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사랑방 (전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반 일반   정책 정책   기술 기술  
이용 안내
단축:
백:전
백:전체

이 곳은 모든 사랑방 문서의 현재 토론중인 내용을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토론에 의견을 남기려면 문단 오른쪽의 '편집' 버튼을 눌러서 의견을 남기시면 됩니다.

  • 새로운 토론을 시작하려면 각 주제의 사랑방으로 가서 '새 글 쓰기'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 모든 사랑방의 보존문서를 보려면 위키백과:사랑방/보존문서를 방문해 주세요.
위키백과 소식


의견 요청

목차

일반[편집]

백:알찬 글 후보, 백:좋은 글 후보[편집]

오래된 후보가 세 개나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Ø샐러맨더 (토론 / 기여) 2015년 3월 17일 (화) 02:51 (KST)

CCL 한국 런칭 10주년[편집]

CCL이 대한민국에서 런칭한 지 벌써 10년이 되었다고 하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에서 3월 19일에 기념 행사를 연다고 하니 관심있는 사용자들께서는 아래의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세요~^^

--MOTO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2:34 (KST)

오프라인 티타임 개최[편집]

Teacup.svg

한국 위키미디어 협회에서 협회 회원님들과 협회 활동에 관심 있는 분들을 위한 티타임을 개최합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 여러분과 협회 활동에 대하여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려고 하오니 회원 여러분과 협회 활동에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meta:위키미디어 대한민국/2015년 3월 오프라인 티타임 문서를 확인해 주세요.)

  • 장소: 서울특별시 금천구 우림라이온스밸리A동 8층 현무회의실 (가산디지털단지역과 연결)
  • 일시: 2015년 3월 21일 토요일 오후 3시
  • 대상: 협회 회원, 또는 협회 활동에 관심있는 분
  • 문의: office@wikimedia.kr
  • 참석 의사는 사랑방, 메타, 이메일 어느 것을 통해서 알려 주셔도 무방합니다.

--mineralsab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8:52 (KST)

으켱켱켱ㅋ여켱켱 ㅜ.ㅜ--Leedors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9:17 (KST)
@Altostratus: 리도스 님도 참석하실 수 있으시면 오세요~^^ --mineralsab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9:26 (KST)
못하니까 운거죠. ㅠㅠ--Leedors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9:31 (KST)
아쉽네요 ㅠㅠ --mineralsab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20:07 (KST)

티타임 때 보신 분들 반가웠습니다. 다음에도 또 뵈요. :) -- Jjw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00:46 (KST)

저도 이날 참석하고 싶었으나, 다른 일정과 겹쳐서 부득이 참석하지 못하였습니다. 다음 번에는 꼭 뵙도록 하겠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1:20 (KST)

알찬 글과 좋은 글[편집]

좋은 글을 한국어 위키백과에서 운영한 지 약 4~5년이 되어 가는데 현 시간 부로 알찬 글과 좋은 글의 숫자를 확인해보니 어느 새 좋은 글 수가 알찬 글 수를 역전했네요. 모두가 신경 쓴 덕분이죠.--Leedors (토론) 2015년 3월 17일 (화) 19:25 (KST)

기쁜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씁쓸한 부분이, 현재 좋은 글로 선정된 문서들의 다수가 영어판이나 기타 언어판 문서들을 번역해서 만들어졌다는 점이 저한텐 조금 그렇습니다. 이러다가는 번역된 좋은 글 수가 번역한게 아니라 처음부터 만들어진 좋은 글의 수를 역전할지도 모른다는 걱정도 듭니다. 직접 정보를 모으고 정리해서 만들어진 문서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시간난다면 저라도 직접 이렇게 해서 알찬글이나 좋은글 한번 만들어보고 싶은데 그러질 못하네요) --"밥풀떼기" 2015년 3월 17일 (화) 21:10 (KST)
@밥풀떼기: 다수란 말은 듣기가 거북하네요. 딱 절반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06:56 (KST)
@Shyoon1: ...거북하셨다면야 죄송합니다. 다만 현재 좋은 글이 아니더라도 백:좋후보에 올라온 후보들도 그대로 번역하거나 번역한 것에 기반을 둔 글들이 대다수여서 하는 말입니다. (제가 후보로 올린 것도 번역한 글이니 말이죠)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2:51 (KST)
@밥풀떼기: 그건 그냥 핑계 아닌가요? 좋은 글로 선정된 문서가 대다수라는건 지나친 비약입니다. 사실 먼저 확인하시고 글을 남겨 주세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13:54 (KST)
@Shyoon1: 핑계라니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느낀 바대로 말한게 핑계란 건가요? 그리고 전 현재 후보에 올려진 후보 글들의 대다수가 번역되었거나 그에 기반을 둔 글이라 했지 좋은 글 대다수가 번역된 글이라고 하진 않았습니다. 그저 다수라고만 했죠.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5:17 (KST)
@밥풀떼기: 위에 좋은 글로 선정된 글 다수가 번역된 글이라고 하지 않았나요? 그게 핑계인 거죠. 스스로 느끼는 것이랑 사실이랑은 다르다는 점 상기하시기 바랍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16:13 (KST)
@Shyoon1: 그러니까 그게 어떻게 핑계가 된다는 말씀이신가요. 좋은 글 중에서 번역된 글이 많다는 걸 느끼고, 하나씩 확인해서 세어보진 않았지만 번역된 글이 어쨌든 적은 것은 아니니 많다는 뜻의 '다수'란 표현을 사용했을 뿐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엔 후보 목록에 오른 문서들의 대다수가 (예, 확인해보니 수인 팬덤 빼고는 전부 '번역했다'고 하더군요) 번역된 것을 들어서 '대다수'란 표현을 사용했고요. 어떤 이유에서인진 모르겠지만 shyoon1님께서 거북하다고 하셨으니 일단 죄송하다고 말씀 드린겁니다. 정확히 확인하지 않고 의견을 말한 건 저의 잘못이지만 그게 어떻게 해서 '핑계'이고 '비약'이 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6:36 (KST)
@밥풀떼기: 대다수의 좋은 글이 번역된 문서라고 했으니 그건 뭘로 보더라도 과장이요 비약입니다. 사실 확인을 거치지도 않고 좋은 글을 번역 문서만 우글거리는 곳으로 매도했으니 비약이고, 이제는 좋은 글이 아니고 좋은 글 후보로 화제를 돌리는 듯하니 핑계인 것이죠. 아닌가요? 맨 처음 의견엔 좋은 글 후보는 언급되지도 않고 제가 사실 확인 제대로 하고 따지라고 하니 그제서야 후보로 얘기하지 않습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16:47 (KST)
@Shyoon1: 죄송하지만 제 글을 제대로 읽으신 건 맞으신지요?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맨 처음에 다수라고 했지 대다수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좋은 글은 번역 문서만 우글거린다'란 생각을 가지고 '매도'한 것도 절대로 아닙니다. 그 다음에 제가 저렇게 말했던 것의 이유에 관해서 언급했을 뿐입니다. 여기서 백:좋후보에 올려진 글들에 한정하여 '대다수'란 말을 쓴 것이고요. 뭐 맨 처음부터 후보 이야기를 안해서 이런 오해가 생긴 듯 한데 그 점에선 사과드립니다. 다만 그런 것들을 핑계나 매도라고 표현하시니 좀 언짢습니다.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7:09 (KST)
다수나 대다수나 과반보다는 많다는 뜻입니다. 이제는 제가 제대로 읽으랬더니 이런 식으로 나오시는 건 뭔가요? 어쨌거나 본인 스스로 좋은 글로 선정된 글의 다수가 번역된 글이라고 쓴 건 사실이고 그건 번역된 문서로만 좋은 글이 채워져있다라고 볼 수 밖에 없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17:10 (KST)
죄송하지만 전혀 아닙니다. 다수 (多數)란 단순히 수가 많다는 것을 뜻하고 대다수 (大多數)는 '대부분'과 같은 말로 오히려 Shyoon님께서 언급하신 과반을 넘는다는 뜻에 가깝습니다.(다수대다수) 전 이 차이를 의식해서 쓴 것이고, 번역된 문서로만 좋은 글이 채워져있다란 의도는 절대로 아닙니다. 그저 많다고만 했을 뿐입니다. 그리고 부탁드리건대 '이런 식으로 나오는 건 뭔가요'란 공격적인 말은 삼가해 주시길 바랍니다.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7:22 (KST)
무슨 소리죠? 다수의 반대는 소수, 즉 과반보다는 많다는 것입니다. 다수당 소수당 괜히 구별합니까? 전혀 아니다라고 넘겨짚지 마시죠. 그럼 이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18일 (수) 17:23 (KST)
답은 위에 걸어놓은 링크로 대신하겠습니다. --"밥풀떼기" 2015년 3월 18일 (수) 17:25 (KST)

'다수'라는 것은 그 수가 많다는 뜻이지 반드시 '과반수'를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찬성과 반대 등 선택지가 둘인 경우에 다수라는 것은 과반수와 같아집니다. 하지만 선택지가 셋 이상인 경우에 다수라는 것은 반드시 과반수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위 논란은 밥풀떼기 님의 의견이 더 설득력이 있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0:39 (KST)

현재 좋은 글 중 다수가 영어판을 번역해서 만들어졌다는 밥풀떼기 님의 의견에 대해, Shyoon1 님이 '다수'='과반수'라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후, 과반수가 안 되므로, '다수'라는 표현도 틀렸다고 주장하는 것은 논리의 비약이며, 전형적인 '말꼬리 잡기' 식 토론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0:41 (KST)
"다수"라는 표현은 단순히 수가 많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어서 7개의 의견 중 6개의 의견이 각각 10%의 지지율을 가지고 있고 1개의 의견이 40%의 지지율을 가지고 있다면 40%가 과반수가 아니지만 다수는 맞습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2일 (일) 20:57 (KST)
아사달씨, 본인 공격하는게 취미였나 보군요. 여기저기 참섭합니까? 그쪽이야말로 이리 저리 끼는거나 자제하세요. 누구 공격하려고 여기저기 드나드는 사람으로 오해하기 딱 좋습니다. 한명만 공격하는 저격수입니까 뭡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3일 (월) 02:35 (KST)
도를 지나친 말씀이시네요. - Ellif (토론) 2015년 3월 23일 (월) 22:39 (KST)
제 사용자토론에서부터, 엔하로, 그리고 여기까지. 아니라고 할 순 없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03:00 (KST)
'다수'와 '과반수'에 대한 Shyoon1 님의 이해가 다른 사람들과 달라서, 의견을 덧붙인 것일 뿐입니다. 확대 해석하지 말아주세요.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3:10 (KST)

인신 공격?[편집]

저는 위 Shyoon1 님의 글 내용 중 '다수'에 대한 해석에 대해서만 토론했는데, Shyoon1 님은 토론 내용이 아니라, 토론에 참여한 '사람'에 대해서 비판하고 있습니다. 그대로 인용해 보겠습니다. "아사달씨, 본인 공격하는게 취미였나 보군요. 여기저기 참섭합니까? 그쪽이야말로 이리 저리 끼는거나 자제하세요. 누구 공격하려고 여기저기 드나드는 사람으로 오해하기 딱 좋습니다. 한명만 공격하는 저격수입니까 뭡니까?" ---> 이런 글을 남기셨는데, 이러한 글은 백:인신 공격 금지에서 말하는 인신 공격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용자의 기여(즉 행동)에 대해서는 비판하실 수 있지만 사용자의 인격에 대해서는 비난하면 안 됩니다. (행동에 대한) 비판과 (인격에 대한) 비난은 다르니 이 점 유의하세요. 다른 사용자의 인격을 공격하실 경우, 공동체의 분위기를 흐릴 수 있으며 그런 행동은 더 많은 사람들이 위키백과에 새로 참여하는 것을 막게 됩니다.

토론 상대방과 때로는 의견이 같을 수도 있고, 때로는 의견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토론의 내용에 집중해야 합니다. 그런데 자신과 의견이 다르다고 하여, 토론 내용이 아니라, 그 '사람' 자체의 인격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백:인신 공격 금지에서 말하는 인신 공격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다수=과반수'는 아니라는 저와 사:밥풀떼기, 그리고 사:Skky999 님의 의견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하지는 않고, 엉뚱하게도 저의 '인격'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불쾌하게 생각합니다. 다만, 이게 제 자신과 관련된 일이라서 제 판단을 앞세우기는 어려우므로,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그대로 따르겠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3:20 (KST)

shyoon1님의 위와 같은 언급은 위키의 5원칙 중 하나인 백:예의에서 말하는 불친절 및 무례의 사례에는 부합합니다. 이 경우, "무례한 언급을 줄을 그어 취소하거나 침착하고 중립적으로 어구를 바꾸어달라고 그들에게 요구하세요"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위키백과:예의#무례의 식별 위키백과:예의#무례의 처리를 참고하세요. --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0:59 (KST)
뭐 이왕부터, 엔하부터, 지금까지 어지간해야죠 어디. 요리조리.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3:55 (KST)
본인에 대해 백:예의백:인신 공격 금지에 대해 지적을 하고 있는데, 한 마디 미안하다거나 사과하는 말은 없고, "어지간해야죠", "요리조리" 등 엉뚱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 것 같군요. 전혀 미안함이나 반성의 기미가 안 보입니다. '취소선'을 그을 생각은 전혀 없나 보군요. 이런 상태라면 앞으로도 계속 비슷한 행위를 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해도 될까요?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0:39 (KST)
전혀 미안한 생각 없습니다. 먼저 토론없이 돌려놓고 통보를 한 사람이 누구인지, 불씨를 당긴 사람이 누구인지 잘 생각해보시길.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2:16 (KST)
'다수'의 해석에 대해 토론하다가 일어난 예절 위반과 인신 공격 금지 위반 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있습니다. 이 주제와 무관한 다른 논의는 삼가주세요.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16 (KST)
Shyoon1님이 지나친 주장과 인신공격을 하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 옳은 것 같습니다. - Ellif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0:30 (KST)
shyoon1님의 발언은 완전한 문장이 아니라서 명백한 인신공격인지 확인할 수 없지만, 다른 사람에게 말을 짧게 하는 것은 명백하게 무례한 행위가 맞습니다. 그리고 “요리조리”는 다른 사람을 지칭하면서 쓸 수 있는 말이 아닙니다. 아사달 님이 분명하게 불쾌감을 밝히고 있으므로, shyoon1님의 해명이나 취소선·사과 등으로 사안을 종료하면 좋겠습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2:12 (KST)
그점 때문에 사과를 안 합니다. 인신공격을 한 적도 없는데 그걸 보고 인신공격이라 요리조리 이곳저곳에서 참섭하면서 타겟으로 삼았다 이걸 인신공격으로 비화하는 건 비약일 뿐입니다. 그렇다고 아사달씨의 인격까지 모독한 적은 없으니까요. 무례하게 느꼈다면 유감이지만 인신 공격했다고 사과하라는건 인신공격 하지 않았으니 안합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2:22 (KST)
shyoon1님의 “유감”이라는 말은 뜻이 분명하지 않은데, 아사달 님이 사과로 이해하셔도 될까요?--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2:33 (KST)
글쎄요. 제가 사과를 안 받았는데, 사과를 받았다고 자기 최면(?)을 걸기는 어렵겠죠... Shyoon1 님이 "전혀 미안한 생각 없습니다", "그점 때문에 사과를 안 합니다."라고 바로 위에 써 두었는데, 어떻게 제가 사과를 받은 걸로 하고 넘어갈 수 있겠습니까? 여전히 취소선도 안 긋고 있고...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13 (KST)
위 질문은 shyoon1님에게 한 것입니다. 잘못을 인정하시면 사과를, 잘못이 아니라면 상대방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하고 사안을 종결하면 좋겠습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22:09 (KST)

영어 사용의 자제[편집]

매우 오래간만에 사랑방에 글을 남기는 것을 보아하니 위키백과를 떠나 있었던 기간이 길었지 않나 싶네요. 글은 간결한게 좋다고 하니 본론을 바로 쓰겠습니다. 딱히 제가 쓸 말은 아니기는 하지만, 얼핏 보기에 관리자를 포함하여 영어로 관리행위나 자신의 행위(편집 요약 등)에 대한 결과를 쓰는 경우도 있고, 영어 표현을 쓰는 사례가 전과 다르게 더 잦은 것 같습니다. 알아듣는 입장에서는 자연스럽겠지만, 사실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입장에서라면 상당히 불쾌하거나 위화감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어 사용의 자제는 한국어 위키백과인 만큼, 어느 정도 상대방의 배려 측면에서라도 필요한 것 같아 본인이 혹 그렇지 않은지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Sotiale (토론) 2015년 3월 18일 (수) 21:09 (KST)

오랫만입니다. 위 글이 누구를 지칭하는 말인지 모르겠으나, 저도 편집 요약에 가급적 영어 대신 한글로 글을 남기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 더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1:19 (KST)

지도 출처[편집]

영어 위키백과에 지도를 출처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에 대해 재미있는 수필이 있어서 소개합니다.en:Wikipedia:Using maps and similar sources in Wikipedia articles -- 이 의견을 작성한 사용자는 아리울 (토론 · 기여)이나, 서명을 남기지 않아 다른 사용자가 나중에 추가하였습니다.

위키백과 방명록의 편집 안내문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편집]

비록 방명록 편집 안내문이 있지만 여전히 일부 사용자들은 서명을 하지 않고 글을 작성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 안내문의 글 크기를 늘린다던지 해서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보는데,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알고 싶습니다. --용궁 (용왕과 대화하기 · 용왕의 순찰 기록) 2015년 3월 22일 (일) 15:02 (KST)

한국의 역대 국왕 틀[편집]

틀:고구려의 왕틀:발해의 왕 등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 틀이 있습니다. 여기에 Shyoon1 사용자가 아무런 사전 토론이나 합의 없이 임의로 틀:조선총독부 링크를 걸고 있어서[1] 제가 되돌리기 처리했습니다. 조선총독부 틀은 한국사 틀과 그 형식이 전혀 다르게 생겼고, 아랫쪽 링크가 연속되지 않고 끊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다시 말해, 한국의 여러 나라를 차례대로 클릭하다가, 조선총독부 틀로 들어오게 되면, 다시 한국사 틀로 되돌아갈 수 없는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현재의 조선총독부 틀은 최고 통치자 틀이 아니라 여러 통치 기구에 대한 틀이라서 그 형식이 전혀 다릅니다. 따라서 현재 상태로 추가할 경우 매우 불편함에도, 사전 동의 없이 강제로 추가하고 있어서, 공동체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여기에 글을 남깁니다. 여러 틀 문서에 공통된 토론 사항이라서 적당한 토론 공간을 찾지 못하여 여기에 글을 남기게 되었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0:30 (KST)

@Asadal: 그러면 다른 한국사 틀처럼 틀:조선총독부의 아랫글에서 "참고"를 빼고 대신 한국사 틀 목록을 넣는 것은 어떨까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2일 (일) 20:42 (KST)
서로 다른 틀입니다. 물론 아래 틀이야 그렇게 해서 맞출 수 있다고 하더라도, 조선총독부의 다른 통치기구들도 복잡하게 나열되어 있어서, 그 형식이 많이 다릅니다. 틀:대한민국의 부총리급 이상의 고위공무원처럼 통치기구에 대한 틀은 따로 있습니다. 최고 통치자 개인에 대한 틀인 틀:대한민국의 역대 대통령 틀과 구별되어야 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0:44 (KST)
Symbol opinion vote.svg의견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통치자 개인에 대한 틀로 틀:일제 강점기의 통치자를 생성하였습니다. 아울러 틀:후삼국의 왕을 만들었습니다. 이 틀을 연결하면 되지 않을까요 --알팥달팟 (토론) 2015년 3월 22일 (일) 22:13 (KST)
스스로 임시정부만 내버려두면 KPOV인줄은 여전히 전혀 모르는군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3일 (월) 02:34 (KST)
분명하게 경고합니다. 이왕은 어떠한 일로든 봉토를 가진 일도 없는 그냥 서양으로 치면 공작, 백작 같은 작위와 하등 다를게 없는 자리입니다. 그걸 보고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의 상징적 존재는 이왕이라느니 하면서 독자 연구할 생각 하지 마세요. 올리려면 이왕 말고 일제 강점기 당시 국가원수인 일왕을 올리던가 이건 무슨...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3일 (월) 06:08 (KST)
자신의 견해는 NPOV가 확실하고, 다른 사람의 특정 견해를 단정적으로 KPOV라고 하시는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일제의 한국통치에 대해서 일제강점기라는 용어로 위키백과에서 지칭하는 것을 미루어보아 다른 왕조나 국가들에 비견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고 판단을 합니다. KPOV와 NPOV에 대해서 입장을 정리해서 이야기를 더 깊이 해보기를 희망합니다. 다른 틀에서도 관련된 견해의 차이를 경험한 적이 있으므로 더욱 그렇습니다. --케골 2015년 3월 23일 (월) 14:39 (KST)
일제강점기는 말 그대로 1910년에 일제가 (한반도의 민의와는 상관 없이) 강제로 한반도를 먹었기 때문 아닙니까? 독일이 오스트리아를 먹을 때처럼 투표를 했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 덕분에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반도를 실제로 통치하고 있었던 정부는 (천황이라기 보다) 조선총독부입니다. 이건 중립적 시각의 문제가 아니라 사실 그대로를 표현하는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3일 (월) 23:25 (KST)
@Ryuch: 사실을 무시해도 좋다 이것인가요? 이러니 KPOV 소리가 안나옵니까. 다른 왕조나 국가들에 비교될 수 없다고 일제 강점기를 다루지 않고 넘어가겠다는 것은 역사를 보는 옳은 눈이 전혀 아닙니다. 일제 강점기가 무슨 무주공산도 아니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02:13 (KST)
한국사에서 조선총독부가 없으면 그 시기의 ‘한반도’가 사라지게 됩니다. 임시정부는 망명 정부에 불과해서 한반도의 교육, 보건, 조세, 치안, 경제 등 민생에는 거의 (혹은 절대적으로) 관여하지 못했습니다. 1910년부터 1945년까지가 한국사의 흑역사라 해도 임시정부만으로 땜빵 하는 게 아니라 (병기 표기를 하더라도) 조선총독부는 포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3일 (월) 23:25 (KST)
논점을 제대로 이해하세요. 일제강점기를 역사적 사실로 인정하는 문제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역대 국왕 목록에 국토를 강탈한 찬탈자들의 이름을 올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역사적 사실과 만인이 인정하는 정통성은 역사를 바라보는 다른 관점이고 이런 관점에서도 역사는 기술될 수 있습니다. 이것은 편협한 시각이 아닙니다. --케골 2015년 3월 24일 (화) 10:44 (KST)
국토를 강탈한 찬탈자 운운하는 것 자체가 중립성 위반이며 정치적 올바름에도 크게 위배됩니다. 임시 정부만이 일제 강점기 당시의 유일한 정부라는 것 자체도 말이 안되는 것이며 아무 실권도 없는 이왕에게 일본 왕실이 봉토를 주었다는 독자 연구를 믿을 수가 없고요. 편협한 시각이 아니라 하시는데 맞는데요 뭘.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10:58 (KST)
심각한 역사 인식의 차이가 있네요. 일제강점기라고 부르는 시기에 일본이 한국의 국토를 강탈하였다고 보는 것이 어떤 면에서 중립성 위반이고 정치적 올바름에도 위배되는지 논증을 해 보시죠. --케골 2015년 3월 24일 (화) 11:10 (KST)
국토를 뺏은 찬탈자라면 그 이전에 조선의 왕들 중 태종, 세조, 인조가 있고 고려에는 아예 그렇게 주장하시는 찬탈자 몽고의 피가 섞인 충선왕, 충숙왕, 충혜왕 등등도 전혀 올라오선 안되겠네요. 일제 강점기 때 조선총독부가 조선을 실질적으로 다스린 정부임을 부정하는 분을 전 처음 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11:15 (KST)
그리고 역대 국왕만 올릴거면 남북한의 대통령이랑 정부 수반, 그리고 임시정부의 정부 수반은 도대체 무슨 연유로 같이 올린겁니까? 왕조 시대만 다룰거면요. 결국은 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 내지는 국가원수를 올리는 것 아닌가요? 원하신다면 일제 강점기에 일왕도 올리지요. 일왕이 당시 국가원수이니.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11:18 (KST)
말씀대로 그 시기 한반도의 지배자 자리는 비어있었던 것이 아니라 그들이 ‘찬탈’하고 있었으니 등재해야 한다고요. 역대 국왕 목록이 정통성을 따지는 틀은 아니지 않습니까...... 다른 정통성 없이 찬탈한 왕이나 지도자들도 모두 등재되어 있습니다....... 조선총독부 총독들은 찬탈자가 맞습니다. 하지만 당시 한반도의 통치자였던 것도 사실입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0:08 (KST)

