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쇠고기 육포

육포(肉脯)는 고기를 말린 음식의 일종으로 여행이나 비상식량의 용도로 주로 사용되었으며 최근에는 주류의 안주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역사[편집]

네안데르탈인이 고기를 말려 먹었다는 최근 연구 결과가 있었다. [1] 이 조사는 네안데르탈인들이 육포를 만들어 추운 날씨를 이겨냈을것으로 추측했다.[1]

대한민국[편집]

조선 시대의 진상품 중에 말고기로 만든 육포가 있었다.[2] 1410년 이 진상품을 당시 조정에서 심한 수탈로 인해 금기 시켰었다.[3] 신부가 결혼하기 전에 시댁에 드리는 이바지 음식의 마른 안주류와 결혼 후 폐백 음식에 상대 어른을 받들어 모신다는 의미로 포함했다.[4]

종류[편집]

  • 소육포
  • 생치편포(生稚片脯)[5]
  • 말고기 육포
  • 사슴 육포
  • 참치 육포
  • 돼지고기 육포
  • 닭 육포

각주[편집]

  1. "<과학> 네안데르탈인, 매머드 육포 먹었다", 《연합뉴스》, 2009년 6월 24일 작성. 2009년 8월 26일 확인.
  2. 김승범. "<헌마공신 김만일 묘역 제주 문화재 된다>", 《연합뉴스》, 2009년 7월 20일 작성. 2009년 8월 26일 확인.
  3. 이재홍. ""말고기 스테이크 한번 드셔볼랍니까~"", 《제주의 소리》, 2006년 4월 25일 작성. 2009년 8월 26일 확인.
  4. 송대원. "정성어린 폐백으로 모든 신랑·신부의 백년해로 기원", 《대한뉴스》, 2003년 10월 24일 작성. 2009년 8월 26일 확인.
  5. 꿩고기를 다져서 만든 육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