데스리가 득점왕을 차지[2]했고, 통산 2751골[3]로 핸드볼 분데스리가 42년 역사상 최다 득점 기록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팀에서는 250회 이상 출전하였으며, 2001년에는 국제 핸드볼 연맹 올해의 핸드볼 선수(독일어: IHF Welthandballer)로 선정되었다.

2011년 6월에 계약이 만료된 후 두산에서 8개월 단기 계약을 제시했으나, 이 계약 조건에 의견을 보여 재계약에 합의하지 않고 팀을 떠났다. 이후에는 국가대표팀 플레잉 코치로만 활동하며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보냈다.[4]

국가대표로 모두 다섯 번의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으며, 함부르크에서는 2006년 DHB 수퍼컵 우승, 2007년 유럽 핸드볼 연맹 컵위너스컵(EHF Cup Winner's Cup)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1995년1997년 세계 선수권대회, 2004년 하계 올림픽1990년/1994년/1998년/2002년 아시안 게임의 득점왕이기도 하다.

동생인 윤경민도 핸드볼 국가 대표 선수로 활약하고 있으며, 두산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함께하고 있다.

2012년 하계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대표 선수단의 기수 및 핸드볼 팀의 플레잉 코치를 맡았으며, 2012년 하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하였다. 그 해 9월 23일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은퇴식을 열었다.[5]

두산의 감독이었던 이상섭 감독이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됨에 따라 2013년 1월 2일 이상섭 감독의 후임으로 두산의 감독에 취임하였다.[6]

2013년 9월 14일 2013 SK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통합 5연패를 달성하여 감독 부임 후 첫 우승을 차지하였다.[7]

주석[편집]

  1. 고석태 (2008년 1월 12일). “Why 국내 복귀한 핸드볼 스타 윤경신”. 조선일보. 
  2. “Alle Torschützenkönige” (독일어). Handball-Bundesliga. 2008년 1월 31일에 확인함. 
  3. 2007년 10월 11일 기준.
  4. 핸드볼 윤경신, 두산과 계약 만료..챔프전 불참 - 연합뉴스
  5. '살아 있는 전설' 윤경신, 핸드볼 최초로 국가대표 은퇴식 - OSEN
  6. 윤경신, 두산 핸드볼 감독 취임 - 경향신문
  7. 두산 5년 연속 통합 우승 이끈 윤경신 감독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