해당 란에 나열된 내용이 무엇인지에 대한 합의가 먼저 이루어져야 일제강점기나 미군정기를 넣을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사달 님은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라고 표현하셨고, shyoon1님은 "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 내지는 국가원수"라고 표현하셨는데, 이 두 관점이 수렴하면 결론에 도달하기는 어렵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한국사 관련 틀에서 일제 강점기나 미군정기를 어떤 식으로 포함할지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총의에 달려있다고 봅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15:14 (KST)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라면 일왕은 포함되어야 합니다. 한국사에 존재했던 나라 가운데 일제는 나라 아니던가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15:17 (KST)
일본을 "한국사 상의 나라"라고 볼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만일 한민족에 대해 정치적 행정적 지배력을 가졌던 나라로 본다면, 대한민국 건국 전에 실질적으로 남한을 지배했던 미군의 통수권자인 미국 대통령도 포함됩니다. 마찬가지로, 인민공화국 수립 전에 북한을 지배했던 인민위원회, 그리고 인민위원회 설립 전에 지배력을 가졌던 소련의 서기장도 포함될 것입니다. 어디까지를 포함하고 어디까지를 제외할지는 기계적으로 판단하기보다는 총의로 판단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15:27 (KST)
그러니 조선총독을 집어넣어야 한다는 겁니다. 일왕의 직할령이 아니고 일본의 식민지이자 그 일왕의 대리인으로서 정치와 행정을 총괄한 조선총독 목록을 빼고 대한민국 임시 정부 수반만 집어넣자는 아사달씨와 케골씨의 의견은 역사적 중립성을 위반한다 할수밖에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4일 (화) 16:04 (KST)
이 부분에서 저를 언급했는데, 제 의견은 이 문단 맨 위에 올려놓은 의견 그대로일 뿐, shyoon1 님이 주장하는 제 의견은 실제의 제 의견과 차이가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1:36 (KST)
임정 수반만 내버려둔건 사실이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02 (KST)
저는 일제강점기 동안 오직 대한민국 임시 정부만 추가할 수 있고 다른 링크는 삭제하자고 발언한 사실이 없습니다. 제가 예전에 잘못 링크된 조선총독부 조직기구 표를 뺀 것은 위에서 쓴 그대로, (1) 링크가 끊어지고, (2) 사람이 아닌 조직기구 표라서, 그 형식이 다르기 때문이었습니다. 저는 아래에 진행 중인 토론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을 정한 바 없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0:34 (KST)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정부의 최고 통치자’라고 하는 게 가장 알맞는 개념이 아닐까요? 사실 임시정부도 말 그대로 나라가 없던 임시정부였으니...;; 한국사에서 본다면 일제강점기에 한반도에 존재했던 정부는 조선총독부이기도 하고요. 덧붙여 해당 틀에 임시정부 수반만 올려두면 오히려 당시의 한반도 상황을 알기 어려워집니다. 정보 제공 측면에서도 조선 총독 개인틀을 추가해두는 것이 맞지 않을까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0:08 (KST)
말씀하시는 내용은 한국사 틀 에 담겨있습니다. 굳이 한국의 역대 왕조 목록에 넣을 실익도 없습니다. 미국이나 불가리아,[세르비아 같은 다른 나라들도 식민지시절의 상대방 수장(타민족,타문화,타국가)을 본인들의 수장으로 등록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세르비아는 왕족 출신 민병대장을 서술합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1:47 (KST)
조선총독부를 집어넣는 것이 당연하죠. 물론 저도 한국사가 "한민족의 역사"라고 생각하나 한민족이 일제에게 지배받은 것은 사실이지 않습니까? Jaylee06님이 영어 위키백과를 언급하셨는데 다른 언어 위키백과는 참조하는 수준에서 그쳐야 합니다. 단지 한민족의 "흑"역사라는 이유로 조선총독부를 빼면 KPOV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5일 (수) 15:50 (KST)
 ?? 지금 제가 드린 여러 국가의 예를 보고 하시는 말씀인가요? 영어 뿐만아니라 각 자국어 위키 등 세계 모든 위키가 동일한 기술 방법을 취하고 있는덷 모두 친POV 적 기술로 되어 있다고 말씀하시는겁니까?
한민족의 흑역사라 뺀다는게 아니라 한국의 역대 군주/지도자 의 항목에 맞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명목상의 허수아비로 치자면 조선 이왕이 있었고, nation 의 개념으로 지면 임정이 있었습니다.
해당 주장하시는 내용은 한국사에서 서술해야하는 거고 지금 논의가 되는 한국의 역대 군주/지도자 의 항목은 한민족의 부분이라는 겁니다 두개를 구분하셔야 합니다. 따라서 주장하시는 내용은 맞지 않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1:46 (KST)

한나라의 왕조 혹은 정부로서 서술시[편집]

  1. 한 나라나 민족(nation)의 역대 왕조나 왕으로 포함하기 위해서는 같은 정체성(문화), 같은 민족성, 같은 생활권(이나 양식)이란게 전제되어야 합니다.
  2. 충선왕, 충숙왕, 충혜왕같은 고려의 왕들은 최소한 한반도의 정체성을 부정하지 않았으며 왕조가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3. 조선의 개국세력들도 조선반도의 정체성을 가져오기 위해서 고대국가 조선의 국호를 차용하는 등 한반도 사람으로써 한반도의 역사인식을 공유하였구요.(물론 그들은 고려사람이고 고려정부 요인들이었습니다.)
  4. 따라서 첫번째 질문 드립니다. 일본의 통감들이나 일본 왕이 한국인과 역사인식을 같이 하거나 같은 민족이라 생각했나요?
  5. 만약 그들이 한국인으로써의 인식과 민족관을 공유했다면 한국의 통치자로 서술해도 무리가 없을 것입니다.
  6. 두번째. 지금 말씀하신 논리라면 제1,2 불가리아 제국을 이어받은 현대의 불가리아 사람들이 중세로마제국(비잔틴제국)황제와 오스만 술탄을 본인들의 역대 군주로, 세르비아 사람들을 오스만 술탄을 역대군주로,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집트왕조나 영토회복 이전의 팔레스타인을 본인들의 영사와 왕조로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하시거랑 동급인건데 정말 이런 주장을 하시는건가요???제가 알기론 아닌걸로 압니다만?세르비아는 아예 오스만 저항 민병대 지도자를 서술해놨군요.
  7. 세번째. 미국에 계신다니 여쭙습니다. 미국 국민들은 영국식민지 시절의 영국 왕들을 본인들의 대통령 항목에 넣고 있나요?이 역시 제가 알기론 아닌걸로 아는데요
  8. 네번째. 주장하시는 논리가 맞다고 한다면 한사군이나 미군정, 소련군정 또한 기재해야 합니다. 이들이 한국의 왕조 혹은 정부 에 해당하나요?

결: 두분께서는 지금 현재의 영토범위를 가지고 과거의 역사를 재단하는 전형적인 역사인식의 오류를 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선왕조가 대한제국 황실이 된 후에 일본에 복속되었다 하여도 この条約に基づき、 王公族 として李王家が立てられ、日本の皇族に準じる待遇を受けた, 純宗が薨去した 1926年 (大正15年)には李王家当主を正式に継承し、「王」(李王)となった。(이 조약에 근거하여 왕공족으로 이왕가가 세워져 일본의 황족에 준하는 대우를 받았다. 순종이 흉거한 1926년(다이쇼15년)에는 이왕가 당주를 정식으로 승계하여 왕(이왕)이 되었다.) 즉 봉신왕으로써의 지위를 유지했습니다.

따라서 그 이상한 분류법에 따르더라도 한반도의 통치자이자 왕은 일본패전까지 전주이가의 당주이자 이왕이던 순종과 이은이었습니다

메이지유신 이전의 일본왕들이나 지금의 일본왕이 하는 일 없이 총리가 다해먹는 모습과 동일합니다.

실질적인 리더로서의 역할이 부족했으므로 통감 등이 통치목록인 한국사에는 포함될 수 있지만 역대 왕에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즉 KPOV 가 아닌 글로벌 스탠다드입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0:59 (KST)

조선총독부시절은 별개의 틀로 이미 한국사 틀 에 담겨있습니다. 굳이 한국의 역대 왕조 목록에 넣을 실익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논란이 발생되는 수정은 총의를 모은 후에 변경하세요. 따라서 모두 되돌립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1:40 (KST)

틀:후삼국의 왕에서 박언창을 왜 지운건지 shyoon씨 어이가 없습니다. 박언창도 한국의 군주로 인정받고 그 무덤이 왕릉으로 보호받고 있습니다.
한국 국민? 여기가 한국어 위키백과지 한국 위키백과입니까? 점점 이 대전제를 까먹는 사람이 많네요. 박언창이 무슨 한국의 군주로 인정 받았다고. 삼국시대 가야만큼의 존재감이 없습니다. 아주 간단하게 얘기하죠. 미국의 독립 정부와 한국의 임시 정부는 그 결이 다릅니다. 그리고 미국의 대통령 이전에 그 비스무리한 영국 총독같은게 없던 이유도 조선의 경우처럼 중앙에서 통치하는 총독이 아닌 13식민지 자치제였기 때문에 각 식민지 -지금은 주죠-의 이권을 대변하는 대표가 다 제각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조선의 경우는 조선총독은 일왕의 대리인으로 조선을 통치하는 최고 행정관이었으니 넣어도 무방할텐데요? 분명히 얘기하지만 이왕가의 당주라 하는 것은 망국의 황족으로서의 대우지 당시 일왕처럼 행정에 관여했습니까 아니면 조선총독에게 보고를 받았습니까? 오류를 저지르지 마세요. 이왕이 정상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면 조선총독부가 설치되지 않는게 맞는 겁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01 (KST)
마찬가지로 되돌립니다. 되돌릴 만한 정당한 사유가 그쪽에게 없어서요. -- S.H.Yoon · [:
nation , 나씨옹의 뜻이 뭔지 모르시나봐요? 당해 국가의 역대 군주나 왕조를 설명할 때는 당해 국가의 주류 민족의 왕조를 서술하는 경우 한국의 역대 군주 혹은 왕조라는 내용을 설명할 때는 조선 민족에 의한 정권을 설명하는 것입니다.
이왕가의 이왕이라는 직책이 조선을 통괄하는 일본 황족과 동일한 대우를 받던 형식적인 봉신왕이 아니라는 증거와 제가 질의한 것에 대한 답변을 제대로 해주시고,
미국이나 불가리아,세르비아 이 증거들을 뒤집을 만한 증거를 본인 논리 외에 설명해보세요.
일단 총의부터 모으고 돌리세요. 그전까지는 계속 돌리겠습니다.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24 (KST)
위에 얘기했습니다. 이왕에 관해선. 그리고 그쪽도 총의가 우위에 있다 보기 어려우니 계속 돌립니다. 역사에서 민족 운운해봐야 딱히 좋은 몰골 본 적이 없거든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26 (KST)
저도 위에서 이야기 했습니다 .미국이나 불가리아,세르비아 에 대해서 납득 갈만한 해명을 바랍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26 (KST)
프랑스 국가원수/정부수반 중에 그러면 왜 필리프 페탱이 들어가 있는지도 얘기해 보시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27 (KST)
프랑스 대통령 에 필리프 페탱이 들어있다구요??? 어디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30 (KST)
French State (1940–1944) 문단에요. 필리프 페텡 원수.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32 (KST)]
영어판 목록에 보면 동시대의 Albert Lebrun (1871–1950)을 15대 대통령으로 16대 대통령은 Vincent Auriol(1884–1966) 으로 해서 중간 비시정부는 흑역사 취급하는데요? 이거도 FPOV 인가요?
또한 프랑스의 예는 대한제국과 맞지 않는게 프랑스의 비시정부는 프랑스인들의 프랑스 어용정부 v. 망명정부의 싸움이었고 대한제국은 봉신왕을 가진 일본인의 제국 v. 한국인의 임시망명정부의 문제입니다. 1:1 매칭이 안될텐데요?
이경우엔 이미 제시한 불가리아나 세르비아의 예가 맞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42 (KST)
페탱은 프랑스의 정체성을 부정한 친나치 부역자입니다. 한국으로 치면 친일파이죠. 그 친일파가 통치하고 마찬가지로 프랑스를 실질적으로 통치한건 비시 정부인데, 이건 뭐 조선총독부는 그냥 일본인이 다스리는 거라서 부정하는 겁니까 뭡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45 (KST)
페텡은 친나치 반민족 부역자이구요. 이들이 정통성이 없으므로 프랑스판이나 영문판이나 대통령 대수에는 카운팅하지 않네요?
아시겠지만 나씨옹은 민족이란 개념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는 단어입니다. 왜 자꾸 민족이라는 단어에 알레르기 반응 보이시는지 모르겠네요.
프랑스의 비시정권과 망명정권은 각자의 이념을 놓고 동일 민족끼리 싸운 개념입니다. 대한제국과 일본제국과의 개념과는 다르죠.
그리고 상기에 언급한 불가리아나 세르비아가 오스만제국이나 로마제국에 편입된 시기에 있어 단 한줄 '오스만'이라는 내용밖에 서술하지 않는 내용은 어떻게 설명하실건가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47 (KST)
그러면 왜 대한민국은 임시정부의 수반부터 제1대 대통령이라고 매기지 않나요? 정통성 문제가 아니라 직위명 자체가 대통령이 아니니까요. 그런데 해당 문서에선 임시정부 수반이며 뭐며 공화정의 수반인 경우에는 전부 여기에 편입시켰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2:49 (KST)
대한민국은 임정의 법통을 이을 뿐입니다. 해방 당시 대한민국은 대통령제였고 임정은 주석제였죠? 대통령의 연원을 거슬러 올라갈 필요가 없습니다. 임정의 모든걸 인정한다면 shyoon1님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시는 구황실도 우대해야했겠죠?
Annexation by Ottoman Empire (1396–1878)로 처리하여 무려 500년 가량을 공백으로 만들어 놓은 불가리아와 Governors of Serbia during foreign rule[編集] Ottoman 이라고 딱 한줄로 서술을 마친 세르비아에 대해서 해명을 해달라고 했더니 왜 임정이야기가 나오는지.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52 (KST)
대만 총통에서도 청의 위안스카이는 나와도 일본 총독이나 일왕은 언급이 없는데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3:05 (KST)
뭐 이상하게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만 아예 나라가 단절된 조선과 달리, 중국의 일부 영토는 여전히 중국 국민당이 다스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원세개가 중화민국 초대 대총통이니 거기 포함된 것인데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3:12 (KST)
  • 이왕가는 일본 황족하고 동등한 취급을 받았습니다. 다른 왕가(오키나와 왕가의 경우 황족령 이후 후작으로 강등) 王公家軌範(大正15年皇室令17号)等により、ほぼ皇族と同等の各種の特権が認められる。 라고 하여 왕공가규범 (다이쇼 15년 황실령 17호 ) 에 의해 거의 황족과 동등한 특권이 인정된다. 라는 등 서양으로 치면 명목상의 통치자인 봉신왕의 개념((日韓併合条約)第3条は、「日本国皇帝陛下ハ韓国皇帝陛下太皇帝陛下皇太子殿下並其ノ后妃及後裔ヲシテ各其ノ地位ニ応シ相当ナル尊称威厳及名誉ヲ享有セシメ且之ヲ保持スルニ十分ナル歳費ヲ供給スヘキコトヲ約ス」 일한병합조약 제3조는 일본국황제폐하는 한국황제폐하,태황제폐하,황태자전하,등 그 황후 및 후예에 이르기 까지 각자 그 지위에 상응하는 존칭과 위엄 및 명예를 보유할 수 있도록 충분한 비용을 공급할 것을 약속한다. )였습니다. 따라서 실권은 없더라도 명목상의 왕입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3:30 (KST)
  • 대만이야기는 비슷한 경험을 한 국가의 서술은 어떻게 되어있는지 찾다보니 나왔습니다. 위안스카이 정확하게는 중화민국의 지도자는 아니죠. 위안스카이는 중화민국 임시정부 - 북양정부까지이고 사실 장제스의 중화민국은 위안스카이 사후 난립한 군벌과 북양정부를 북벌하면서 세운나라이구요
그냥 우리나라에서 임정의 법통을 잇듯이 임시정부의 이승만이나 김구같은 개념입니다. 대만 사례에서도 위안스카이가 서술되었다는 이야기는 우리도 임정을 서술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거죠.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3:32 (KST)
  • 우리랑 거의 유사한 사례이며 비교적 현대인 Österreich(유사민족인 독일인과 오스트리아, 친 나치 인사로 인한 병합, 국토의 완전한 소멸, 2차 대전 이후 복원)도 마찬가지로 1938년 나치합병부터 1945 Zweite Republik (seit 1945)이 성립 할 때까지 [오스트리아 대통령 목록에서 언급조차 없으며 비워두고 있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3:46 (KST)
한 나라의 법통을 잇는다는 개념은 nation:나시옹이라는 개념을 버리고는 이해 할 수 없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3:46 (KST)
일본 작위상 그냥 왕작인 겁니다. 그래서 봉토를 딸려줬습니까? 실권을 줬습니까?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냥 일제 고위 관료 접견 수준인거지 행정상으로 일왕에게 보고를 하지 이왕에게 보고를 하지도 않았으며 그렇기 때문에 무슨 일제시대 상징적 대표로서 이왕을 따로 틀을 만들자? 말이 안됩니다. 그러면 조선의 왕 틀은 왜 있습니까.
원세개와 장개석의 중화민국이 결이 다르긴 합니다. 다만 현재 중화민국으로 불리는 대만은 1912년에 자기 나라가 건국되었다 해서 민국기원을 지금까지 쓰고 있으며 단지 장개석의 중화민국은 헌법이 발효된 이후이기 때문에 장개석의 중화민국을 헌정 이전, 헌정 이후로 달리 부릅니다. 결국은 원세개는 청나라를 무너뜨리고 중화민국의 초대 대총통 된것 사실입니다.
저도 같은 이유를 얘기합니다. 친나치 부역자이자 프랑스의 정체성을 말살한 페탱은 버젓이 프랑스의 대통령 목록으로 한때나마 프랑스의 영토를 통치한 이로 이름이 올라가있는데, 그러면 왜 조선의 총독들은 올라가면 안되는 것입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3:50 (KST)
  • 위안스카이를 대만의 초대 총통으로 볼 것인가에 대해서는 나중에 이야기 하도록 합시다.
  • 이왕가 틀을 따로 만들자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논의를 넘겨짚지 마세요. 말씀하시는대로 굳이 대일본제국시기의 왕을 쓰자면 실권도 없고 봉신도 없지만 어찌되었든 이왕가라는 이야기입니다.
저도 대한제국 이외에 이왕가 틀을 달을 이유를 제시한 적도 없고 제안한 적도 없습니다.
사족 더 붙이자면 이왕가의 지위는 매우 오묘하며 일본제국 내에서도 치열한 토론의 대상이었습니다. 황가와 동등한 존재이면서 신하인 이왕가를 화족령 이후 어떻게 해결 할 것인가를 두고 말이죠.
황가와 결혼 및 배알,사법,취학,수훈에 있어 황족과 동일하며, 경칭 및 조선귀족에 대한 조회, 화족 중 최상위에 해당하는 권리를 가지게 왕작위를 내린다는건 단순한 명예직은 아닙니다.
  • 간단합니다. 프랑스의 경우 프랑스의 동일 문화권, 동일 종족인 비시정권과 망명정권간의 일종의 내전입니다. 한국의 경우에는 이민족, 이질적 문화의 제국과 제국간의 합병이므로 불가리아, 세르비아, 오스트리아 제국의 사례가 비교대상에 해당합니다.
굳이 프랑스의 페텡을 우리나라에 대입하자면 나중에 조선반도에 통일된 국가가 생긴다면 좋던 싫던 양국의 지도자 모두 넘버링이 없어지거나 병기하는 방식으로 해야겠죠. 그럴경우 북한의 김정일이 정도가 되려나 싶네요.
  • 또한 페텡은 정당한 대통령 목록으로 수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역사적인 맥락에서 서술되어 있을 뿐입니다. (넘버링 없음)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4:03 (KST)
  • 다른 문제는 다 차치하고 Annexation by Ottoman Empire (1396–1878)로 처리하여 무려 500년 가량을 공백으로 만들어 놓은 불가리아와 Governors of Serbia during foreign rule[編集] Ottoman 이라 서술한 세르비아,
한국과 가장 유사한 사례이자 같은 시기인 Österreich 에서 보여지는 전세계적인 흐름에 반하여 굳이 평온공연하게 적용되오던 기준을 바꾸어야 할 합당하고 객관적인 역대 왕 혹은 통치자 기술법에 대하여 설명바랍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4:31 (KST)
뭔 소리입니까. 페탱이랑 김정일을 같은 선상에서 취급하다니.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05:06 (KST)
동일하다는게 아니라 프랑스에서도 비시정부 망명정부 모두 대통령 카운팅을 하지 않은 것처럼 하지 않을까 하는 여담입니다. 여담이나 사족보다 본문에 집중하세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2:34 (KST)
그러니 그런 여담은 안 쓰느니만 못합니다. 쓰신 분이 누구시더라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3:18 (KST)
네네 그럼 여담은 없는 것으로 생각하시고 글로벌 스탠다드와 다른 서술을 해야할 증거를 주세요. 본인의 탈 민족적 역사서술 기법이나 포스트모더니즘 말고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4:56 (KST)
네네 저 수정주의자입니다. 역사에서 민족주의 과도해야 들어가봐야 좋을게 없으니 말입니다. 제가 포스트모더니즘이면 귀하는 그냥 글로벌 스탠다드주의자가 아닌 프리모더니즘, 전근대주의에 빠져계신게로군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5:31 (KST)
포스트모더니즘으로 바라보는 민족에 대한 개념이 얼마나 왜곡된 개념인지 이미 밝혀져서 사학계에서 사라지는 추세인데 시대흐름을 잘 안읽으시는군요.
자꾸 회피하지 마시고 외스터라이히나 불가리아, 세르비아 등 이민족에 의한 식민/병합 경험을 한 국가들의 예에 대해서 반박해주세요. 말꼬리 붙잡고 늘어지는건 토론이 아닙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1:36 (KST)


토론은 계속하시되 편집 취소는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어떤 상태로 중단할지에 대해서는 위키백과에 명확한 지침이 없으므로, 그냥 지금 상태로 중단하실 것을 권합니다. 토론이 진행되는 며칠 동안 잘못된 내용이 게재되더라도 큰일이 나지는 않습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2:33 (KST)

  1. 해당 틀은 한국사의 틀인가?
  2. 한국사는 한민족의 역사인가, 한반도의 역사인가?

