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정(有情)
장르 드라마
방송 시간 토,일요일 오후 8시
방송 기간 1999년 5월 15일 ~ 1999년 11월 14일
방송 횟수 56
방송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방송 채널 한국방송공사
프로듀서 이응진(책임프로듀서)
연출 박수동, 이재상
조연출 지영수,이정섭
극본 호영옥, 이현재(16회까지), 김명호(17회부터 투입)
출연자 노주현, 이휘향, 김찬우, 박진희, 김윤진, 최지우, 류진
음성 한국어

유정(有情)》은 1999년 한국방송공사가 방영한 주말 드라마이다.

줄거리[편집]

김선영은 남편을 일찍 떠나 보내고 혼자서 자녀들을 키우느라 택시 운전기사로 일하며 어렵게 살고 있다. 어느 날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할머니의 소개로 기업체 사장 장동욱의 운전 기사로 취직을 하게 된다. 이 할머니는 동욱의 어머니였고, 아내와 친구를 잃은 몇 년 전 교통사고의 기억 때문에 대중교통만 이용하던 아들에게 여자 기사가 도움이 될 것 같아 선영을 소개시켜 준 것이다. 두 사람은 차츰 신분의 차이를 넘어 서로에게 사랑을 느끼게 된다.

제작진[편집]

  • 연출 - 박수동, 이재상
  • 극본 - 호영옥, 이현재(17회까지), 김명호(18회부터 투입)

출연진[편집]

중심 인물[편집]

주변 인물[편집]

알아둘 점[편집]

  • 당초 <사랑을 찾아서>라는 가제가 거론되었는데 순수의 집필자 홍영희씨가 극본을 맡았고 김희선(한수진), 이영애(장희주), 최지우(은지수), 김지영(양미리), 이병헌 등이 주요 출연진으로 거론됐으며 이응진-한준서 공동 연출로 구성될 예정이었다.
  • 그러나, 홍영희 작가가 집필을 거부하는 바람에 담당 연출자였던 한준서 PD도 연출을 거부했고 이 과정에서 김희선 이영애 이병헌도 출연을 포기했다.
  • 이렇게 되자 살다보면을 83회부터 최종회(116회)까지 공동 집필해 온 호영옥씨가 메인 작가로 발탁된 한편 박진희김남주가 한수진, 장희주 역으로 각각 들어가는 듯 했으나 김남주는 SBS와의 출연계약 문제가 걸려 있었다.
  • 결국, 김윤진이 장희주 역으로 들어갔고 이 과정에서 박수동 이재상 공동 연출로 변경됐다.

참고자료[편집]

한국방송공사 주말연속극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