에 대해 먼저 합의를 이루면 합의 도출은 어렵지 않아 보입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08:42 (KST)

상기에 올려드린대로 한국의 왕 혹은 왕조 혹은 지도자 를 의미하는 경우 한민족의 역사를 의미합니다. 한국사 틀은 이미 별개의 문서가 존재합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2:34 (KST)
조선총독부도 한민족의 역사의 일각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3:19 (KST)
조선총독부나 일제강점기는 일본인의 역사입니다. 한민족의 역사가 아니지요. shyoon1 님의 인식하고 글로벌 스탠다드랑 반한다는 증거는 보여드렸습니다.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4:56 (KST)
어이없는 글로벌 스탠다드 따위 얘기하지도 않겠습니다. 일제강점기와 조선총독부가 한민족의 역사가 아니라면 그때는 귀하 혼자서 임시정부 시대라고 마음대로 불러보세요. 그것도 어디 글로벌 스탠다드인가요. 독자연구지.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5:16 (KST)
shyoon1님도 한국사가 '한민족의 역사'라는 명제에 대해 공감하신다고 봐도 될까요?--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4:34 (KST)
민족이란 가치보다는 저는 민족의 터전인 영토를 중심으로 보지만 뭐 임정이 상해에 있었으므로 일정하게 인정은 하겠습니다. 물론 일제시대가 한민족의 역사가 아니다라고 부정하는건 절대 용납 못하지만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5:16 (KST)
한국사 틀에도 식민지시대는 포함되어 있습니다. 식민지시대를 외국의 역사라고 여기며 그냥 지워버리지 않는 게 글로벌 스탠다드입니다. 식민지시대는 지배국과 피지배국 모두의 역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6:50 (KST)
제 링크를 보고 이야기하고 계시는지 의문이 드네요. 외스터라이히의 경우나 불가리아, 세르비아 모두 식민시대를 삭제하고 자국 왕정을 연결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스탠다드 맞습니다.
역사학적으로 프랑스의 나시옹이나 범게르만의 Ethnic Group 모두 같은 문화권이나 같은 혈통을 지닌 대상이 지배계층 및 국가 구성원임을 상정하고 있습니다.
한민족의 역사와 한반도의 역사는 다른 개념입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님이나 shyoon1 님의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이 어떤지는 위키의 관심분야가 아닙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1:33 (KST)
저는 님의 ‘조선총독부나 일제강점기는 일본인의 역사입니다. 한민족의 역사가 아니지요.’란 말씀이 글로벌 스탠다드가 아니라는 사실만 지적한 것일 뿐 제 시각을 강요해드릴 생각은 없습니다. 세르비아불가리아베트남네덜란드도 식민지나 직할지 시절을 자국 역사로 보고 있습니다. 독자 연구성 발언은 지양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29 (KST)
  • 일본의 조선총독부 페이지를 가보셨나요? 일본 스스로가 한국의 역사가 아닌 日本の旧外地行政庁에 명시하여 일본의 역사로 보고 있습니다.
조선총독부는 일본 일본의 역사가 맞습니다. 그리고 일제강점기가 한국의 역사가 아니라고 한적이 없습니다. 한국의 역사와 한국인의 역사를 구분하세요.
그리고 세르비아나 불가리아 베트남 네덜란드 모두 해당 지역권역의 역사로는 인정하지만 자국민족의 역사로는 인정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언급하신 어느 나라도 식민지 시절의 상대방 수장을 본인들의 수장이라고 표현하지 않습니다.
본 토론의 발단은 한국의 역대 군주의 틀 문제입니다. 언급하신 어느나라도 상대방의 수장을 자신들의 역대군주 목록에 넣지 않습니다. 이에 집중바랍니다.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0:44 (KST)
일단, 한국사가 '한민족의 역사'라는 점에 대해서 shyoon1님과 Jaylee06님이 공감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확인이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해당 틀의 제목에 대해 합의를 보도록 합시다. Jaylee06님은 해당 틀을 무엇이라고 정의할지에 대한 의견이 아직까지는 없으셨는데, 아사달 님의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와 비슷한 입장이라고 봐도 될까요?
shyoon1님은 "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 내지는 국가원수"라고 정리하셨는데, '행정총괄자 혹은 국가 원수'가 '무엇의' 행정총괄자 혹은 국가 원수를 지칭하는지가 빠져 있습니다. 이 부분을 아사달 님은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라고 제한하셨는데, 이 점에 대해서도 공감하시나요? --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5:27 (KST)
일제강점기 무시할 소지가 다분하네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5일 (수) 15:32 (KST)
동의하지 않으시면,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제목 혹은 정의를 제안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만일 당장 최선의 제목이 떠오르지 않으시면 일단 jaylee06님의 제안이나 아사달 님의 제안을 출발점으로 첨삭 및 토론을 시작하는 것도 방법입니다.--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5:43 (KST)
"한국사 내의 통치자" 또는 "한국사 내의 지배자" 어떤가요? 조선총독부도 포함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5일 (수) 15:53 (KST)
현재 조선총독부를 포함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기 때문에, 직접적인 토론으로 조선총독부를 포함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해당 틀의 제목 혹은 정의에 대해서 합의를 먼저 도출하면, 그 합의를 바탕으로 조선총독부나 다른 논쟁의 소지가 있는 대상의 포함 여부를 결정하기가 쉽습니다. 또한 제목 혹은 정의가 분명한 문서는 문헌으로서 더욱 충실하게 기능할 수 있으므로, 위키백과 내에서 해당 틀의 문서 가치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됩니다. 제목을 정할 때의 기준은 조선총독부를 포함할지의 여부보다는, '위키백과에는 어떤 틀이 필요한가'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6:01 (KST)
위에 Jaylee06님과 shyoon1님의 토론을 보았는데 Jaylee06님이 비교사례로 제시해주신 불가리아와 세르비아의 틀은 말 그대로 ‘그 나라의 군주’틀입니다. 그래서 왕국이 똥망한 시기의 지도자들은 리스트에 없습니다. 20c 중후반의 자국 지도자들까지 말입니다. 반면에 한국의 군주 틀은 제목은 ‘군주’라 달아놓고는 왕국이 시망한 임시정부와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링크까지 달아두고 있습니다; 틀 제목을 군주 틀로 계속 유지할 것이라면 아싸리 대한제국 이후의 링크도 전부 날려야 합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정보 제공의 용이를 위해서도 국가 원수 틀에 아예 페텡을 포함하는 예와 같이 (한국인이 세웠든 외국인이 세웠든) ‘한국의 (복수)정부 수반=한국사 내의 통치자(sky999)=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shyoon1)=뭐 그런 비슷한 말들’이라고 생각하고 조선총독부의 역대 총독들도 링크로 달아두는 게 어떨까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6:42 (KST)
  • 불가리아와 세르비아는 현대에까지 왕정이 유지되지 못했으므로 현대의 왕에 대한 서술이 없습니다.
다만 불가리아의 경우 제 1제국과 2제국이 각 세력에 편입된 후에 다시 왕정복고가 되었는데 그사이의 타 제국치하의 시기에 불가리아의 군주를 서술 할 경우 두분이 주장하시는 대로 타제국의 왕이나 파견관을 서술하지 않습니다.
세르비아도 마찬가지고요.
  • 외스터라이히의 경우에는 우리랑 판박이인 사례인데 이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나치의 수반을 자신들의 수반으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현실을 외면하지 마세요
  • 페텡의 경우에는 우리랑 사안이 다르다고 몇번이나 설명해드렸는지 모릅니다. 불가리아.세르비아.외스터라이히는 각민족 v. 타민족의 구도였고 비시정부와 망명정부는 동일문화권의 동일종족간의 정부 정통성의 싸움입니다.
따라서 프랑스위키에서도 비시정부와 망명정부 수반 모두 공식적인 넘버링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 그리고 행정총괄자 라는 이야기를 하셨는데 행정이라는 개념이 생긴지가 몇백년도 안되는데 이걸 갑자기 전체로 소급하는건 말이 안되는 일이구요.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1:33 (KST)
  • 현행으로 한국의 역사, 한국사 틀 틀:한국사에서 조선총독부를 다루고 있고 각 고대국가 페이지를 열면 자동으로 총독부가 연혁에 보여집니다.
KPOV를 주장하거나 흑역사라 지우려고 했다면 이부분을 수정했겠죠. 근거없는 확신은 삼가바랍니다.
해당 토론의 문제는 한국 군주의 틀입니다.
  1. 조선왕실의 마지막 운명과 이구씨의 삶조선일보-연합뉴스 2005년 7월 22일
잘못 알고 계신 부분이 하나 있어서 알려드립니다. 외스터리이히는 병합 이후 Alpen- und Donau-Reichsgaue라는 군정? 비스무리한 체제로 가다가 1942년에 나치 독일의 한 주(Ostmark 주)로 강등된 것입니다. 한국과는 다른 점이 좀 있습니다. --L. Lycaon (토론 / 기여) 2015년 3월 25일 (수) 22:48 (KST)
그리고 오스트리아와 독일은 자민족 v. 타민족의 구도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둘 다 민족은 같고 근대 이전까지 역사도 공유합니다. 1870년 독일 제국이 소독일주의로 국민국가 정체성을 확립한 이후 독일 국민으로서 정체성과 오스트리아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이 갈린 것이고, 민족 자체는 동일하기 때문에 우리와 판박이인 사례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국민국가가 민족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국민국가 형성 과정에서 통일 운동도 없었던 것에 반해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국민국가가 국가를 중심으로 형성되어 국민국가 형성 과정에서 대독일주의적 통일 운동도 존재했습니다. 그렇다고 독일의 오스트리아 병합이 동일문화권의 동일종족간의 정부 정통성 싸움이라고 해석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두 국가는 동일문화권의 동일종족은 맞습니다. 다만 국민의 개념이 민족국민(Volksnation)이라기보다는 국가국민(Staatsnation)에 가까워(Dann 1996: 273) 국민정체성이 다른 것일뿐이죠. Bluemersen (+) 2015년 3월 25일 (수) 22:58 (KST)
넵 제가 시간관계상 아주 간단하게 요악한 부분을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만 같은 게르만인종이지만 각자에게 오스트리아인이냐 독일인이냐 라고 물으면 서로 반대로 대답하지는 않을 것이구요.
역사적으로도 합스부르크의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 지방과 신성로마제국으로 형식상 같은 나라였던 프로이센쪽의 현 독일지방과는 같은 정체성을 공유하진 않았지요. 어찌되었던 말씀하시는게 전적으로 옳습니다(히틀러가 오스트리아를 침략한 명분중 하나도 범게르만주의였죠.)
그리고 병합 이후 군정이나 주로 강등된 부분과 한국의 조선왕(이왕가의 이왕)을 명목상의 왕으로 남겨둔 채 조선총독부의 총독을 파견한 부분을 비슷하게 바라봤습니다.
어찌되었던 외스터라이히의 통치목록에는 나치시대의 역사는 서술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사정을 잘 아시는 분들께서 토론에 참여해주셨으면 합니다. 사실을 기반으로한 토론이 되어야하는데 개인적 사관에 기반한 토론이 진행중이라서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23:19 (KST)
글로벌 스탠더드. 독자 연구. 이젠 이왕이 조선왕이라고 아주 독자 연구를 점점 내리찍으시는군요. 1945년까지 대한제국이네요. 망한 식민지에서 왕가가 무슨 소용입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2:03 (KST)
혹시나 저분이 일제강점기는 일본인만의 역사라고 하는데 아 그러신가요? 그럼 징용, 위안부 등등 2차 대전때 조선인을 동원한건 전부 일본인의 역사다 이 소리입니까 뭡니까? 수탈의 역사도 역사입니다. 스스로 독자 연구나 저지르는 사람이 무슨 개인적 사관을 운운할 자격이 있다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2:08 (KST)
독자연구의 정도가 갈수록 심해지십니다.... 님의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은 존중합니다. 다만 저는 위키백과를 얼마나 풍요롭게 할까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해당 토론에서는 한번도 조선 총독을 한국의 국왕이라고 한 적이 없습니다. 그저 그당시 한민족을 통치하는 정부로서 기능하고 있었다는 사실만 말씀드렸습니다. 행정이라는 개념도 예전부터 있는 것입니다. 길게 말할 것 없이 국어사전 링크로 갈음합니다. 사실 문화, 산업 등도 근대에 탄생한 용어입니다만 역사 속에서 잘 쓰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페텡은 프랑스 공화정의 대통령이 아닙니다. 헌법을 고쳐서 3공화정이 붕괴되고 수상에서 국가 수반이 됩니다. 그래서 대통령이 존재하지 않았던 40년-47년까지는 넘버링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식민지였기 때문에 지워버리는 개념이 아닙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29 (KST)
두분은 지금 인신공격을 하고 있습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22:14 (KST)
shyoon1님, 저는 프랑스가 식민지였기 때문에 지웠다는 이야기를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프랑스는 동일민족,동일 문화권의 각 정부간의 정통성 싸움입니다. 본사안과 다르다고 몇번이나 말씀드렸습니다. 본인의 머릿속의 망상을 저에게 주입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현대의 행정의 개념을 과거의 제도에 맞추는 것 자체가 오류입니다. 이것 또한 현재의 논의와 불필요합니다.
일제강점기는 한국사에 포함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조선총독부나 조선통감이 한국의 군주나 군왕 혹은 지도자는 아닙니다.
자꾸 이번 토론의 본질인 한국의 역대 국왕/ 군주 목록에 조선총독부나 통감이 들어가야 하는지에 대한 여부를 넘어서 이상한 인신공격을 하십니다. 취소하십시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0:44 (KST)
그러면 조선총독부가 다스린 사람들은 뭡니까. 일본인만 다스렸다는건지 뭔지. 한반도를 통치한건 조선총독부이지 이왕이 아니거든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59 (KST)
조선총독부가 한국인을 다스린건 맞지만 그들이 역대 국왕이나 군주가 아니라는 소립니다. 자꾸 호도하지 마세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33 (KST)

해당 틀의 제목[편집]

다른 주제로 토론이 길어져서 다시 정리하겠습니다. 해당 틀의 제목으로

  • 아사달 님의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
  • Jaylee06님은 분류:한국의 군주 틀의 분류와 같이, 해당 틀을 “한국의 군주 틀”로 제안하셨습니다.
  • Shyoon1님은 "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 내지는 국가원수" 이후로는 별도의 제목에 대한 제안을 밝히지 않으셨습니다.
  • 일단술먹고합시다 님은 ‘한국의 (복수)정부 수반=한국사 내의 통치자(sky999)=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shyoon1)=뭐 그런 비슷한 말들’이라고 생각하자고 하셨는데, 문제는 첫째, 정확한 정의·제목이 없는 문서는 쓸모가 없습니다. 둘째, 틀의 제목에 대해 합의하지 않으면 조선총독부를 넣을지 여부는 절대 합의가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제목·정의는 하나여야 하고, 틀을 그것으로 정하는 것에 대해 총의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현재, 완결된 주장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은 Jaylee06님의 “한국의 군주 틀”인데요, 물론 이것으로 정해지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반이나 대한민국 대통령 또한 제외되게 됩니다.

Jaylee06님이 제안한 “한국의 군주 틀”로 정하고, 그에 맞게 문서를 고치는 것에 대해 찬반 의견 나누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혹은 다른 좋은 제목·정의에 대한 제안이 있다면 환영합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2:27 (KST)

전 왕정, 그러니까 고조선에서 조선, 대한제국까지만 자르고 한국의 군주 틀로 넣어도 괜찮습니다. 문제는 이후죠. 일제강점기, 임정, 남북한 등등. 그건 따로 분류:한국의 지도자 틀을 만드는 것도 괜찮으리라 봅니다. 어차피 상당수 영어 위백에서는 왕정 때의 군주와 공화정 때의 지도자 틀을 명백히 나누고 있으니까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2:36 (KST)
제가 ‘수반, 통치자, 행정 총괄자’라고 한 이유는 이것들이 별 차이가 없는 개념들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나라’와 ‘군주’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표가 분산될 우려까지 있지요. 그런데 가만 돌이켜보니 지금껏 존재하지 않는 허상을 가지고 토론했던 게 아닌가 합니다. 사실 한국어 위키백과에 틀:한국의 군주는 없습니다. 틀:백제의 왕, 틀:고려의 왕, 틀:대한민국의 역대 대통령처럼 각각의 틀은 개별적으로 존재하며 그저 그 하단에 ‘함께보기 내지 같이보기’라는 의미에서 ‘다른 틀’들을 ‘링크’하는 형식입니다. 틀:일제 강점기 조선의 총독(조선총독부의 총독으로 제목 수정해야할 듯)을‘같이보기에 링크해도 되는가’의 문제였는데 토론이 산으로 간 게 아닌가 싶습니다. 새로운 틀을 만들거나 분리할 것 없이 현행의 함께보기를 유지하되 조선 총독들도 링크에 포함하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29 (KST)

저는 위에 나온 대로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로 범위를 정하고, 고조선부터 대한민국까지 모든 최고 통치자를 하나의 틀로 링크되도록 하는 기존 방안을 지지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7:57 (KST)

이런 주장이 '일제 강점기'를 제외하기 위한 목적은 아닙니다. 비록 식민지 시대이기는 했으나, 일제 강점기 역시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 중 하나에 포함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틀 제목을 '조선총독부'로 한정하는 것은 반대하는 입장이고, '일제 강점기'라고 포괄적으로 틀 제목을 만드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하지 않습니다. 일제 강점기의 최고 통치자 틀에 조선총독부만 표기할 것인지, 아니면 추가로 이왕가(고종, 순종, 영친왕)도 표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더 논의가 필요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02 (KST)
나라라고 하면 임시정부까지 빠지게 됩니다. 말씀대로 분리하지 말고 현행틀을 유지하여 임시정부 수반과 조선총독부의 총독들도 함께 링크해두는 게 어떨까 합니다. 그리고 이왕가까지는 아니지만 대한제국의 황제는 조선의 왕틀에 존재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08:29 (KST)
망국의 왕들을 왜 집어넣냐니까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6일 (목) 08:33 (KST)
비록 국가가 망했지만 왕족과 귀족이 그대로 존재하였고 대한제국의 황실은 조선의 이왕가로 격하되었지만 그에 상응하는 칭호와 존엄,명예 등 특권을 향유하였으며 조선귀족들의 사열을 받을 권리가 있었습니다.
또한 그들의 이왕이라는 칭호는 황실의 당주에게 세습되었고 일본에서는 친왕이라는 명칭을 내려주었습니다. 친왕이 의미하는 바를 모르지 않으시겠죠.
결국에 '봉신왕'이 된거지 조선왕이라는 직위 자체가 없어진게 아닙니다. 오해하지 마세요. 아무리 부정하고 싶어도 이왕가는 기존 일본의 화족보다는 높고 일본 황가보다는 낮은 봉신왕의 대접을 받았습니다.
통치권이 없어진거지 존재가 없어진게 아니라는 뜻입니다.
마지막으로 망국의 왕을 왜 넣느냐는 질문에 대답하자면 역대 왕들중에서 망국의 왕이 아닌 왕이 있습니까?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1:37 (KST)
조선의 왕 대한제국의 황제면 되었습니다. 실권도 없고 그냥 일본의 작위에 불과한걸 띄워주려는걸 말 그대로 이왕도 그렇게 귀하가 주장하는 글로벌 스탠다드 일본인의 역사입니디. 언어도단이네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2:33 (KST)
 ???? 단순한 일본의 작위이고 띄워주려는 말 ? 이라는건 실질적 근거를 대지 못하시면 개인적인 사학적 견해일 뿐이며 독자연구이십니다. 근거를 대주세요.
대한제국이 다시 조선으로 환원되었고 이 조선왕이 봉신으로 변경되어 이왕이 된건데 이게 무슨 갑자기 일본인의 역사입니까.???? 언어도단이 상당하시군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50 (KST)
그리고 왜 제가 한 질문에 대한 대답 안하십니까? 각 국의 서술방식에 대한 반론과 망국의 왕이 아닌 사람이 누가 있는지에 대해서 답변 바랍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50 (KST)
질문인지 반대인지 분명히 해 주세요.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22:11 (KST)
저는 여전히 "한국사 내의 통치자"라는 틀 제목을 지지하지만 이 틀을 "한국의 군주" 틀과 "근현대 한국의 통치자"로 분리하는 것도 좋은 방안인 것 같네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6일 (목) 08:18 (KST)
왕국의 군주와 공화국의 수반은 여러 모로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하나로 묶어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10k (토론) 2015년 3월 26일 (목) 22:05 (KST)
틀:한국사에서 왕국이었던 나라들과 공화국인 나라들을 하나의 틀에서 표시하고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나라의 최고 통치자" 틀을 각각 별개로 만든 후 상호 링크만 걸어두는 지금 방식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0:45 (KST)

토론이 흥미롭게 진행되네요. 2가지 안으로 의견들이 수렴하는 것 같네요.

  • '한국의 군주'
    근거: 군주들과 공화국 수반을 구별하는 다른 위키백과 항목들과 일관성이 있다.
  • '한국사 내(나라)의 통치자'
    근거: 군주국과 공화국을 함께 나열한 틀:한국사와 일관성이 있다.

절충안으로, 한국사 내 통치자 틀을 만든 후, shyoon1님이 제안한대로 그 안에 하위 틀을 만들어 군주국의 군주들과 공화국(혹은 일제강점기까지 포함하는 다른 용어)의 틀을 각각 나누는 것은 어떨까요?--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1:13 (KST)

넵 저는 이 안에 찬성합니다. 미국이나 일본에서 한국을 서술한 경우에 한국(조선)의 군주 목록은 따로 만들어놓고 대한민국의 역사는 따로 서술합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1:21 (KST)
참고로 일본에선 한국의 군주 중 조선의국왕및왕비 문서에서 조선의 왕 - 대한제국의 황제 - 이왕가의 당주 (이왕) 이라고 모두 서술하며, 대한민국의 역사에서는 대한제국 - 임정 - 미군정 - 대한민국 정부를 서술합니다. 미국에서는 미군정 - 대한민국정부 를 서술합니다.
즉 이왕가는 조선/대한제국의 왕과 황제 뒤에 서술하면 될 것이며, 대한민국의 역사에는 대한제국을 제외한다 쳐도 법통을 이은 임정과 미군정을 추가해야합니다.
그리고 이 사이에 별개의 링크로 일제강점기를 하면 될거 같습니다. 애초에 다른나라에서도 조선총독부는 대한민국의 역사나 한국(조선민족)의 군왕리스트에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다른 어떤 식민지 국가도 마찬가지구요.
만약 굳이 일제 강점기부터 대한민국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서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 '대한제국 이후의 통치세력'(가칭)을 만들어서 일제강점기 - 임시정부 - 연합군군정기 - 대한민국 -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을 만들면 될 것 같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1:28 (KST)
이왕 틀은 만들던 말던 알아서 하시더래도, 한국의 군주 틀 둘러보기 그러니까 고조선부터 조선의 왕까지 한국사의 군주 둘러보기를 넣은다면 절대 반대입니다. 이왕 띄우지 말라 수차례 얘기했습니다. 봉신왕 봉신왕 하지만 일본의 작위일뿐, "군주"가 아니거든요. 일왕 밑의 친왕 내친왕도 다 전하라고 불리는데 그럼 이왕이 일왕의 자식이나 형제인 친왕보다도 더 실권이 있었다는 겁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2:36 (KST)
shyoon1님의 위의 “전 왕정, 그러니까 고조선에서 조선, 대한제국까지만 자르고 한국의 군주 틀로 넣어도 괜찮습니다” 발언과 비교할 때 이 의견은 정확한 의미 파악이 힘듭니다. “한국사의 군주 둘러보기를둘러보기에 넣는다면”를 잘못 쓰신 건가요? 좀 더 자세히 입장을 정리해 주세요. --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2:52 (KST)
쉽게 설명하자면 현재 보이는 틀:고려의 왕 밑의 연대별로 각 시기의 군주 틀을 나열하잖습니까. 왕정은 왕정대로, 공화정은 공화정대로 분리해서 군주가 쓰여진 틀은 밑에 고조선부터 조선왕 연대기만 나오고, 한국 대통령 같은 경우는 일제강점기-임정-군정-남북한의 지도자 이렇게 연대순 둘러보기로 나열하면 되잖습니까. 저분은 위에서 줄기차게 틀:조선의 왕과 대한제국의 황제에다가 이왕을 박으려고 하는데 이왕 틀은 새로 만들되 그 어떠한 한국의 군주 연대기 둘러보기에 들어가서는 안됩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3:06 (KST)
확인 감사합니다. 일단 절충안 자체에 대해서는 Jaylee06님과 shyoon1님이 동히 찬성하시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대한제국의 황제에 “봉신왕”을 넣을지 여부는 추후 필요에 따라 토론을 계속하시거나, 원하시면 이 자리에서 계속하셔도 무방하리라 생각합니다. 절충안에 대해 다른 분들의 의견을 조금 더 들어보도록 합시다.--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10 (KST)
이왕은 이미 Jaylee06씨 말고는 넣자고 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혹여라도 몽고 치하의 고려왕과 비교를 하자면, 몽고 황제에게 고려왕으로 책봉받은 것도 사실이지만 고려 안에서는 최고 행정권을 가지고 있던 것 차이입니다. 즉 제가 정의하는 동양에서의 군주라는 것은 왕정 시대에 최고 행정자로서 정치에 관여했느냐 관여하지 않았느냐입니다. 이왕은 조선총독부의 감시로 국권 피탈 뒤에 그 어떠한 행정권도 손에 쥐지 못했으니까요. 이왕에 관해서는 조선 왕위/대한제국의 황위의 요구자(Pretender)로만 봐야 합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3:26 (KST)
그렇게 구분하시면 과거와 현재의 일본의 왕 대다수는 일본의 군주가 아닙니다.
자꾸 다른 사람의 말을 넘겨짚지 마십시오. 일본왕의 자식보다 높다고 한적 없습니다. 이왕가(왕공족)은 황족과 거의 동일한 권한을 지니며 일왕의 신하이나 일본전통의 화족보다는 상위의 존재입니다. 즉 황족보다 약간 아래의 존재입니다.
또한 조선군대를 근위병으로 가질 수 있었으니 일본천황의 아래에 있지만 조선에서는 명목상이지만 군주가 맞습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의문인게 실제로 존재했고 미국도 인정하고 있으며 일본에서도 1910년 이후의 당주 목록을 달고 이왕가(이왕)의 당주로써 인정하고 있는 이왕가를 왜 굳이 인정하지 않으려들으십니까?
일본천황의 교지내용입니다

짐이 무궁한 큰 토대를 넓게 하고 국가의 비상한 명예와 지위를 마련하고자

하여 전 한국 황제를 책봉하여 왕으로 하고 昌德宮 李王이라 칭하니 후손들이 이 훌륭한 하사를 세습하여 그 제사를 받들게 하며, 황태자 및 장래 세습할 자를 왕 세자로 하며, 太皇帝를 太王으로 하여 德壽宮 李太王이라 칭하고, 각각 그 배필을 왕비, 太王妃 또는 왕세자비로 하여 모두 皇族의 예로써 대하여 특히 殿下의 敬稱 을 사용하게 하니, 대대로 따르는 방법에 이르러서는 짐이 마땅히 법도와 의례를 따로 정하여 李家의 자손으로 하여금 累代가 이에 의지하고 복과 祿을 더욱 편안 히 하여 영구히 행복을 누리게 할지라. 이에 백성들에게 널리 알려서 특별한 법을 밝히노라

스스로 밝히셨듯이 '제가 정의하는 동양에서의 군주라는 것은'라는 내용은 본인 스스로의 독자연구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째서 일제강점기가 대한민국의 역사가 됩니까? 한국사에 포함되어도 대한민국의 역사에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정작 점령했던 당사자인 일본에서도 일제강점기를 '대한민국'의 역사로 보지 않습니다.
일제강점기를 '대한민국'의 역사로 보고 있는 증거를 보여주십시오. 저는 미국일본에서 '조선총독부를' 한국의 역대군주 혹은 대한민국의 역사로 보지 않음을 증명하였습니다.(솔직히 제가 링크하는 내용을 안보는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기 시작하는군요)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30 (KST)
이왕은 틀로 만들든 말든 알아서 하세요. 그런데 왜 조선의 왕이자 대한제국의 황제로 다뤘으면 그만이지 거기다가 왜 소분류로 넣어야 합니까? 독자 연구 계속이네요. 이럴거면 토론 왜합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14 (KST)
아 그러세요? 그런데 일본어판 틀은 대원군도 들어있네요? 왜요 그것도 왕이라고 우기시지.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15 (KST)
그리고 대한민국의 역사요? 한국의 역사지요. 대한민국의 역사는 1948년부터입니다. 착각하지 마세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16 (KST)
토론 중에는 말을 짧게 하지 마시고, 말하고자 하는 바를 분명하게 말하시기 바랍니다. 백:예의를 참고하세요. --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5:57 (KST)
상관없는 얘기엔 응답하지 않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6:00 (KST)
영어판 위키백과에서 이왕을 왕으로 인정하나 해서 봤길래 이 틀이네요. 그 어디에도 King이란 식으로 들어간 적도 없습니다. 조선 왕위 요구자로 적혀있는데요? 여기보면 알겠지만 영어판 조선왕 틀과도 아예 따로 놉니다. 그러면서 소분류로 우격다짐으로 넣자고 하질 않나, 미국에서 인정했다고 하질 않나. 독자 연구가 하늘을 찌르네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21 (KST)
가장 반 조선 pov 일 일본과 중국에서 조선왕실 항목에 이왕가 당주를 넣고 있는것도 부정합니까?
불가리아나 세르비아 등등이 상관없는 이야기라뇨 본인이 반박 못하면 상관없는 이야기인가요? 망국의 왕을 왜 서술하냐길래 망국의 왕이 아닌게 누구냐고 묻는데 이게 왜 상관없는 말인가요. 유체이탈이라도 하시나요?
또 일제강점기는 한국사이지 대한민국의 역사는 아닙니다 왜 자꾸 일본이나 미국 [에서도 대한민국이나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역사로 보지않는 일제강점기를 대한민국의 역사에 넣으려고 하나요?
마지막으로 어디서 예의는 싸래기 반토막난 말투를 자꾸 쓰시는데 매우 불쾌합니다. 사과하세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1:34 (KST)
제대로 증거는 대지도 못하면서 싸래기 반토막난 말투 얘기하기는요. 안해요 사과. 이왕보고 계속 한국사의 통치자라고 하는데 통치를 해야 통치자인거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08:37 (KST)
Jaylee06님 감정이 격해지시는 것은 이해합니다만 거짓말과 독자연구, 말을 바꾸는 행위는 지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이 근거로 제시한 것 중 일부가 사실이 아니라는 지적을 받았다면 ‘미안합니다. 그 부분만은 제가 잘못 알았습니다.’라고 쿨하게 넘기시면 됩니다. 해당 토론은 처음부터 ‘한국사’였지 ‘대한민국사’가 아니었습니다. ‘대한민국사’라는 개념을 제시하신 분은 Jaylee06님 본인입니다. 불필요하게 토론을 확대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조선왕실‘문서’라고 하신다면 이왕가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님께서 제시해주신 틀들도 그런 의미에서 포함되어 있네요. 하지만 ‘한국사의 통치자’라는 개념으로 간다면 이왕가는 포함될 수 없습니다. ‘이왕가가 당시 통치하던 영역과 권한은 어디까지였습니까?’라는 질문 하나면 충분할 것 같네요... 그리고 굳이 이왕가가 포함된 틀을 원하신다면 ‘조금 슬픈 얘기’지만 대일본제국의 귀족이라 하여 일제강점기의 이왕가와 조선귀족들을 한데 묶는 틀이라면 의의가 있을 듯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8:49 (KST)
 ?? 말을 바꾼다는게 무슨 말씀인가요? 전 말을 바꾼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본 토론은 한국사가 아니라 한국의 역대 군주에 관한 문제였습니다( 맨처음 토론한 제목 자체가 한국의 역대 국왕 틀 임)
한국의 역대군주에 조선총독부가 들어가야한다고 주장하신거고 조선총독부는 한국사에 해당하지 한국인의 역대 군주가 아니다 라는게 저의 주장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한 말이 '따라서 그 이상한 분류법에 따르더라도 한반도의 통치자이자 왕은 일본패전까지 전주이가의 당주이자 이왕이던 순종과 이은이었습니다' 라고 반증한겁니다.
이걸가지고 제가 한반도의 통치자가 이왕이었다고 주장했다고 우기면 곤란합니다.
어찌되었던 그러다가 역대군주만 서술할거같으면 애초에 임정이나 대한민국도 모두 삭제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여기서 정리된게 두개를 분리하자는 절충안이 나온겁니다.
따라서 이걸 해결하려면 한국의 역대군주는 대한제국까지 서술하고 근현대는 따로 서술해야하는데 일본 ,미국, 중국의 사례를 보았을때 일제강점기와 대한민국/조선인민공화국의 역사는 따로 다루어야 한다고 말한겁니다.
그리고 중국이나 일본의 위키에서는 조선왕실 - 대한제국의 황실 문서에 연결시켜서 이왕가의 당주를 연결 시키고 있습니다.
제가 주장한건 통치자를 의미한게 아니라 조선-대한제국의 황실 파트에서 이왕가를 다루어야 한다는 주장을 중.일의 링크를 보여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이제와서 말을 바꾸었다고 하시면 곤란한거 같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12 (KST)
맨처음 님께서 발언하신 범위는 ‘한국의 역대 군주/지도자’였습니다. 그런데 일제강점기도 한국사에 포함이 되자 님께서는 ‘대한민국사’라는 개념과 ‘오직 군주만’이라고 말씀으로 바꾸셨죠. 그런데 이왕가는 왕공족일 뿐 군주도 아니니까 아예 조선의 왕실이라는 개념까지 꺼내시지 않습니까. 한국어 위키백과에는 애당초 ‘한국의 역대 국왕’ 틀이 없습니다.(목록은 존재합니다) 각각의 틀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토론에서 그 누구도 조선총독부가 한국의 역대 군주에 들어간다고 주장한 분은 없습니다. 거짓말 좀 하지 마세요. 그저 이왕가가 한국사의 군주가 아니라고 했을 뿐입니다. 무엇보다 현재 총의는 ‘한국사의 통치자’로 모아지고 있는 듯 한데 그러면 군주와 비군주는 구별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덧붙여 대한제국의 황실 등의 문서도 이미 존재하고, 그곳에는 조선 총독 목록이 들어있지 않으며, 틀:대한민국의 역대 대통령 역시 따로 다뤄지고 있으므로 님의 요구는 거진 충족되신 것 아닙니까?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47 (KST)
  1. 지금 저 위에 해당 토론의 내용이 한국의 역대 군주 아닌가요? 무슨 거짓말을 한다는 말인지도 모르겠구요
  2. 우리는 한국의 역대 군주 목록에 대해서 이야기 했습니다 인제와서 아니라고 우기시다뇨
  3. 그리고 이왕가가 황족하고 거의 동등하지만 권한이 없다는 말이 왜 말이 안됩니까? 다이쇼 15년 황실령 17호로 내린 왕공가규범을 보면 王公家軌範(大正15年皇室令17号)等により、ほぼ皇族と同等の各種の特権が認められる。 라고 하여 왕공가규범 (다이쇼 15년 황실령 17호 ) 에 의해 거의 황족과 동등한 특권이 인정된다, ((日韓併合条約)第3条は、「日本国皇帝陛下ハ韓国皇帝陛下太皇帝陛下皇太子殿下並其ノ后妃及後裔ヲシテ各其ノ地位ニ応シ相当ナル尊称威厳及名誉ヲ享有セシメ且之ヲ保持スルニ十分ナル歳費ヲ供給スヘキコトヲ約ス」 일한병합조약 제3조는 일본국황제폐하는 한국황제폐하,태황제폐하,황태자전하,등 그 황후 및 후예에 이르기 까지 각자 그 지위에 상응하는 존칭과 위엄 및 명예를 보유할 수 있도록 충분한 비용을 공급할 것을 약속한다. 라고 제가 말씀드렸죠?? 제가 쓰는 말을 제대로 읽기는 하신건가요?1.239.197.45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0:11 (KST)

'(가칭) 한국사 내의 통치자'[편집]

'(가칭) 한국사 내의 통치자' 틀을 만든 후, 그 안에 '(가칭)한국의 군주' 틀과 나머지를 묶는 틀을 만드는 안에 대해서 Shyoon1님과 Jaylee06님이 동의하시네요. 다른 분들의 의견도 부탁드립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32 (KST)

상기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타국의 분류를 고려했을때 한국의 군주(조선-삼한-삼국-남북국-후삼국-고려-조선-대한제국(내에 소분류로 1910년 이후의 이왕가의 당주 신설 - , 참고) , 일제강점기의 조선총독부 , (, , 의 사례를 참조)대한민국의 역사(임정-미군정-대한민국정부) ,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역사(소련군정-북한정부) 이렇게 서술하면 될 거 같습니다.
일제강점기나 조선총독부는 한국사에 해당하지 한국의 군주 혹은 임정의 법통을 잇는 1948년 8월 15일에 정부수립을 한 '대한민국'의 역사는 아닙니다.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3:40 (KST)
대한민국의 역사라. 이건 새로운 POV네요. SKPOV.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05:25 (KST)
토론으로 해결하세요 빈정거리는게 토론이 아닙니다. 그리고 skpov 가 아니라 미국이랑 일본에서도 남북을 나눠서 역사를 서술하는데 왜 skpov 이죠? 본인의 생각과 반하면 다 문제가 있는건가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1:31 (KST)
문제가 있으면 정식으로 질문이나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식 문제제기나 질문이 아니면 대응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10k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05:49 (KST)
이 절충안도 좋은 방법인 것 같네요. "한국의 군주" 틀과 "근현대 한국의 통치자"틀로 나누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7일 (금) 06:51 (KST)

위 제안에 대한 제 의견입니다.

  1. 제안 내용에 대한 이해 : 위 제안은 (가칭)'한국사의 최고 통치자'라는 하나의 큰 틀 속에 다시 중간 범위의 두 개 틀로 (1) (가칭)'한국사의 역대 국왕' 또는 '한국의 군주' 틀과 (2) (가칭)'한국 근현대사의 최고 통치자'로 나누자는 제안으로 이해합니다.
  2. 원칙 : 하나의 틀 안에 고조선부터 현대까지 한국사 전체의 큰 흐름이 하나로 링크되어 있기만 하다면, 그 안에 다시 중간 그룹을 넣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습니다. 다만, 두 개의 틀을 각각 따로 만들고 상호 아무런 연관성이 없이 별개로 존재하도록 하는 것은 반대합니다.
  3. 기준점 : 고조선부터 조선까지 첫번째 틀로 하고, 대한제국부터 현대까지를 두번째 틀로 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왜냐하면 한국사에서 근대의 시작은 대한제국으로 보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한편 고조선부터 현대까지 한 눈에 링크되는 현재의 틀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2:14 (KST)

여전히 현행 유지를 ‘가장’ 지지합니다만 여의치 않다면 2차적으로는 아사달님의 안을 지지합니다. 다만 대한제국은 조선의 왕틀에 넣어놓을 정도로 많으신 분들이 조선의 부록처럼 취급하고 있으므로 1910년을 기준점으로 잡는 게 합당할 듯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8:21 (KST)
현행 유지를 '가장' 지지하신다고 했는데, 사실은 저도 현행 유지를 '가장' 지지합니다. 다만, 굳이 근현대 이전과 근현대 이후로 나누겠다고 한다면, 위처럼 하는 방안도 있다는 뜻이었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19 (KST)

위 토론과 별개로 현재의 한국사 최고 통치자 틀을 디자인적으로 통일성이 있도록 수정하였습니다. 또한 '금관가야'(가락국) 틀과 '대가야' 틀 등이 별도로 존재하여, 틀:가야의 왕으로 하나로 합쳤습니다. 일제 강점기 조선 총독에 대해서는 추가 여부에 대해 아직 토론 중이므로, 삭제하지 않고, Shyoon1 님이 추가한 상태 그대로 남겨두었습니다. 다만 틀의 이름은 틀:일제 강점기의 통치자로 변경하였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3:26 (KST)

가야의 왕을 합친 거나 (일제강점기는 아니지만) 통감부까지 넣으신 건 잘 만드셨네요... 전혀 생각 안하고 있었는데ㅋ 수고하셨습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8:21 (KST)
아, 그러고보니 대한제국을 조선과 분리하셨네요. 대한제국은 굳이 조선과 분리할 의의가 없습니다. 기존처럼 조선 왕틀과 합체해주세요. 대한제국의 항목들 자체가 순종 딱 ‘1명’ 빼고는 전부 조선의 왕틀과 중복입니다. 복구해주세요.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9:01 (KST)
예전 틀은 삭제하지 않고 틀:조선의 왕과 대한제국의 황제라고 그대로 남겨두었습니다. 다만 틀:조선의 왕틀:대한제국의 황제로 나누어서 링크하였습니다. 비록 조선과 대한제국이 연속성이 있는 나라이기는 하지만, 한국사를 근현대 이전과 이후로 나눌 때, 근현대의 시작 시기는 1910년 일제 강점기부터가 아니라 1897년 대한제국부터이므로, 틀을 분리하여 링크하였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27 (KST)
가만 생각해봤는데 대한제국 고종에서 틀이 좀 중복이 생기는 것 같긴 하지만 조선과 대한제국을 분리해서 같이보기 링크를 단다고 뭐 큰일 나는 것도 아니고 나름 의미가 없는 것도 아니니 ‘현재의 아사달님이 만든 틀’에 찬동합니다. 다만 정안국은 보류합니다...... & 문서가 너무 길어져서 이 글이 묻히지 않을까 두렵네요;;;;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8:42 (KST)
예, 감사합니다. 토론을 통해 의견이 모아져서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의견을 많이 부탁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0:23 (KST)
  • 토론을 보면서 좀 이해가 안되는게 이왕은 대체 왜 나오는건가요? 그리고 역대 통치자에 대해서는 틀을 만들기보다는 목록 문서를 하나 만들면 되지 않을까요? adidas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3:53 (KST)
이왕에 대해서는 위의 토론을 처음부터 읽어 보실 것을 권합니다. 역대 통치자 틀에 대해서 간단히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재, 분류:한국의 군주 틀에 있는 각각의 틀들 아래에는 역대 통치자들을 모두 나열하는 틀이 있습니다. 즉, “한국의 통치자”틀은 이미 사실상 존재합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이 틀---한국의 군주 틀들+대한민국 대통령+… 이 나열된 틀---이 어떤 틀인지에 대한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조선 총독부 총독들이 들어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논쟁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이 논쟁을 정리하기 위해 기존의 틀 (임시로 한국의 통치자라고 가칭하고 있습니다)의 제목(정의)을 정하고, 어떤 내용을 포함해야 할지에 대해 토론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10k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7:57 (KST)
저도 가장 지지하는 것은 현행 유지입니다. 오히려 처음 발제와 달리 토론이 지나치게 산으로 간 감이 있습니다. 대략 한국의 통치자라는 데 얼추 뜻이 모아진 것이라면 이에는 군주든 비군주든 모두가 포함됩니다. 즉 굳이 둘로 가를 의의가 사라진다는 겁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08:21 (KST)
원론적인 의미라면 이왕은 통치자가 아닌데 넣으라고 우기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것이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08:38 (KST)
정안국을 제외하곤 괜찮네요. 정안국은 발해의 직접적인 후신이 아니라고 이미 몇차례 토론을 했기 때문에 뺍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08:39 (KST)
정안국은 원래 상태대로 되돌렸습니다. 정안국은 발해의 직접적인 후계 국가 중 하나가 맞습니다. 다만 발해의 후계국 중 정통성이 오직 정안국에만 있다는 뜻은 아닙니다. 발해 마지막 세자인 대광현이 고려로 귀순했으므로 발해의 정통성은 고려로 이어졌다는 Shyoon1 님의 의견도 어느 정도 타당성이 있습니다. 다만 정안국의 왕 2명이 추가되어 있는 것은, 오직 정안국만이 발해의 정통 후계 국가라고 생각해서 추가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정안국의 2대 왕을 딱히 추가할 곳이 없어서, 발해 틀 밑에 한 줄 추가해 둔 것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 틀은 아주 오래 전부터 정안국 왕이 추가된 상태로 유지되고 있었으므로, 가급적 예전 틀 그대로 유지해 주기를 바랍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39 (KST)
한국사 틀에 근거해야지 개인적으로 정안국을 좋아하셔서 그러나 본데 그렇다면 고구려의 고안승, 백제의 부여풍은 왜 집어넣으시나요? 형평성이 안맞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6:42 (KST)
조선총독부나 일본 왕을 '한국의 역대 국왕 틀'로 넣어야 한다고 우기시길래 민족에 의한 현대적 정치집단은 임정이 있었고 굳이 봉건적으로 따져도 권한없는 봉건왕의 개념이 조선왕직책이 있었다고 반론한겁니다.
한국의 역대 군주에 관한 문제이고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모두 이왕을 조선 - 대한제국의 왕 목록에서 대한제국 황제(순종) 다음 창덕궁이왕 등 으로 다루는데요? 자꾸 통치자라고 주장했다고 하시는데 통치자라는 말 한마디도 한 적 없습니다.
일본 조선총독부나 일본왕이 한국의 역대 국왕 틀에 들어가야 한다고 자꾸 우기길래 '통치권은 없지만 다른 특권은 일본 천황가와 거의 동등한 수준이었으므로 '봉신'왕이므로 실체가 없지 않다.' 라고 주장하였고
'그 이상한 분류법에 따르더라도 한반도의 통치자이자 왕은 일본패전까지 전주이가의 당주이자 이왕이던 순종과 이은이었습니다'라고 발언하자
이왕가의 성격자체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이왕가는 실체가 없다는 식으로 주장하고 저는 '통치권은 없지만 실제하긴 했다'라는 논란이 지속된건데 이게 어떻게 조선왕이 통치자였다고 우길 수 있는 근거가 되는가요 ? 남의 말은 제대로 읽어보고 반론하세요.
그리고 한국의 통치자 아래 역대 군주와 근현대의 통치세력을 따로 분류해야죠. 정체가 다른데요. 한국사의 최고 통치자(아사달)을 만들고 그 아래 하부개념으로 역대 군주와 근현대의 통치세력을 만들어야죠.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13 (KST)
여기서 일왕 틀 넣자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그리고 중국이나 일본에선 대원군, 왕비랑 같이 다루는 것이지 한국사의 통치자로 보는 경우는 아닙니다. 이거 제대로 틀 읽는겁니까 않는 겁니까? 이왕이 한국사에서 통치를 했다는 증거를 가져오세요. 행정을 했든, 지도를 했든, 통치를 했든 그러한 증거를 가져와서 이왕이 통치를 했냐는 원론적인 질문은 요리조리 피해가고 우격다짐으로 집어넣는 것은 역사 왜곡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6:42 (KST)
제가 언제 '통치자'라고 주장한적이 있나요? 저는 그쪽의 '이상한 분류법에 따르더라도 '라고 단서를 달았습니다. 남의 말을 제대로 보세요.
제가 언제 '통치자'라고 주장한적이 있나요? 저는 그쪽의 '이상한 분류법에 따르더라도 '라고 단서를 달았습니다. 남의 말을 제대로 보세요.
중국의 경우 李氏朝鲜君主列表 이씨조선군주열표에, 일본의 경우朝鮮国王王妃一覧 조선국왕,왕비의 일람에 '서술하고 있다' 를 보여주면서 조선- 대한제국 왕 목록에 서술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말을 했는데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47 (KST)
왕의 목록이 아니고, 왕과 왕비 목록이거든요? 통치자에요? 통치자 아닌데 왜 어거지로 넣으려고 하시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6:57 (KST)
그럼 중국이나 일본에서 서술하는 이왕이 왕이 아니라면 왕비라는건가요? 그리고 처음 논란이 된 발단은 한국의 역대 국왕 틀 문제였습니다. 한국의 왕이 맞긴 맞죠. 통치권이 없어서 그렇지.
통치권자로 범위를 넓힌 토론이 불과 몇일 안되는데 갑자기 왜 말을 바꾸시나요. 누차 말씀드리지만 '제가 정의하는 동양에서의 군주라는 것은' 이라는 본인의 군주에 대한 사관에 맞지 않는거지
다른 주변국은 이왕도 꼴에 왕이라고 취급하긴 합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59 (KST)
빼먹은게 있는데 거기에 서술된 대원군들은 그냥 대원군이 아니라 추존왕이나 추존황제입니다. 추존이니까 따로 기술해야죠. 진짜 자료는 안보시나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3:04 (KST)
점점 주장을 하려고 온갖 것들 다 가져오는데, 틀을 가져와야지 목록에서 쓴다고 왜 여기서 써야 합니까? 그리고 한국사 왕 목록을 왜 다른 언어 위키백과에서 찾죠? 이게 그쪽이 말하는 글로벌 스탠다드인가요? 통치권이 없다고 인정했으면서 통치자 목록에 버젓이 올려놓자는 언어도단도 참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통치자만입니다. 통. 치. 자.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7:02 (KST)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세요 역대 군주 틀에서 토론을 하다가 일본왕을 한국의 역대 군주로 올려놓자고 하시길래 제가 어이가 없어서 그렇게치면 이왕이 있다고 말씀드린건데요.
군왕에게 통치권이 있느냐가 없느냐가 중요한건 본인만의 사관이시구요 대관을 하고 왕 칭호가 있으면 왕 맞아요.
' S.H.Yoon만' 의 사관으로는 그 당시 조선을 직접적으로 다스렸던 일본이나 2000년 동안이나 옆에서 지켜봐 왔고 한때 고려-조선을 동양식 봉신왕으로 거느리던 중국의 시선은 별게 아닌거죠?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04 (KST)
이제와서 본인의 사관에 근거가 없으니까 외국의 내용을 왜 우리가 봐야하느냐 라고 하시는데 그럼 역사학에는 비교서술이 존재하지 않겠네요. 이건 또 무슨 신 KPOV 나 자의적인 사관인지?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04 (KST)
이왕이 작위이지 왠 대관? 역사왜곡 시작이네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7:06 (KST)
아네 말실수했네요 작위던 대관이던 왕의 상위개념인 일본천황으로부터 작위받고 조선의 이왕에 칭해졌으니 왕은 맞네요 그쵸?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08 (KST)
아, 네. 그렇다면 영친왕 이후로 이구랑 이원같은 전주이씨대동종약원의 봉사손도 전부 대한제국 황제요 조선의 왕이겠네요? 종묘에서 제사지낼때 황제의 대례복을 갖추고 하거든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7:09 (KST)
막상 작위내려 준 일본 사람들이나 2000년이나 한반도를 지켜보고 일본 직전까지 조선왕을 봉신왕으로 두던 중국이 이왕도 왕이라고 서술하는데 아니라고 우기는건 또 새로운 사관이네요
역사를 모르면서 역사를 편집한다고 토론하면 이런 일이 생기네요. 1945년 패전 이후 '신적강하'하면서 왕공가 - 화족 등의 제도가 모두 사라지죠. 따라서 이은까지고 이들이 이왕에 해당하죠.
일본에서는 1910年以降の当主 李王: 李王坧1910-1926 / 李王垠1926-1947 이라 정확히 이왕이라 서술하고, 그 뒤는 전주이씨의 당주라고만 소개하죠, 중국도 家族首領 (가족수령) 이라고 해서 昌德宮李王와 昌德宮李王世子만 왕으로 표기합니다. 한자를 모르시면 번역기라도 돌려보세요.
신적강하 이후 조선의 이왕이라는 칭호가 없어졌기 때문에 미국 위키에서 지금의 하우스 오브 이를 조선왕위 요구자라고 표현하는거에요. 아니 이거참...
이왕이나 대한제국 황실을 부정하거나 욕하는건 좋은데 최소한 이런 기본 ' 팩트' 는 알고 오셔야죠, 준비물을 안가져 오셨으면 옆짝궁꺼 빌리던 같이 보기라도 하세요
남이 올려놓는거라고 아무것도 안읽으니까 이런거 아니겠어요? 남 말꼬리나 붙잡고 말이죠.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14 (KST)
한국사의 통치자로 서술하자는 것도 아니고 제 주장은 처음부터 '조선의 왕 - 대한제국의 황제 항목'에 '일제강점기 시절의 이왕 목록'을 추가로 달아야한다는 주장이었습니다.
'망국의 왕'이거나 '통치권이 없음'이거나 일본천황에게 작위를 받고 호의호식했던 부끄러운 역사라고 서술하지 않고 숨기는 것도 자의적인 판단이며 올바른 백과서술방법이 아닙니다.
우리는 역사를 사실 그대로를 직시하고 서술 할 의무가 있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27 (KST)
통치자가 아닌데 통치자라고 우기는게 무슨 역사 직시입니까? 왜곡이자 비약이죠. 이씨의 왕조는 1910년에서 끝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8일 (토) 18:14 (KST)
.......... 저기 Jaylee06님 이왕가는 실체가 없지 않습니다. 그런데 ‘통치권은 없지만 다른 특권은 천황가와 거의 동등하다?’ 이거 님 스스로도 뭔가 모순이 느껴지시지 않습니까...... 그리고 이왕가는 봉건적으로 따져도 권한 없는 봉건왕의 개념이라는 말씀입니까? 그렇다면 그저 귀족이라는 것이지 국왕이나 군주는 아니로군요. 스스로도 통치권이 없다고 하셨으므로 군주나 국왕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을 아셨다는 것인데... 그런데도 지금까지 이렇게도 사랑방 문서를 길게 생산하고 계셨다는 말씀입니까....? ...... 불필요한 분란 유발은 가급적 삼가해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정말 중요한 토론내용을 파악하기가 너무 힘듭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8:17 (KST)
대한제국이 1910년에 멸망했고 그 이후로 왕조가 없었으므로 이씨 왕조는 1910년에서 막을 내립니다. 명목상으로만 "통치자"인 것을 진짜 통치자로 내세울 수는 없는 것이죠. 나라의 형태가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고 후손만 계속 생기면 나라가 없는 것입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18:24 (KST)
대한 제국이 1910년에 멸망했고 그 이후에 신하가문으로써 조선의 왕직을 유지했으니 중국이나 일본도 서술하고 있는거 아닌가요? 미국이 왜 HAUS OF YI를 조선왕 작위 요구자 라고 서술해놨는지 다시 생각해보세요.
일본한테 뺏겨서 써놓은게 아니라 신적강하 이후에 조선왕 작위가 사라져서 작위요구자라고 써놓은거에요.
명목상으로만 "통치자"인 것을 진짜 통치자로 내세울 수는 없는 것'이라면 현재 일본의 왕은 통치권이 없이 그저 애만 낳고 있으니 왕이 아닌가요?
이왕가가 황족하고 거의 동등하지만 권한이 없다는 말이 왜 말이 안됩니까? 다이쇼 15년 황실령 17호로 내린 왕공가규범을 보면 王公家軌範(大正15年皇室令17号)等により、ほぼ皇族と同等の各種の特権が認められる。 라고 하여 왕공가규범 (다이쇼 15년 황실령 17호 ) 에 의해 거의 황족과 동등한 특권이 인정된다, ((日韓併合条約)第3条は、「日本国皇帝陛下ハ韓国皇帝陛下太皇帝陛下皇太子殿下並其ノ后妃及後裔ヲシテ各其ノ地位ニ応シ相当ナル尊称威厳及名誉ヲ享有セシメ且之ヲ保持スルニ十分ナル歳費ヲ供給スヘキコトヲ約ス」 일한병합조약 제3조는 일본국황제폐하는 한국황제폐하,태황제폐하,황태자전하,등 그 황후 및 후예에 이르기 까지 각자 그 지위에 상응하는 존칭과 위엄 및 명예를 보유할 수 있도록 충분한 비용을 공급할 것을 약속한다. 라고 제가 말씀드렸죠?? 제가 쓰는 말을 제대로 읽기는 하신건가요?
즉 명목상의 조선의 왕이고 봉신왕인겁니다. 아니 봉신왕이 무슨 군주가 아니라고 우기시는건 처음보네요. 동양은 중국을 빼고 다 봉신왕이에요. 혼자 상상하지 마시고 저처럼 실제 사초를 들고서 이야기해주세요.Jaylee06 (토론

──────────────────────────────────────────────────────────────────────────────────────────────────── 1910년부터 1945년까지의 대한제국 영토는 사실상 일본 제국(조선총독부)의 영토였기 때문에 1910년 이후의 대한제국 황실은 "황제"라고 할 수 없습니다. "황제"든 "왕"이든 영토를 다스리고 있어야 하는데 1910년 이후의 대한제국 황실은 아무 영토도 다스리지 못했죠.--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20:31 (KST)

대한제국과 일본제국은 병합되어서 한나라가 되었고 대한제국 황실은 일본의 왕공족이 되어서 이왕 이라는 칭호를 새로 받았습니다. 따라서 일본왕이 명목상 조선의 이왕 이라는 칭호를 만들어준겁니다.
명목상의 다스리는 범위와 실질적으로 다스리는 범위(조선총독부)는 다르지요. 하물며 이왕은 다른 화족들과 예외적으로 조선보병대와 조선기병대를 가졌습니다.
어찌되었던 이왕(창덕궁이왕인 순종과 이왕은)을 조선왕가 리스트에 올리지 않으면 이왕가 항목만 허공에 떠있게 되고 중,일,미국같은 타국과도 따로 놀게 됩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0:43 (KST)
단순히 "명목상"입니다. 틀:한국사도 그렇고 이미 거의 모든 사람이 대한제국이 1910년에 멸망했다고 보고 있죠. 멸망한 뒤의 이씨 왕가는 적을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그리고 위의 글에서 일본 천황을 언급하셨는데 일본 천황은 일본이라는 영토를 가지고 있으니 한 나라의 통치자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1910년 이후의 이씨 왕가는 다스리는 영토도 없는 등 나라의 형태를 전혀 갖추고 있지 않기 때문에 통치자로 볼 수 없죠.--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20:44 (KST)
넵 맞습니다 명목상왕이죠. 따라서 다른 나라처럼 대한제국 황제 목록 밑에 이왕 두명을 서술하고 이왕가 링크 걸어두면 될거같은데 자꾸 왕이 아니라고 어떤분들이 주장하니까 이상한거죠.
제가 말하는건 통치자 틀에 넣자는게 아니라 다른 나라처럼 한국의 역대 왕 목록에 조선 - 대한제국/ 일정,임정 - 군정 - 대한민국,북한 이렇게 서술 할 경우에 대한제국 황제 목록 아래다가 추가하자는 방식이에요.
이사람들이 통치자기 때문에 현행의 노출방식에서 따로 이왕을 노출해서 조선 - 대한제국 - 이왕,일정,임정 - 군정 - 대한민국, 북한 이렇게 서술하자는게 아닙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1:02 (KST)
........ 두 가지만 묻죠. 이왕가가 대일본제국의 천황에게 조선국왕(國王)으로 책봉받았습니까? 군주가 무엇인지 사전의 정의를 링크해드립니다. 세습적으로 나라를 다스리는 최고 지위에 있는 사람 친위대(경호원)과 영토는 개념이 다른데 왜 경호원을 예시로 드십니까? 이왕가의 영토는 어디죠? Skky999님이 말씀을 잘못하셨는데 당시의 이왕가는 (명목상이라도) 조선왕조의 국왕으로서 천황에게 책봉받은 것이 아니라 그냥 일본귀족으로 편입된 겁니다. 베트남응우옌 왕조프랑스의 식민지였지만 ‘명목상’ 왕조는 유지합니다. 그런데 조선왕조는 아예 왕국이 멸망해서 문닫고 왕실은 일본의 귀족이 된다구요. 왕공족이라는 말이 왜 생기겠으며 중국과 일본에서는 그들을 왜 ‘家族首領’이나 ‘当主’라는 별도의 문단에 넣어놓겠습니까? 친왕내친왕도 왕이지만 군주라고는 안 합니다. 왕이라고 다 같은 왕이 아니란 말입니다. 이걸 전통적으로 중국에게 책봉받은 외국의 왕들과 동급이라는 주장까지 하시다니... 독자연구도 정도껏 하시기 바랍니다. 그렇게도 이왕가를 강조하고 싶으세요? 전에도 말씀드렸습니다만 아예 틀:대일본제국 휘하의 왕공족과 조선귀족을 만들어서 넣으세요. 그들은 국왕도 아니었고 말씀하신대로 조선귀족과 함께 대일본제국의 작위를 받아 특권 계급으로서 잘먹고 잘 살았으니까요. 경고합니다. 님 혼자만의 군주(君主)라는 개념을 창조한 후 거기에 이왕가를 대입하지 마세요.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3:01 (KST)
이왕가는 일본제국 천황에게 조선의 이왕이라는 개념으로 책봉 받았구요. 다른 없어진 왕가도 프랑스황실오스트리아황실오스트리아의 황제(영)루마니아 왕도 마찬가지로 현재까지 명목상의 왕작위를 가지고 있습니다.
조선은 멸망한게 아니라 일본제국에 병합되어 일부분이 되었구요. 그리고 군주가 세습적으로 나라를 다스리는 최고지위에 있는 사람인거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명목상이라는 단어가 붙는거구요
왕위요구자와 명목상의 왕 이라는 개념에 대해서 더 공부하고 오세요.
미국이나 일본,중국이나 그 외 나라에서 다스리는 영토가 없는 사람들을 괜히 전하니 폐하니 어쩌고 저쩌고 붙여가면서 서술하고 대우하는게 아닙니다.
명목상의 왕이 된다고 왕이 아닌거도 아니고 군주가 아닌거도 아니고 작위가 사라지는 거도 아닙니다. 조선의 왕 작위는 1947년 일본의 신적강하 때 사라진겁니다.
칙령 제318호 “한국의 국호를 조선으로 바꾸는 건"으로 '대한제국'을 '조선'으로 환원시키고 조선의 이왕을 책봉했는데 무슨... 진짜로 조선이 소멸되었으면 환원시킬 나라도 없는데 칙령은 미쳐서 내린거고, 조선반도가 사할린섬처럼 일본이 내지라고 불렀겠죠.
이사람들도 조선이라고 '국호'를 고치고 조선의 이왕을 내렸으니까 거기는 내지(천황이 친히 다스리는 본토)가 아니라고 판단한겁니다.
그러니까 조선의 왕 작위는 중국한테 허락을 받던 내가 스스로 달았던(고종) 일본한테 다 뺐기고 허수아비로 앉아있던(이왕) 1947년 신적강하로 사라진거에요. 무슨 말도 안되는 일본병합시기로 올라가세요.
그리고 애초에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한건 두분이시거든요? 한국의 역대 군주목록에 일본천황이나 조선총독부를 넣어야한다고 우기길래 그럴거같으면 이왕도 통치권자겠다. 라고 했던 말이 시초입니다.
한국의 역대 군주/군왕 이라는 개념에서 한국사 내의 통치자 로 토론이 확대된게 10k 님의 제안 이후인데 마치 본인들이 주장하신 것 처럼 말씀하시면 안돼죠.
본인의 무지를 자꾸 말꼬리붙들기 식으로 확장하지마세요. 그래봤자 기초지식 얕은거 보입니다. 모르면 무조건 독자연구인가요?
저한테 독자연구라고 하시는데 저처럼 외국사례를 다양하게 들고오시고나 독자연구라고 우겨주세요.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1:43 (KST)
  • 한국사의 통치자 라고 아사달님이 말씀하신 큰 문서를 만들고 한국의 역대 군주(대한제국까지)와 근현대의 통치세력(나라가 아닌경우 존재하므로)를 만들것을 추천합니다.
  • 이경우 대한제국의 왕 목록에 중국이나 일본처럼 이왕가를 소개할 것이냐와 근현대의 통치세력으로 조선총독부 ~ 대한민국,조선공화국을 모두 소개할 것인지 미/일/중과 같이 조선총독부/ 임정-미군정-대한민국,소련군정-조선공화국 으로 나눌 것인지에 대한 판단이 남은 것 같습니다.
  • 현재의 경우 군정기가 빠져있는데 일제 강점기와 마찬가지로 외국의 어떠한 집단이 한반도를 통치했고 미,일,중도 서술하고 있으므로 서술하는게 맞다고 봅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6:54 (KST)
이미 님이 말씀하신 목록 문서들은 존재합니다. 대한제국의 황실, 조선 왕 가계도, 이왕가, 왕공족, 대한제국의 황실 수장, 한국의 군주 목록 여기에 모두 이왕가의 ‘목록’이 적절한 곳에 적혀있습니다........... 해당 주제는 '틀'입니다. '문서'가 아닙니다. 처음부터 '한국사의 군주'라는 틀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각각의 개별 틀에서 같이보기 식으로 링크를 걸고 있던 것일 뿐... 그리고 같이보기의 범위에 대해서 ‘한국사 내의 통치자’라는 데 총의가 모아지고 있는 듯 한데 그러면 군주든 비군주든 구분은 필요없게 됩니다. 그리고 이왕가는 어떠한 경우에도 포함이 안 됩니다. 그들은 일본제국에서의 왕공족이었지 군주가 아닙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7:30 (KST)
그러니까 제 주장은 한국사 내의 통치 세력 항목안에서 역대군주와 근현대적 지배세력(공화정이나 기타등등)을 따로 서술해야한다는거잖아요. 정치체제가 다른데 말이에요. 외국에도 다 그렇게 하고 있으니까요.
큰 틀에서 한국사의 통치자 를 두고 틀 두개를 나눠야 한다는 말을 몇번이나 했는지 모릅니다. 저만의 시각도 아니고 다른 나라도 다들 이렇게 하고 있는데 말이에요.
이왕가는 조선왕-대한제국황제의 왕위 목록 아래에 같이 나열하면 될뿐입니다. 중국이나 일본에서도 서술하는데 왜 안된다고 하는건가요?? 이왕가는 조선의 이왕가로써 통치권이 없는 명목상의 군주 맞는데요?
나열하신 그 어떤 문서를 뒤져봐도 중국이나 일본처럼 서술 된 곳은 없는데요? 제가 말한건 조선의 왕 - 대한제국의 황제 - 일제강점기 하의 이왕(이왕가, 왕공족, 대한제국 황실, 대한제국의 황실 수장 페이지)을 모두 묶어줄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당장 외국만 해도 하나로 묶어서 제대로 설명해주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이왕가와 왕공족을 별개의 무언가로 설명하고 있고 그마저도 일본의 반도 안되는 서술분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교해보세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0:14 (KST)
그러면 틀:이씨 왕가와 비슷한 제목으로 틀을 하나 따로 만드는 것은 어떨까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20:51 (KST)
그러면 이왕가 틀을 만들어서 이왕가를 대한제국 황제 아래 새 항목으로 1910년 이후의 대한제국 황실 로 삽입하는 식으로 삽입해도 되나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1:02 (KST)
일단은 틀:조선의_왕과_대한제국의_황제 여기에 넣었습니다. 다른 부분은 천천히 수정할께요. 일단 다른 의견있는 분들도 있으실거같습니다.
혹시나 노파심에 말씀드리지만 제가 말하는건 통치자 틀에 넣자는게 아니라 다른 나라처럼 한국의 역대 왕 목록에 조선 - 대한제국/ 일정,임정 - 군정 - 대한민국,북한 이렇게 서술 할 경우에 대한제국 황제 목록 페이지 안에 추가하자는 방식이고
절대 이 사람들이 '통치자'기 때문에 현행의 노출방식에서 따로 이왕을 노출해서 조선 - 대한제국 - 이왕,일정,임정 - 군정 - 대한민국, 북한 이렇게 서술하자는게 아닙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21:16 (KST)
왕도 되보지 않은 사람들을 올려서 당주다 뭐다 취급이라... 그런 틀 따로 만들라고 분명히 얘기했죠? 왜 말 안듣습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02:16 (KST)
그리고 위에서도 분명히 얘기했지만 왕 틀과 왕가 틀은 따로 있습니다. 그럼 따로 만들면 그만이지 왜 계속 어거지로 여기에 집어넣으려 합니까? 혼자 총의 지금 무시하나요? 그리고 외국에서 어떻게 보든 말든입니다. 외국도 아니에요 다른 언어판이지. 거기서 어떻게 쓰이는게 여기랑 무슨 상관입니까? 그렇게 따지면 한국사에 관한 틀을 다른 언어판 베껴서 하자고 하는게 더 우습지 않나요?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02:29 (KST)
NPOV는 드릅게 좋아하시던데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서 서술하는건 싫으신가봐요?누차말씀드렸죠? 본인만의 사관으로 토론에 임하지말라고요, 저는 왜 포함해야 되는지에 대해서 설명했으니 그에대한 반론도 제대로 다른 나라의 사례를 증거들어오세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34 (KST)
글로벌 스탠다드가 혼자만의 사관인진 자기가 모르는 함정이네요. 다른 언어판이 하자니 여기도 하자는건 뭡니까. 위키식 사대주의입니까? 통치자 틀엔 통치자만 넣지 왜 잡다하게 만듭니까?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02:37 (KST)
링크 가보고 하시는건가요??? 명목상의 왕위나 왕위요구자란 개념을 모른다면 모른다고 해요. 어느나라나 왕족가문에 나라가 망했거나 왕가가 망했어도 현재 수장은 다 서술하고 있어요.
당장 제가 링크한거도 한국 위키에서 부르봉왕가랑 오스트리아 황가 써놓은 페이지에요 즉 한국에서도 똑같이 통용된다는거에요. 본인이 모른다고 막나가시네
그리고 통치자 틀이 아니라 조선의 군왕 목록이랑 틀인데 뭐가 지저분하다는거? 기존의 목록나열식이라면 조선-대한제국하나만 나오는데 뭐가 지저분하다는거에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38 (KST)
그리고 자꾸 본인 맘에 안들면 뻑하면 멋대로 수정하고 돌리고 그러는데 지난번엔 10k님이 중재해주셔서 참았지만 이번에는 안참습니다.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41 (KST)
그전에 그쪽 의견 별로 지지하는 사람 없는데 총의나 무시하지 말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02:42 (KST)
아직 총의 형성된거 없는걸로 아는데요? 그리고 이왕가를 넣어야한다는 의견은 위에도 있습니다. 무슨 말도 안되는
초반에도 지지하는 사람 아무도 없는데 저랑 아사달님한테 무한 되돌림 시전해놓고 인제와서 총의가 어쩌고 하는건 자폭인가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45 (KST)
프랑스황실오스트리아황실오스트리아의 황제(영)루마니아 왕나 보고오세요 한국에서도 명목상 왕위 계승자와 당주들을 그대로 인정해서 서술합니다.
즉 글로벌 스탠다드일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인정하는 개념이고 서술방법입니다. 본인이 인정못한다고 그만인게 아니에요.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47 (KST)
그쪽 말곤 현재 그쪽이 되돌리고 있는 틀에 이왕가 넣자고 주장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더더군다나 왕도 되본일 없는 대동종약원 봉사손을 왕이랍시고 왕 틀에 넣자니.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02:48 (KST)
아닌데요? 그리고 위키가 무슨 대의제의 장이였나요? 제가 알기론 아닌데요?
그리고 '왕도 되본일 없는 대동종약원 봉사손을 왕이랍시고 왕 틀에 넣자니'라고 하는데 이건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린가요? 틀 제대로 봤으면 그런 말도 안되는 모략은 안하실텐데요
분명히 일제강점기의 이왕, 1947년 신적강하 이후의 당주라고 구분해놨습니다. 읽는데 지장이 있으신 건가요 아니면 보고싶은것만 보는건가요
외국 왕정은 현재 가주와 명목상 왕이 될 수 있고 서술이 가능한데 조선왕가는 당주가 될 수 없고 서술도 하면 안된다는 말인가요 뭔가요? 그 기준은 어느 나라나 어느사학 기준이고 무슨 POV인가요?
전 외국위키와 한국위키에서 명목상의 왕과 그 왕가의 수장도 목록에 서술하는 모습을 보여드렸습니다. 서술하면 안되는 증거를 보여주세요.
뭐 하나 증거도 없이 계속 자기 머리속에 있는 무언가를 가지고 온갖 떼를 쓰면서 되돌리기만 반복하는데 지칩니다. Jaylee06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2:51 (KST)
님... ‘문서’와 ‘틀’, 그리고 ‘국왕’과 ‘왕가’를 구분하시라고요...... 군주의 개념이 무엇인지 사전 링크를 갖고와서 보여주세요. 제가 이 개념을 잘못 알고 있던 것이라면 이번에 좀 배우겠습니다. 그런데 사전의 개념상 이왕가는 군주가 아닌 것 같습니다만? 그런데도 ‘국왕 틀’에 넣겠다는 건 무슨 말씀이신가요....... 근데 답변 안 하셔도 됩니다. 이 일이 왜 이렇게 되었나 분석해봤는데... 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죠? “애초에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한건 두분이시거든요? 한국의 역대 군주목록에 일본천황이나 조선총독부를 넣어야한다고 우기길래 그럴거같으면 이왕도 통치권자겠다. 라고 했던 말이 시초입니다.” 그래서 님께서 최초로 이 토론에 난입한 때가 3월 24일 21시 전후입니다. 그것도 이왕이 한반도의 통치자 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같이보기 링크의 범위에 대해서 shyoon1님은 당시 시대의 최고 행정 총괄자라고 하셨고 저는 한국사에 존재했던 여러 정부의 최고 통치자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그 범위가 한국사 내의 통치자라는데는 입이 모아진 것 같습니다. 즉 역대 군주목록에 총독부를 넣자고 한 분은 아무도 없다는 얘기입니다. 실제로도 이미 보여드렸습니다만 한국의 군주 목록에는 조선총독부가 없습니다. 혹시 거기에 조선 총독을 넣자고 주장하시는 분 계십니까? 애당초 최초 발제도 링크되는 틀의 형식이 다르다는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틀:일제 강점기의 통치자를 새로 만들어서 해결했습니다. 그러면 다 끝난 것 같은데요...... 사실은 님께서 위키의 각 개념들에 대한 오해로 시작된 일이 갈수록 토론이 아니라 자존심지키기로 변질되셔서 이리 된 게 아닌가 합니다. 처음만 해도 이왕은 통치자니까 포함해야 한다고 하시던 분이 이제는 통치자가 아니지만 포함해야 한다고 말씀이 바뀌셨으니까요... 이것 말고도 다른 사례도 보여드릴까요? 위키백과에는 님이 하신 말씀이 전부 기록으로 남아있습니다. 이제 그만 하세요..... 위키백과는 싸움터도 아니고 이기고 지는 것도 없습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07:34 (KST)

위에 토론을 읽다가 국내 사학계는 물론 일본 사학계도 인정하지 않는 내용을 주장하는 발언들이 있어 몇자 남겨봅니다. 일단 이왕은 조선을 일본 천황으로부터 명목상이라도 봉토로 받은 적이 없음을 밝힙니다. 하물며 한일병합조약에서의 어떠한 구절도 그런 내용이 없습니다. 그런 주장으로 해당 조약을 해석하는 것은 역사책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주장입니다. 또한 이왕은 조선의 이왕이 아니라 일본의 이왕입니다. 일본 천황의 지배 구조 아래의 왕공족으로 예우만 받았을 뿐 실질적으로 통치 행위를 할 수 있는 존재도 아닙니다. 일본의 귀족 사회로 편입되어 버린 것입니다. 그냥 일본의 이왕일 뿐이지요. 애초에 일본은 병합을 하면서 고종을 '태공', 그 일족은 공작으로 삼으려고 했으나 한국측과의 협상을 통해 왕으로 지위과 결정납니다(〈일제하 일본의 조선 왕실에 대한 인식과 이왕직의 운영〉, 동아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7년, 5 ~ 8쪽). 이왕가의 왕족은 일본 친왕과 왕의 사이, 공족은 왕의 하위에 위치하게 됩니다. 《황성신문》 1910년 9월 11일자에 따르면 '왕족의 석차는 친왕 이하 왕 이상으로 하여 東伏見宮依仁親王의 차석 伏見宮邦芳王의 상위로 하였다.'라고 나옵니다. 일본의 친왕가 아래에 위치하는 것이 이왕가였습니다. 그런 이왕가에 일본 천황이 친왕가도 제치고 조선의 명목상 왕으로 삼았다는 주장은 근거를 찾을 수 없는 주장입니다. 병합 당시 일본 천황의 조서에 의해서 '황족에 준하는 예우'를 약속받았지만 1926년에 〈왕공가궤범〉이 제정되면서 겨우 법규가 정비되는데 이왕은 황족의 대우는 받지만 다른 일본 황족들과 달리 황위계승권, 섭정이 될 권리, 황족회의원이 될 권리, 추밀원 회의에 반열하는 권리, 귀족원 의원이 될 수 있는 권리 등은 아예 없었습니다. 이런 이왕을 봉토로 조선을 받았다는 의미의 봉신왕으로 주장하는 것은 메이지 유신으로 다이묘들의 영지도 사라지는 폐번치현과 일본 천황을 정점으로 국가가 운영되는 메이지 헌법 구조상 전혀 이루어질 수 없는 근거조차 찾을 수 없는 주장입니다. 조선은 식민지로 일본 천황의 대리인인 조선 총독이 행정과 육해군을 통솔하는 지배를 받았고, 이왕가는 그 과정에서 철저하게 배제되어 일본 귀족 계급에 편입된 존재로 남았을 뿐입니다. --천리주단기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1:04 (KST)

이미 줄기차게 얘기했던 내용입니다. 조선총독이 통치자이지 이왕이 통치자가 아니라는 것, 그리고 봉신왕이라면 봉토를 받아야 하는데 이왕이 조선을 봉토로 받았다는 허황된 독자 연구 등등이 이미 논파되었지만 해당 사용자는 전혀 인정하지 않았고 여타 행위 등과 함께 겹쳐 결국 차단되었습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9일 (일) 11:16 (KST)

'한국사 내의 통치자' 틀 만드는 것에 찬성하지 않습니다. 현재의 틀 체계보다 더 복잡하게 만드는 것에 찬성하지 않습니다. 본 토론은 한국사의 군주의 둘러보기 틀에 대한 토론이고 쉽게 개관하려는 목적을 달성하면 된다고 봅니다. 조선총독부와 임시정부 모두 삭제하고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왕조나 동등한 격의 국가를 표시하면 됩니다. 또한 모든 시기의 연속성을 보장할 필요도 없습니다. --케골 2015년 3월 30일 (월) 10:36 (KST)


인터넷 아이디를 지칭해 욕설을 해도 모욕죄[편집]

아직 1심 판결이라 판결이 뒤집어질 수 있기는 합니다만, 최근 인터넷 아이디를 지칭해 욕설을 해도 모욕죄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2] 실명으로 활동하기 어려운 위키백과의 특성 상 상대에게 모욕을 당해도 법적인 보호를 받기가 어려웠는데, 이번 판례로 조금이나마 희망이 생긴 것 같네요. 아, 그렇다고 해서 위키백과 내에서 백:법적 위협 금지를 어기라는 건 아닙니다. 개인 스스로 자신의 인격을 보호할 수 있는 자구책이 이제서야 생기기 시작했다는 말을 해드리고 싶은 겁니다. 이제 악성 사용자들은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 --RedMosQ (토론) 2015년 3월 24일 (화) 23:17 (KST)

링크해주신 기사를 읽어봤는데, 기사 내용에 대해 부연설명합니다. 모욕죄가 성립하려면 모욕 대상자의 신원이 특정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인터넷 아이디를 지칭하는 것만으로는 신원이 특정된다고 보기 어려운게 사실이나, 전후 주위사정을 종합해 볼 때 아이디를 지칭하는 것 만으로도 신원이 특정되었다고 볼 수있는 예외적인 경우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해당 판결의 내용입니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글쓴님의 아이디인 Redmosq라는 아이디를 지칭해서 욕을 하면 일반적으로 모욕죄가 성립할 수 없지만, 커뮤니티의 회원들 상당수가 Redmosq의 신원을 알고 있는 상황이라면 Redmosq라는 아이디를 지칭하면서 욕을 해도 모욕죄가 성립한다는 것입니다. --Yonggpo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7:03 (KST)

차단 검토[편집]

[3] 2011년 경에 올라온 글인데 저 글이 올라온 정황이 어떻게 된진 모르겠습니다만, 저기 나와있는데로 차단이 부당하다고 하면 차단 과정에 오류가 없었는지 좀 더 세심할 필요가 있었던 건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저 분의 위키백과 상의 원래 아이디가 어떻게 되는지 찾아보실 분 있으신가요.--Leedors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0:24 (KST)

RedMosQ의 관리자 권한을 회수합시다[편집]

현재 제가 만든 문서들이 RedMosQ님에 의해 불법적으로 삭제되어있습니다만 제 기여수는 권한회수 발의 직전을 기준으로 204회 특수:통합계정관리/한일해(이제 206회가 되겠네요)이기 때문에 전 권한 회수 발의 자격이 있습니다. --한일해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6:35 (KST)

위키백과에 남자가 많은 이유?[편집]

여자가 세상의 반인데 왜 위키백과는 고추밭인가요 -- 이 의견을 2015년 3월 25일 (수) 17:07 (KST)에 작성한 사용자는 123.228.81.228(토론 · IP 정보)이나, 서명을 남기지 않아 SeGyun2782 사용자가 나중에 추가하였습니다. 서명을 하시려면 물결표 4개(--~~~~)를 입력하시면 됩니다.

백:먹이 --Pectus Solentis (한결같은 자의 가슴) 2015년 3월 25일 (수) 17:12 (KST)
위키백과의 남초현상은 한국어판뿐만이 아니라 전 언어판에서의 경향이긴 합니다 :)--Leedors (토론) 2015년 3월 25일 (수) 19:45 (KST)

신홍식 생몰년[편집]

신홍식은 1937년 사망했는데 1939년 사망으로 오랫동안 적혀있었나 봅니다. 그래서 구글을 검색해보니 1939년으로 써있는 웹문서가 상당히 많더군요. 뭐랄까 위키백과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일듯도 합니다. --거북이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10:36 (KST)

전형적인 Wikiality의 표본이네요.--Leedors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12:34 (KST)
위키백과를 보다보면 잘못된 정보가 수년간 유지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예를 들면 유명한 영화배우 하정우의 경우 본명인 김성훈의 한자표기가 2012년 공개된 졸업앨범 사진에 의하면 金聖勳인데(참고), 2009년 10월 IP편집자가 金惺勳으로 편집해 넣은 잘못된 정보가(참고), 제가 2014년 11월 수정할 때까지 무려 5년간이나 유지되고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가 한 두 건이 아닙니다. 가끔은 우려스러울정도입니다. --Immortalitas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20:41 (KST)

WikiWatchdog[편집]

익명의 기고자 중 정부/공공기관 등지에서 편집하는 기고자가 있을 수도 있는데 그걸 알아내게 해주는 도구가 있네요. en:wikiscanner이라는 게 있지만 어째서인지 홈페이지가 열리지 않고 대신 WikiWatchdog이 있나봅니다. 호기심으로 청와대에서 편집한 게 있는지 찾아보니 4건 정도가 있네요.--Leedors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9:06 (KST)

오 이건 좀 참신하군요 ㅎㅎ --거북이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1:33 (KST)

다시 인사드립니다.[편집]

여지껏 바꾸고 싶던 계정명을 바꾸고 나서 인사를 안 드린 것 같네요. Tsuchiya Hikaru에서 현재의 계정명으로 바꾸었습니다. 늦은 인사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다시 인사 올립니다. -- 잿빛동공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3:38 (KST)

사용자:Tsuchiya Hikaru 님은 한국어 위키백과 편집 회수로 1위를 기록한 사용자로 기억합니다. 이번에 계정명을 사용자:Gray eyes로 변경하신 것 같은데, 앞으로도 좋은 기여를 많이 부탁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03:20 (KST)

출처의 형식[편집]

신세기 에반게리온#각주를 편집하다가 의논해볼만 해서 글을 남겨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출처의 저자가 일본인, 한국인, 독일인, 미국인 등등이 섞여있고 성명 표기가 영어로 되어 있는 것도 있고 한글로 되어 있는 것도 있고 연월일 표기도 영문식으로 써있거나 한글식으로 써있거나 중구난방 합니다. 해서 제가 어느 한 쪽으로 통일하고 정리해보려고 다른 좋은 글이나 알찬 글을 참조해 고쳐보려고 했는데 어떤 문서는 마찬가지로 저자 표기가 영문으로 되어 있는 것도 있고 한글로 표기되어 있는 것도 있고 통일되어 있지 않습니다. 출처 표기에 대한 지침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Leedors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9:05 (KST)

저자명이나 서적/논문명, 발행처명 등 고유명사는 원어 그대로 가져오되, 날짜나 쪽 정도의 일반명사는 한글로 번역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타언어 위키백과에서 번역해오는 글이 많은 한국어 위키백과의 특성상 출처도 원어 그대로 토씨 하나 바꾸지 않고 가져오는 일이 많은데, 날짜 정도는 한국어로 바꾸어 쓰는 성의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저자 이름이나 출처명 등 고유명사는 한글로 바꿀 시 표기법이 다양해 혼동의 여지가 있을 수 있으므로 원어로 쓰는 편이 적확할 것 같습니다. Bluemersen (+) 2015년 3월 30일 (월) 04:21 (KST)


한국어 위키백과의 성소수자 차단에 대한 항의[편집]

  • 특정 인물의 학적 및 민감한 정보 포함으로 해당 발언 내용을 특정판 삭제합니다. --RedMosQ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01 (KST)
서명을 추가합니다. --Neoalpha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3:14 (KST)
먼저, 현재 위키백과의 다중계정 검사는 IP를 기준으로 합니다. 우리의 오랜 친구 유니폴리가 고려대학교 IP를 사용하면, 대체로 같은 고려대학교 IP는 다중계정으로 오인을 받을 소지가 분명 존재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유니폴리때문에 고려대학교 IP 전부를 6개월간 차단한 적도 있습니다. 이 IP도 다중계정 검사를 하면 유니폴리로 나올 수 있습니다.
둘째로, 유니폴리가 성소수자라고 참칭하고 있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본인 스스로 '자신은 트렌스레즈비언이다'라고 주장하는 만큼, 이는 명확한 확인을 거치기 전까지는 오인이다, 아니다를 말하기 어렵습니다. --Neoalpha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3:19 (KST)
마지막으로, 이러한 정황 상 차단한 관리자나 주장을 한 사용자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또한 이는 유니폴리가 주장하는 바와도 매우 똑같습니다. '내가 아닌데 나라고 했다'면서 관리자와 주장을 한 사용자에게 책임을 묻는 행위 말입니다. --Neoalpha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3:21 (KST)
네, 다음 유니폴리.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13:33 (KST)
기재해 놓은 동아리 명칭은 해당 동아리 인원들의 정보 보호를 위해 삭제합니다. --RedMosQ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00 (KST)

다른 것은 몰라도 유니폴리가 스스로를 트렌스레즈비언이라 사칭하는 것은 이곳과 엔하의 성소수자를 아웃팅 시키기 위한 기만일 뿐입니다. 개인적으로 증거를 보관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의 인권을 위해 증거 공개는 하지 않습니다. -- Jjw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07 (KST)

김수현 생수 논란 서술이 백:독자연구? 백:생존 위반?[편집]

최근 임시완 문서에 공익 광고 논란을 추가하는 과정에서 아이피 사용자가 김수현 (1988년)과 같은 연예인 문서에는 과거 광고 논란이 기술되지 않았다는 항의를 받아 과거 문서에서 삭제된 '생수 광고 논란' 문제를 되살렸습니다. 되살리는 과정에서 토론:김수현 (1988년)/보존 1의 RedMosQ님의 발언 중 "위키백과의 중립적 시각 정책 상 문서의 서술 대상에 대한 모든 시각을 고루 담아야 하며, 논란 부분의 내용은 단순 트리비아나 루머가 아닌 신문 기사나 뉴스 등으로 공표된 사실이 있으며 공식 입장 또한 나와있는 내용이므로 이를 반박하는 근거 없이 삭제하여서는 아니됩니다."는 말을 참고하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제 토론 문서에 아이피 사용자(110.70.46.121 (토론 · 삭제된 기여 · 전체 위키 기여 · 차단 기록 · 편집 필터 기록 · WHOIS · RBLs · IP 차단))가 "김수현 (1988년) 문서에 "생수광고 사건" 서술하지 마시오. 부정적인 사건을 서술하면 "백:독자연구 및 백:생존 위반"임. 이번에는 경고하는 선에서 끝내지만, 또 다시 김수현 (1988년) 문서에 부정적 사건을 서술한다면 신고하겠음. 그렇게 되면 당신은 차단당하게 된다는 점을 미리 알려드림. 그러니 경거망동하지 말길 바람. 부정적인 사건을 서술한 것으로 봐서 우리 배우 좋아하는 사람은 아닌 모양인데, 쓸데없이 우리 배우 문서 간섭하지 말고, 당신이 좋아하는 배우 문서나 관리하기 바람."이란 글을 남겼습니다. 제가 잘못된 행동을 한 것인가요? --천리주단기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7:37 (KST)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IP 사용자가 잘못한 일이지요. 해당 "생수 논란"은 이미 여러 언론 기사 등에서 다루어진 내용으로 저명성이 충분하다고 보여집니다. 그리고 해당 IP의 행동은 문서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논란 내용을 없애는 행동으로 백:소유권, 백:중립성등 여러가지 규칙에 어긋나기 때문에 해당 IP의 행동이 여러번 계속되었으며 해당 IP의 사용자토론 문서에서 경고가 이루어졌다면 백:사관에서 차단 신청도 가능합니다. --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30일 (월) 17:48 (KST)
졸지에 아이피 사용자에 의해 김수현 안티팬이 되었습니다. 이래서 팬들 때문에 연예인 관련 문서에 편집이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천리주단기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7:52 (KST)
작년 연말에 연예인 문서를 대거 숙청한 일이 있었는데, 그때 숙청당한 문서를 서술하는 연예인의 팬이 blogspot 블로그를 만들어서 해당 관리자를 깠던 일이 생각나는군요. 저도 영어판 관리자는 아니지만 이름 올렸었던 것 같은데, 링크가 있는 편집이 '순수한 공격 목적의 편집'이라고 특삭돼 있네요.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17:54 (KST)
상관 없습니다. 누가봐도 문서의 사유화를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원칙대로 가면 됩니다. 아마 제가 해당 IP의 제재 요청을 먼저 봤다면 바로 차단 걸었겠죠. 타 사용자의 정당한 편집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방해하는 행위는 하지 말아야 하고, 관리자는 이에 대해 관리할 책임이 있습니다. 저 정도라면 순수한 팬이 아니라 온라인 사생 쯤 되려나요? --RedMosQ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7:55 (KST)
해당 IP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협박, 모욕, 협업 정신에 반하는 토론 태도로 1주일 차단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17:58 (KST)
엔하위키 김수현 항목에는 버젓이 생수 논란이 올라와 있던데 왜 위키백과에서만 이러는지 모르겠네요. --천리주단기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7:59 (KST)
사생팬들 때문에 애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되돌리고 무시하세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30일 (월) 18:04 (KST)
@Lawinc82: 아무래도 네이버나 구글에서 검색하면 관련 위키백과 문서가 검색화면 1페이지에 등장하기 때문에 사생팬들에 의한 관리질(?)이 다른 위키보다 심할 수 밖에요. 그리고 해당 광고 사건 당연히 서술할 수 있지요. 김수현 문서를 보아하니 생수광고 사건와 더불어 김수현 노출광고 사건도 팬들에 의해 삭제되었더군요. 이런 식으로 사생팬들이 문서를 사유화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되돌리고 무시하세요. 라는 의견에 동의합니다. --Tonymulen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12 (KST)
김수현 (1988년)#논란으로 기사를 찾아서 다시 서술하였습니다. --천리주단기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45 (KST)

삭제 신청 이유에 대해[편집]

여러분께 간략히 몇 가지 부탁드릴까 합니다.

  1. 삭제에 이론의 여지가 있는 경우에는 관리자가 아니라 삭제 토론에 의하여 결정되어야 합니다. {{ㅅ|저명성}}으로 관리자에게 저명성의 판단을 미루지 말아 주세요.
  2. 자신이 모르는 사항이라고 해도 항상 그 사항이 백과사전의 항목으로 부적절하지는 않습니다.
  3. 누가 보아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삭제 이유가 아니라면 올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충분한 근거를 제시해 주세요. 삭제 신청 틀에 특정 키워드를 입력하면 이유가 자동으로 입력되는 것은 단지 자주 사용되는 사유를 입력하기 편하게 해 둔 것이지, 그것만 입력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4. 삭제 신청을 하기 전에 반드시 역링크(특수:가리키는문서)가 정리되었는지 확인해 주세요.
  5. 문서가 삭제되어야 하는 이유를 충분히 그 문서의 주기여자에게 이해시켜 주세요. 의미를 갖지 못하는 삭제 신청 이의 제기가 굉장히 많습니다.
  6. 나름 진지한 의도로 쓰였지만 위키에 익숙하지 못해 부실해 보이는 글을 {{ㅅ|장난}}으로 치부하지 말아 주세요.
  7. 외톨이 토론 문서 놔둔다고 서버 안 망가집니다.

처리하기 귀찮으니까 투정부린다고 하시면 할 말은 없습니다. --IRTC1015 2015년 3월 30일 (월) 23:32 (KST)


정책[편집]

백:검토된 판[편집]

타국 국적을 가진 한국인의 위키백과 내 성명 표기에 관하여[편집]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인물들에 관한 문서를 편집하는 과정에서 특정 인물의 성명 표기에서 사용자:Wikitori와 이견이 발생하여 이렇게 사랑방에 토론의 장을 열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미국에 귀화한 한국인이거나 부모가 한국인인 미국 국적자의 경우 정식 등록된 미국 이름이 있더라도 한국식 이름이 저명성에서 우위에 있고 사용 빈도가 절대 우위이면 위키백과에서는 해당 인물의 이름을 한국 이름으로 적는 것을 원칙(또는 총의)로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필립 제이슨, 벤저민 휘소 리, 로버트 채곤 김, 스티브 승준 유, 크리스티나 초롱 김 등은 미국 국적자임에도 불구하고 영어 이름 대신 서재필, 이휘소, 김채곤, 유승준, 김초롱 (1984년) 등으로 표제어가 정해져 있습니다.

그런데 사용자:Wikitori는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문서에서 조양호 현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이자 현재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조현민(또는 Emily Cho)의 이름이, 해당 인물이 관련된 기업의 사업자 등록증 상에 "조 에밀리 리"로 되어 있으며 조현민은 별칭일 뿐 정식 이름이 아니라는 이유로 조 에밀리 리를 우선 표기하고 조현민이라는 한국 이름은 뒤에 보충설명으로 표기하는 것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토론 내용은 사토:Wikitori#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인물 문서 관련을 참조하기 바랍니다.)

과연 그의 주장이 옳은가 하는 의문이 들어 한국어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검색을 해 본 결과,

  • 네이버 : 조현민 10,721건[16], 에밀리 조 508건[17]으로 한국어 이름인 조현민이 압도적 우위.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은 2건에 불과[18]
  • 다음 : 조현민 약 10,200건[19], 에밀리 조 361건[20]으로 역시 조현민이 절대 우위. 조 에밀리 리는 87건에 불과[21]

아울러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을 표기하는 기사들도 대부분 조현민이라는 그의 한국어 이름을 함께 표기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는 해당 인물이 현재 미국 국적이더라도 부모는 모두 한국 국적 한국인이고 해당 인물도 과거에 한국 국적을 갖고 있었으며, 백:저명성 면에서 한국어 이름이 압도적 우위인데다 미국식 이름도 에밀리 조가 좀더 많이 쓰이며 조 에밀리 리라는 서류상의 이름은 한국어권 내에서 거의 쓰이지 않고 있음을 감안할 때 한국어 이름인 조현민을 먼저 쓰고 미국 이름은 뒤에 괄호 후 보충설명으로 붙여 주는 것이 맞다고 보는데, 다른 사용자님들의 의견은 어떠한지 총의를 구해 보고자 합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2:17 (KST)

미국 국적이면 당연히 미국명으로 표기해야죠 --양념파닭 (토론 · 기여) 2015년 2월 5일 (목) 12:45 (KST)
그렇게 간단한 문제는 아닌 것 같은데요. 토론:빅토르 안#표제어 변경에서 제시된 사례들을 참조해주세요. Bluemersen (+) 2015년 2월 5일 (목) 12:56 (KST)
신문 기사 등에서 '조현민'이라 하고 있으니 조현민 표기가 맞다고 생각합니다.--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2:49 (KST)
사실 간단한 문제는 아니어서 저도 사용자님들의 의견을 모으고자 사랑방에 토론을 연 것인데요, 일단 안현수가 왜 빅토르 안으로 표제어가 옮겨졌는지에 대한 토론은 잘 읽었습니다. 그가 러시아로 본인의 의지에 따라 귀화하였고, 러시아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러시아 이름으로 불리기를 원하는 것이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아키야마 요시히로는 왜 아직까지 표제어가 추성훈인가? 등을 설명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더욱이 제가 제시한 예시에서도 볼 수 있듯이, 사용자:Wikitori가 공식 문서상의 이름이라는 이유로 내세우는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은 한국이름 조현민은 물론, 미국에서 통용되는 에밀리 조라는 이름에 비해서도 저명성이 극히 낮기 때문입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5:20 (KST)
에밀리 조를 지지합니다. --양념파닭 (토론 · 기여) 2015년 2월 5일 (목) 15:22 (KST)
사:양념파닭님의 견해는 이미 상부에서 확인하였으니 중복 게시는 삼가 주시고요, 생전에 스스로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국적을 취득하였고, 미국은 물론 한국 내에서도 미국 국적자임을 내세워 미국 이름으로 불리기를 고집했으며, 미국에서 미국 국적자로 사망했는데도 필립 제이슨의 경우 한국어판과 영어판에서 서재필로 표제어가 정해져 있다는 점을 참고하기 바랍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5:31 (KST)
덧붙이자면, 리그베다 위키(또는 엔하위키 미러)의 경우 현재 한국 내에서 가장 많이 불리는 이름과 상관없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인물의 현재 국적을 기준으로 표제어를 정하는 경향이 있음을 참고하기 바랍니다. 위키백과는 위키백과 나름대로의 기준과 원칙이 있는 만큼, 이 부분에서 반드시 리그베다 위키의 기준을 따를 필요는 없습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5:33 (KST)
살짝 불쾌하네요. 의견을 중복으로 밝히던 말던 그건 제 자유입니다. 귀하께서 왈가왈부할 자격은 없죠. 또한 저는 위에서 단순히 영문이름만 지지한다고 했지 에밀리 조를 지지한다고 상세히 밝힌적은 없습니다. --양념파닭 (토론 · 기여) 2015년 2월 5일 (목) 15:41 (KST)
귀하에게 어떠한 감정을 가지고 말하는 것은 아니니 오해는 없길 바랍니다. 아울러 왈가왈부할 자격 운운하며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편집 분쟁의 요인이 될 수 있음을 주지하기 바랍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7:54 (KST)
백:통용표기는 괜히 있나요. — Revi 2015년 2월 5일 (목) 15:43 (KST)
널리 알려진 이름이 따로 있어도 만일, 본인이 법적 본명 그대로 불려지고 싶으면 얘기가 달라지는 것 아닌가요? 서재필 같은 경우에도 총의를 통해 표제어가 변경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양념파닭 (토론 · 기여) 2015년 2월 5일 (목) 15:48 (KST)
만일 이렇게 불러달라는 당사자의 공식 발표가 있었다면 사:양념파닭님의 의견이 맞습니다(예:한국 내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표기는 잉위 맘스틴이나 해당 인물 스스로 자신의 영어 발음은 잉베이 말름스틴이라고 밝힌 바 있음). 하지만 그러한 별도의 의견 표명이 없었다면 한국어권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통용 표기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7:54 (KST)
제 의견을 다시 정리해서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조현민' 표기가 많이 쓰이므로 조현아 표기를 이용해야 합니다. 백:통용표기에서 통용 표기를 사용하라고 되어 있습니다. 작년에는 백:일본이 통과되었는데, 백:일본의 내용을 요약해보면 그냥 가장 많이 쓰이는 표기를 선택하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것을 보면 총의는 가장 많이 쓰이는 표기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별로 쓰지도 않는 표기를 선택해서 이질감을 줄 이유도 없습니다.--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5:56 (KST)
오기 수정.--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7:58 (KST)
개인적으로는 사:콩가루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다만 위에서 '조현아'는 '조현민'의 오기(誤記)로 보입니다.(조현아는 현재 한국 국적이며 별도의 영어 이름도 알려져 있지 않으므로 논의의 대상이 되지 않습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17:56 (KST)

본 사용자의 토론창에 해당란에 대한 답변을 남겼으니 확인토록 바랍니다. 덧붙이자면 대표명의 경우 공식명으로 표기하고 있습니다만, 국내 활동시 활동명(연예/방송인 등) 또는 국내 국적 보유 당시명이 한글명일 경우 이는 대표명이 가능합니다만, 해당 건과 같이 조현민은 국내 활동시 '조에밀리리'로 표기하고 조현민은 친족과 지인 사이에 부르는 별명에 불과하기에 대표명이 대상입니다. 통용 표기의 경우 외래어 표기에서 사용될 것으로, 해당 건과 같이 비공식명칭에 대해서 주장의 근거로 사용할 건이 아닙니다.--Wikitori (토론) 2015년 2월 7일 (토) 19:14 (KST)

귀하가 자신의 토론란에서 말한 "에밀리 조 또는 조현민이 한국 국적을 보유한 적이 전혀 없다"는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기 바랍니다. 이유는 귀하의 주장 중 이 부분이 말 그대로 어떠한 의견 표명이 아닌 사실관계 진술이기 때문이며, 정확한 근거가 없는 허위 주장일 경우 오히려 사용자들의 냉정한 판단을 방해하는 요인이 되기 때문에 철저한 검증 및 출처 확인이 필요합니다. 아울러 귀하가 서류상의 이름(귀하가 주장하는 "공식명")이라는 이유로 주장하는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은 말 그대로 서류상의 이름일 뿐 백:저명성에서 조현민이나 에밀리 조보다 절대 열위에 있기 때문에 위키백과에서 해당 인물을 지칭하는 표제어로 사용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알립니다. 레이디 가가 문서의 표제어가 스테퍼니 조앤 앤젤리나 저머노타가 될 수 없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8일 (일) 20:20 (KST)
또한, 국내 활동시 '조에밀리리'로 표기하고 조현민은 별명에 불과하므로 대표명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주장은 사업자 등록증 또는 정관이 대한민국의 법정 문서이기 때문에 외국인 주주 및 임원도 국적 보유 국가에 등록된 풀네임으로 등재하여야 한다는 대한민국 상법상의 규정을 고려하지 않고 공식 문서라는 지극히 지엽적인 면만을 고려한 주장이기에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의 저명성 내지는 대표성을 주장할 근거로 적합하지 않습니다. 아울러 귀하가 사토에서 자신의 되돌림을 정당하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근본적으로 분쟁이 시작된 원인은 애초에 '조현민'으로 표기되어 아무 문제제기 없이 유지되던 것을 귀하가 토론없이 '조 에밀리 리'로 변경한 것이 근본 원인이기 때문에 귀하의 주장은 결국 자가당착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8일 (일) 20:24 (KST)
크리스티나 김 문서의 경우 제가 이 토론을 개설한 이후 다른 사용자의 문서 이동 요청에 의해 옮겨진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문서의 역사를 참조하기 바랍니다. --182.225.195.211 (토론) 2015년 2월 8일 (일) 20:33 (KST)
우선 토론과 기여를 지속하시려면 로그인을 하시거나 계정 가입을 권유드립니다. IP 사용자에게는 편집 상 제약이 따르며 지속적으로 변경되는 주소로 인해 타 사용자와의 소통이 어렵습니다. 조현민의 국적 보유에 관한 언론 기사는 '미국'을 언급하는 기사만이 확인되며, 국내 국적 보유를 언급하는 기사는 전혀 존재하지 않습니다. 애초 해당 내용은 귀 사용자께서 조현민이라는 이름은 국내 국적 보유시에 사용하였던 이름임을 주장하시어 이를 반박하기 위한 내용입니다. 따라서 국내 국적 보유에 관한 공식적인 출처가 거의 존재하지 않는 현 상황에서, 국내 국적 보유시 조현민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다는 출처를 제시하여 주시는 것이 우선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다른 영문명인 '에밀리 조'를 언급하시는데, 풀 네임은 조에밀리리로 약칭이 '에밀리 조'일뿐 표기의 문제는 없습니다. 서류상으로만 영문을 작성하였다는 주장 역시 본 사용자의 토론에 말씀드린 것과 같이 CJ 부회장 이미경의 경우 미국 국적자로 영문명이 존재하지만 한글 표기로 문서상 표기함을 다시 알려드립니다. 조현민은 한글 표기로 영문을 한글화하여 조에밀리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Wikitori (토론) 2015년 2월 9일 (월) 23:43 (KST)
크리스티나 김의 문서 이동 요청을 하였던 사용자입니다. 크리스티나 김의 경우 그의 한국인 부모가 미국으로 이민한 후에 태어난 사실이 확인되었고, 태어날 때부터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었으며 한국에서 성장기를 보냈다는 기록이 전혀 없는데다 스스로도 미국식 이름으로 불리기를 원한다는 기사가 있어 크리스티나 김김초롱 두 가지 검색어로 한국어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를 검색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제가 문서 이동 요청을 하였습니다. 참고로 몇 가지 말씀드리면 미국은 국적과 관련하여 속지주의를 적용하여, 부모가 미국인인 타국 출생아는 물론 부모의 국적과 상관없이 미국에서 태어난 모든 출생아는 자동적으로 미국 국적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경우 정부 수립 당시부터 국적법에 속인주의를 적용하고 있으며, 부모가 외국인일 경우 대한민국에서 태어나더라도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하지는 않지만 대한민국 국적의 부모가 외국에서 자녀를 출산할 경우에는 대한민국 국적을 기본적으로 부여합니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부부가 미국 국적을 취득한 적이 있다는 기록은 전혀 없는 만큼, 이 부분만 알고 계시다면 조현민(에밀리 조, Emily Cho)의 국적에 대하여 충분히 오해는 풀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서류상의 풀네임에 대해 언급하신 부분은 백:통용보다는 백:저명성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되네요. wikitory 사용자님이 언급하신 CJ그룹 부회장 이미경의 경우 미키 리(Miky Lee)라는 미국 이름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이 되지만, 대한민국 법정 서류상에 이미경으로 등록해서가 아니라 이미경이라는 이름이 한국어권에서 훨씬 많이 쓰이는 만큼 저명성 면에서 월등히 앞서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비슷한 예로 행위예술가 낸시 랭의 경우, 대한민국에 "라하코리아"라는 법인을 등록하면서 사업자 등록에 미국 국적자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어식 이름이자 미국 신분상의 이름인 박혜령으로 자신의 이름을 등재하였지만 한국어권에서 낸시 랭이라는 영어식 예명이 인지도가 절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박혜령 대신 낸시 랭으로 표제어가 등록되어 있으니 이 점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조현민(에밀리 조, Emily Cho)의 현재 국적 문제를 떠나서 만일 조 에밀리 리라는 이름이 한국어권에서 그를 지칭하는 이름으로 압도적으로 많이 쓰인다면 그렇게 써주는 것이 옳지요. 하지만 한국어 이름인 조현민은 물론, 미국에서 쓰이는 영어 이름 Emily Cho보다도 인지도나 사용 빈도가 뒤떨어지며, 이 이름을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는 이상, 현 시점에서 사용자님의 주장이 받아들여지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월/남/스/키/부/대 (이야기·발자취·편지) 2015년 2월 13일 (금) 10:12 (KST)
토론 작성 중 CJ 부회장 이미경이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 국적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내용을 수정하였습니다. 신문 및 방송 뉴스 기사를 검색하다 보니 조현민(Emily Cho)은 한국 국적이 애초부터 없었던 것이 아니라 스스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미국 시민이라는 보도가 확인되네요. 이것만 보아도 현재 조현민이 미국 국적이라는 말은 맞지만, 조현민이 한국 국적을 보유한 적이 없다는 사용자님의 주장은 사실과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월/남/스/키/부/대 (이야기·발자취·편지) 2015년 2월 13일 (금) 10:40 (KST)

일반 명사의 표기[편집]

백:표기에서는 고유명사에 한하여 가장 널리 사용되는 표기를 사용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백:표제어에 따르면 일반명사의 경우는 국립국어원에서 정한 표기를 원칙적으로 사용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위 두 지침과 "레이다"를 표준어로 하고 "레이더"도 인정한다는 국립국어원의 표준어 개정에 따라 일반명사인 레이더가 한국어 화자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표기인 레이다로 옮겨졌습니다. 저는 일반명사의 경우도 통용 표기 (널리 사용되는 표기)를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 Skky99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5일 (목) 18:40 (KST)

찬성합니다. 일본어의 경우에는 일반명사조차도 통용 표기를 사용하는 총의가 모아졌습니다.(백:일본) 이러한 추세를 보면, 국어원 표기보다는 통용 표기를 선택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21:14 (KST)
의견이 뜸하네요. 많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 Skky99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13일 (금) 16:41 (KST)
찬성 고유명사의 경우 공식 명칭보다는 통용 표기를 위키백과의 표제어로 선정하는 것이 더 좋다고 되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반명사도 통용 표기를 우선시하자는 제안에 대해 찬성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2월 19일 (목) 18:48 (KST)
찬성 당연히 찬성합니다. 또한 위키백과토론:외국어 고유 명사의 한글 표기#제목 변경에서 제안했듯이 이와 동시에 백:표기의 공식 제목을 '외래어의 한글 표기'로 확대 변경할 것을 제안드립니다. - Ellif (토론) 2015년 2월 21일 (토) 17:59 (KST)
백:표기 지침 작성 토론에 활발히 참여했던 사용자 중 한명으로서 찬성합니다.--Leedors (토론) 2015년 2월 22일 (일) 17:00 (KST)

상대주의에 대한 의문[편집]

이 기사를 읽고 든 생각입니다. 보통 문서를 중립적으로 작성하는 데에 있어서 주로 나오는 논거가 상대주의입니다. 어느 쪽의 주장이든 낮추고 폄하하지 않겠다는 의도는 좋습니다. 그런데 맹목적 상대주의가 진정한 백과사전을 만들어 가는데에 있어서 반드시 좋기만 한 도구일까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5일 (목) 20:16 (KST)

과연 어려운 주제입니다. 위키백과의 근본 정신인 NPOV적 시각과도 긴밀하게 연관되더 있는 연결 고리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맹목적 상대주의'라는 것을 판별/규정하는 주체가 우리 자신, 즉 인간이기에 기사 내용대로 '중용'을 어떻게 취하느냐가 문제이겠습니다. --Erio-h (토론) 2015년 2월 19일 (목) 20:01 (KST)
위키백과에 '신념적 포지션'이란게 있다면 아무레도 위키백과 문서 편집의 방향성에 대한 개인적 기준이 이에 해당할겁니다. 상대주의에 대해서도 사용자 별로 정책과 지침별로 각기 다른 해석과 실천을 하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구요. 가령 위키백과:종교 문서와 중립성은 맹목적 상대주의를 따르지 않는 예입니다. --토트 2015년 2월 23일 (월) 00:30 (KST)

삭제된 글 또한 삭제토론을 정확하게 볼 수 있도록 하면 좋을 것같습니다.[편집]

현재는 삭제토론 방으로 이동만 가능한데, 삭제 토론으로 유지가 된 문서의 토론문서에 삭제토론이 보관되어있는 것처럼하면 좋을 것같습니다. 삭제된 문서를 다른 사용자가 작성하려고 할때 저명성에 관하여 좋은 참고가 되기 때문입니다. 최광모 (토론) 2015년 2월 17일 (화) 12:25 (KST)

백토:삭제 토론에서 논의할 사항 같네요. — regards, Revi 2015년 2월 17일 (화) 15:13 (KST)
이미 틀:삭제 토론 역사가 있습니다. - IRTC1015 2015년 2월 17일 (화) 15:25 (KST)

위키백과:위키백과는 백과사전입니다[편집]

정책과 지침 수립의 절대적인 기준이 필요해 영어판에서 가져와 번역해봤습니다. 위키백과의 헌법 정도가 되겠죠. 소개할 필요가 있어서 글을 남겨봤고 보시고 번역에 틀린 점이 있으면 고쳐주세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22일 (일) 16:52 (KST)

독일어 mm의 표기[편집]

독일어 고유명사에 있어서 -mm-을 어떻게 표기해야할지 의견을 모으고 있습니다.(예:Zimmer) 관심 있으신분은 위키백과토론:독일어의 한글 표기#독일어 mm의 표기에 참여해주세요. --토트 2015년 2월 23일 (월) 00:31 (KST)

태스크포스 시스템[편집]

현재 태스크포스 시스템의 필요 여부를 묻는 토론이 진행중입니다. 토론에 참가하실 분은 위키백과토론:위키프로젝트#태스크포스에서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Skky99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24일 (화) 13:36 (KST)


생성, 복구 토론[편집]

문서의 존치 유무에 대해 토론하는 공간은 현재 백:삭제 토론 밖에 없는데 백:복구 토론이나 백:생성 토론도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Leedors (토론) 2015년 3월 5일 (목) 20:08 (KST)

백:과감에 따라 생성 토론은 부적합할 것 같고, 복구 토론은 어느정도 찬성합니다. --데버 (토론 · 기여) 2015년 3월 5일 (목) 20:11 (KST)
일부 찬성 저도 복구 토론에만 찬성합니다. --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5일 (목) 20:17 (KST)

우선 백:복구 토론은 이의가 없을 것 같아 만들어 뒀습니다. 보시고 검토해주세요. 생성 토론을 제안한 이유는 가끔 뭔가 문서로 만들기 애매한 주제가 있는데 그 때 따로 공동체에 동의를 얻기를 위한 자리가 필요할 것 같아 제안해봤던 것입니다.--Leedors (토론) 2015년 3월 10일 (화) 19:36 (KST)

삭토와 같이, 결과를 내는 것은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고 관리자가 되어야 합니다. 실행하는 주체는 관리자이므로, 결정을 내리는 사람도 관리자여야 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10일 (화) 19:38 (KST)
복구 토론만 찬성--기여1000회목표!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19일 (목) 18:15 (KST)

위키백과의 불법 미러링 사이트가 발견되었습니다.[편집]

해당 불법 미러링 사이트의 '위키백과' 항목

심지어 위키백과 대문까지

대문은 정상적인 척--일호선 (토론) 2015년 3월 19일 (목) 19:58 (KST)

죄송합니다. 기부 호스팅으로 생성된 미러사이트군요.--일호선 (토론) 2015년 3월 19일 (목) 20:03 (KST)
걍 잘 모르는 사람이 복붙한 것 같네요. 신경 쓸 필요 없어 보입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19일 (목) 22:29 (KST)

중재위원회 폐지안을 발의합니다.[편집]

현재 중재위원회는 그 설치 목적과는 달리 여러 부문에서 각종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달을 고민한 결과 중재위원회는 그 설치목적과 달리 운영되고 있고, 가장 중요한 전문성과 중립성을 담보할 수 없는 기관이 되었으므로 중재위원회 폐지안을 발의하고자 합니다.

잘 아시다시피 본래 위키백과에서의 중재위원회는 전문적인 중재를 통해, 다른 편집자 간 분쟁을 조정, 중재하는 일종의 편집자 집단으로 설치되었고, 커뮤니티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위원회입니다. 이러한 중재가 제대로 되려면, 중재인이 분쟁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구체적 타당성이 있어야 하고 법적 정의에 저촉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정신은 국제조약인 중재조항에 관한 의정서 및 대한민국 중재법에도 직접적으로 반영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중립적이고 전문적인 중재가 없다면, 그 중재는 타당성을 잃어 법적 정의를 해치게 되며 궁극적으로는 무효가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중재위원 분들이 그 전문성을 검증 받지 않고 사실상 친목 투표로 당선되었습니다. 이러한 점은 직접적으로 지적할 부분이 아니고 그렇게 당선된 분들이 구체적인 타당성과 법적 정의를 가지고 중재를 할 경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실제 중재위원 분들이 관련 안건이 올라올 경우 중립적이고 전문적인 중재 서비스를 제공하기 보다는 친밀도를 중시해 중재 결정을 내리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중재위원회에서 친목을 위주로한 결정과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결정을 내리고 있으며, 관심이 없는 사건에 대해서는 사실상 임무를 소홀히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실상 중재기구가 아닌 관료주의화된 심판 역할을 하는 편가르기 기구가 되어, 옥상옥에 있는 권력기구화가 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한 결과로, 최근 각종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박모(또는 유모) 사용자가 이 제도를 악용해, 중재를 신청한 바 있었으며,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중재위원회보다 사실상 관리자가 더욱 빠르고 공평한 결정을 내리는 경우가 더 많아지고 있으며, 중재위원회의 설치 근거를 더이상 담보하기 힘들어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와 같은 사유로 중재위원회 폐지안을 발의합니다. 투표는 오늘로 부터 1주일로 잡을 것을 제안합니다. 감사합니다.

Mailzzang+aus (토론) 2015년 3월 27일 (금) 12:20 (KST)

일단 중재위가 몇년동안 초기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활동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도 없어서 토론에 대해서는 동의를 합니다. 다만 투표는 총의를 묻는 만능 방법은 아니기에 일단 토론에서 그를 논의해보고 존폐를 하든 구조조정을 하든 논의를 해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27일 (금) 13:24 (KST)
요즘 들어서 중재위원회보다는 관리자가 공평하게 결정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 같아 토론에는 찬성합니다. 하지만 사관 이전이나 이후의 한 절차로서 필요하지 않을까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10:43 (KST)
저도 중재위원회의 존치에 대해서 회의적인 입장입니다만, 중재위원이 친목 위주로 판결을 내리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구체적인 근거를 듣고 싶습니다. 또, 친목 위주로 판결을 내린다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는게 법이란 게 아무리 세세하게 그리고 촘촘히 만들었다고 해도 대체적으로 판결은 판결권을 쥐고 있는 쪽에 유리하기 마련입니다.(주제를 벗어난 발언이라 생각해 취소선을 귿습니다) 중재위원회에 한정해서 비판할 부분은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Leedors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9:38 (KST)
그래도 선거로 뽑힌 이상 기존 중재위원 임기는 보장해 줘야한다고 봅니다. 밉든 곱든 우리 손으로 뽑은 중재위원인데 아무리 중재위원이 못믿어워도 중재위원 없는 위키는 신호등 없는 교차로와 같이 위험하다고 봅니다. 중재위원을 없애기전에 또 다른 합리적 대안이 마련되는게 우선이라 봅니다신비한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9:47 (KST)
우리 손으로 뽑았다기엔 투표한 사용자들이 선거 당시 너무 없었다는 것은 함정이죠. 중재위원은 사실 이렇게 상설 기구로 존재하는 것보다는 정말로 중대한 일이 있을 때 사용자간의 큰 분쟁에서 효과를 봐야지, 제가 지금 몰라서 그러지만 이전만 하더라도 무기한 차단받은 사람들이 악용한 전례가 있었습니다. 유니폴리도 그렇고, 김경민도 그렇고. -- S.H.Yoon · 기여 · F.A. 2015년 3월 30일 (월) 13:56 (KST)
의견 감사드립니다. 옳은 말씀이십니다. 중재가 필요한 경우는 전문적이고 중립적인 중재인 제도를 두어 사안에 따라 1인 중재, 3인 중재 형식으로 가야지 지금 이 상황이라면 무기 차단된 분들이 재악용할 여지가 크다는데 동의합니다. Mailzzang+aus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22:50 (KST)
일단 중재위원회 자체는 원래는 관리자의 권력을 견제하는 제3의 권력 분할로 만들어졌던 것 같은데, 현재는 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며, 여러 곳에서 이용할려고 하는 용도가 보이는 등 현재는 활동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투표보다는 일단 토론을 통해 논의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L. Lycaon (토론 / 기여) 2015년 3월 29일 (일) 19:49 (KST)
일단 중재위원회의 지난 활동을 평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야 하기는 할 것이다. 이러한 기회를 바탕으로 중재위원회를 존치할 것인지, 폐지할 것인지를 결정한 후에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218.152.126.222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3:50 (KST)
별로 관리자가 공정한 결정을 항상 내리는 건 아니라서... 부담만 늘려주시네요. (중재위의 운명에는 어떻게 되든 상관 없다는 입장입니다만, 괜히 부담되는 말씀 쓰시길래 그것만 지적하고자 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17:33 (KST)


기술[편집]

PDF와 책 만들기 기능[편집]

지금 바로 좌측의 PDF로 다운로드 하기 버튼을 누르고 렌더링 과정을 거치고 보면 띄어쓰기가 제대로 안되어 있는 등 가독성에 문제가 많은 문서가 나옵니다. 또 책 만들기 기능을 활성화 하면 기능 자체야 제대로 돌아가긴 하는데 영어판처럼 제대로 된 설명도 없고 Pediapress에 대한 정보도 한국어로 된 정보는 전무한 듯 합니다. 지금까지 이에 대해서 신경써보신 분 있으신가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1일 (일) 15:08 (KST)

왜 그런지 모르지만 글꼴은 백묵 바탕(Baekmuk Batang)과 백묵 굴림(Baekmuk Gulim)이 쓰였네요. 영문은 제대로 나오는 것 보니 서버에 있는 글꼴이 잘못된 게 아닐까요?--Namoroka (토론) 2015년 2월 3일 (화) 15:30 (KST)
폰트 변경 (물론 총의 필요)이나 버그 보고는 파브리케이터에서 진행해 주세요. 파브리케이터는 위키백과 ID와 비밀번호 (OAuth를 사용합니다)로 로그인 가능합니다. PediaPress는 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것 같은데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 Revi 2015년 2월 3일 (화) 21:45 (KST)

타임라인[편집]

https://www.mediawiki.org/wiki/Extension:EasyTimeline 에 대한 질문입니다. 후두류각룡류를 보면 <timeline> extension 을 이용한 도표가 나오는데, 여기에 한글 텍스트를 넣으려고 하면 한글이 깨져 보이네요. 이걸 손보고 싶으면 어디를 찾아봐야 하는 건가요? --JikhanJung (토론) 2015년 2월 3일 (화) 05:53 (KST)

@JikhanJung: 기술적으로 한글 지원을 하지 않으므로 불가능합니다. 한국어 지원을 하겠다는 말은 있는데 베이퍼웨어가 되어서 계속 업데이트는 안되네요.--twotwo201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3일 (화) 09:53 (KST)

VisualEditor News #1—2015[편집]

2015년 2월 6일 (금) 03:30 (KST)

도움말:, 초안: 이름공간[편집]

도움말: 이름공간을 부활시키고 초안: 이름공간을 신설할 것을 제안합니다. 위키백과에서 도움말에 해당되는 문서들이 과거와 다르게 많아서 따로 관리할 필요성이 생겼고 초안 이름공간도 처음 문서를 만들때 토막글로 두기 애매할 때 초안 이름공간에서 어느 정도 양이 채워지고 일반 문서로 옮기는 게 대안이 될 것입니다. 사용자 하위 문서로 둘 수도 있는데 사용자 문서는 다른 사용자가 함부로 건들기 애매하기도 하고 또 이왕이면 협업할 수 있는 공간에 두어야 좀 더 이른 시간 안에 문서를 완성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해서이기도 하고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11일 (수) 19:17 (KST)

여전히 도움말은 그리 많지 않은데요. {{도움말}}로 관리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건 아니잖아요.
Draft: 에 대해선 긍정적입니다. 이름공간 단위로 __NOINDEX__ 설정이 적용되니 완성되지 않은 내용이 검색에 뜨지도 않고요. — Revi 2015년 2월 11일 (수) 21:00 (KST)
초안: 이건 생성하면 좋겠는데요. -&bahn (반월) () 2015년 2월 11일 (수) 21:49 (KST)
여기를 보셔도 아실 꺼고 찾아보면 더 많을 껍니다.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서 도움말 이름공간은 필요하다고 봅니다.--Leedors (토론) 2015년 2월 12일 (목) 19:59 (KST)
100개도 안 되는데요. transclude 아닌 링크 빼도 100개가 안 되는데 새 이름공간은 낭비입니다. — Revi 2015년 2월 12일 (목) 22:40 (KST)
포털도 50개도 안되는데 따로 이름공간을 쓰고 있습니다.--Leedors (토론) 2015년 2월 13일 (금) 12:11 (KST)
포털은 포털: 을 사용하지 않으면 일반 이름공간에 집계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위키백과: 이름공간에 있는 도움말은 그러한 문제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 regards, Revi 2015년 2월 27일 (금) 18:36 (KST)
초안, 도움말 이름공간 도입을 모두 찬성합니다. 도움말 문서가 많아지면 이름 공간 이동이 더 어려워질 것입니다. 옮기기 쉬울때 도움말 이름공간을 도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12일 (목) 20:05 (KST)
모두 도입을 찬성합니다. --twotwo201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12일 (목) 20:09 (KST)
일반 이름공간에서는 삭제할 수밖에 없는 문서가 별도의 이름공간에서 다듬어질 수 있다면, 초보자의 시도를 보호할 수 있다는 관점에서 찬성합니다. 도움말의 경우에는 사용한다고 딱히 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이름공간 자체는 예전부터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굳이 옮겨야 하나 싶기는 하네요. - IRTC1015 2015년 2월 15일 (일) 21:33 (KST)
있으니까 써야 하지 않나 싶어요. 이름공간에 '도움말'이 있으면 도움말 문서 마다 {{도움말}}을 일일히 적을 필요가 없어 바이트 낭비를 줄일 수도 있고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15일 (일) 22:46 (KST)

이름공간을 만드는 건 아마 요청하는 곳이 따로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적당히 의견이 모아졌다고 보이니 요청하는 법을 아시는 분은 따로 만들어 달라고 요청해주셨으면 하네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15일 (일) 22:46 (KST)

요청 일주일도 안 됐어요.... 저쪽에서 거부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2월 17일 (화) 00:15 (KST)
도입 전 토론 기간이 1주일 정도 필요하다는 얘기이신가요? 그렇다면 지금은 요청이 가능한가요?--Leedors (토론) 2015년 2월 20일 (금) 19:17 (KST)
최소 1주일을 거치지 않은 제안은 저쪽에서 on hold를 걸고 대기탑니다. 1주일은 최소 기간이고, 일반적으로 2-3주 정도 공동체의 의견을 듣는 게 올바른 방향입니다. 정책/지침 도입 토론을 5일만에 결론짓지 않는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 regards, Revi 2015년 2월 20일 (금) 19:31 (KST)
둘 다 좋은 제안입니다. 좀 늦었지만, 저도 찬성합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5년 2월 19일 (목) 18:46 (KST)
도움말을 이동해서 얻는 이득을 모르겠네요. {{도움말}}에 필요한 바이트는 {{ 2바이트, 도움말 6바이트, }} 2바이트로 총 10바이트입니다. 하지만 {{도움말}}을 포함한 모든 문서를 이동한다 치면, 기본적으로 #넘겨주기 [[도움말:****]]#넘겨주기에서 9바이트, [[]]에 4바이트, 도움말:****에 최소 7바이트가 소모되어 20바이트가 기본으로 나갑니다. 거기에 {{단축}}이 있다면 이중 넘겨주기를 처리하는 데 이중의 편집이 필요합니다. 오히려 이동에 바이트 낭비가 생깁니다. 있다고 다 써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도움말이라고 할 수 있는 문서가 30개도 넘지 않는데 별도의 이름공간을 할당하는 것은 불필요한 일입니다. 한국어 위키백과가 영어 위키백과나 mediawiki.org처럼 도움말이 많이 있는 것도 아니니까요. — regards, Revi 2015년 2월 27일 (금) 18:36 (KST)
저는 도움말에는 반대 의견을 남깁니다. 포털이나 위키프로젝트의 경우 대체될 수 있는 이름공간이 없지만 "도움말:"의 경우 "위키백과:"로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도움말 문서가 600개 정도(en:Wikipedia:Database reports/Page count by namespace 참조)나 있는 영어 위키백과와 달리 한국어 위키백과에서 도움말이라고 할 수 있는 문서는 별로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초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입니다. 위키백과에는 아이소뷰틸렌이나 날붙이와 같이 매우 부실한 문서가 많습니다. 하지만 초안 이름공간을 생성하면 이런 과도한 토막글을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어쨋든 저는 "도움말:"에 대해서는 반대, "초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을 냅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2월 27일 (금) 18:50 (KST)
도움말은 찬성 초안은 보류 초안은 어떤건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데버 (토론 · 기여) 2015년 3월 10일 (화) 00:45 (KST)
@Dever97: 저는 날붙이 문서와 같이 일반 문서로 유지되기에는 너무 짧은 문서나 번역이 아직 진행중인 문서, 정책과 지침에 따라 다듬어야 할 부분이 매우 많은 문서들이 "초안" 이름공간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10일 (화) 18:04 (KST)
  • 도움말은 요청이 필요 없습니다. (여전히 반대 입장임을 분명히 합니다) 반대 의견 없는 초안: 에 대해 phab:T92798을 접수했습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16일 (월) 13:56 (KST)
  • 초안: 이름공간이 도입됬습니다. 저는 도움말 이름공간에도 찬성합니다.--분당선M (토론) 2015년 3월 19일 (목) 00:54 (KST)

도움말 이름공간에 대한 반대 의견이 있는지 모르고 있었네요. {{도움말}} 얘기는 단순히 바이트가 절약되서 그렇다는 얘기가 아니라 틀을 지우면 본문을 문서의 최상위로 몇 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장점이 있고 이게 장점이 아니라 하더라도 아무리 사소한 것일 수 있어도 필요없는 부분은 그래도 빼두는 게 좋다고 봅니다. 도움말 이름공간을 두면 도움말 항목 정비에 관해 관심이 있는 사용자가 도움말 문서를 좀 더 쉽게 찾을 수 있고 또 도움말 문서가 얼마나 있는지 집계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위키백과 이름공간에 두면 어느 문서가 도움말에 해당되는 지 찾기가 어렵습니다. 프:위키백과 초보자 안내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하면 더 좋겠죠. 현재 도움말 문서가 그리 많지 않긴 하지만 적은 수도 아니고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니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도움말 이름공간을 미리 부활시켜두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Leedors (토론) 2015년 3월 29일 (일) 19:54 (KST)

{{포털 상자2}}[편집]

후에 포털:빵을 만들기 위해 저는 우선 제 사용자 문서 아래에 사용자:Skky999/포털/빵문서를 생성했습니다. 그런데 틀:포털 상자2를 해당 문서에 사용하고 "내용" 변수에 {{사용자:Skky999/포털/빵/알고 계십니까}}라고 입력한 뒤 사용자:Skky999/포털/빵/알고 계십니까 문서에 정렬되지 않은 목록을 생성하니 모든 별표가 모두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고 첫번째 별표만 유독
* A

  • B
  • C
  • D

와 같이 보이는 문제가 발생하더군요. 왜 그런 것인지, 그리고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 Skky999 (토론 & 기여) 2015년 2월 15일 (일) 20:58 (KST)

확인 차 부득이하게 건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틀:포털 상자2를 뜯어봤더니, {{{내용}}} 요 부분이 줄의 첫부분이 아니라서 생긴 문제입니다. 틀:포털 상자2를 사용하는 다른 것들을 봤더니, 그림을 넣던가, 아니면 <nowiki />라던가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첫 목록까지 줄 처음으로 받아들이게 처리하더군요. -&bahn (반월) () 2015년 2월 15일 (일) 21:19 (KST)

사용자 페이지 관련 변경사항[편집]

이번주 수요일부터 사용자 페이지가 없는 위키에서는 메타위키의 사용자 페이지가 뜨게 됩니다. ([22]) 자세한 설명은 mw:Help:Extension:GlobalUserPage(영어)를 참조해주세요.--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18일 (수) 15:34 (KST)

내용 일부 추가.--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21일 (토) 00:50 (KST)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Bluemersen (+) 2015년 2월 21일 (토) 00:20 (KST)

소도구 삭제 신청[편집]

공용 위키 보면, 소도구에 삭제 신청 기능이 있던데, 혹시 일반 위키에도 이러한 기능을 추가할 계획은 없나요? --데버 (토론 · 기여) 2015년 2월 23일 (월) 11:54 (KST)

할 수는 있는데, 전 js를 못 만지기 때문에 유지보수는 책임 못 집니다. {{삭제 신청}}을 집어넣는 버튼을 검색창 위에 설치하는 스크립트는 간단히 할 수는 있습니다. 물론 Special:MyPage/common.js 한정이지만요. — regards, Revi 2015년 2월 23일 (월) 13:15 (KST)
과거에도 그러한 스크립트가 사용된 예는 있습니다(저 자신도 그렇고요). 기능 및 신뢰성이 보장된 스크립트가 있다면 이를 추가하는 데에는 긍정적입니다. - IRTC1015 2015년 2월 26일 (목) 22:29 (KST)

참고문헌 표시 문제[편집]

이전에 없던 '오류 표시'가 붉은 텍스트로 뜨네요. 뭐가 잘못되었는지를 지적해 주는 면에서는 바람직한데 미관상 보기가 안좋습니다. 예전처럼 식과 어긋나는 변수는 그냥 안보이는 상태로 되돌릴 수 없습니까? 모든 문서 참고문헌이 빨간 텍스트로 덮였네요.--Ta183ta (토론) 2015년 2월 24일 (화) 00:13 (KST)

@Ta183ta: 문서 예시 하나만 들어 주시겠어요?--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24일 (화) 00:47 (KST)
항성. 그런데 이 문서뿐 아니라 웹 인용, 서적 인용 등의 틀을 쓴 많은 문서가 다 똑같이 붉은 텍스트로 도배되었습니다.--Ta183ta (토론) 2015년 2월 24일 (화) 00:49 (KST)
각종 인용 틀이 루아를 기반으로 한 틀로 변경되면서 새로 생긴 기능 같습니다. 위키백과:인용_오류_도움말#오류 메시지 제어하기를 참조해주세요.--콩가루 · 토론 2015년 2월 24일 (화) 12:05 (KST)

얼마 전까지 틀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시험을 위해 오류 메시지를 숨겨놨으나, 현재 대부분의 문제가 해결되어 다시 표시되도록 바꾸었습니다. 일단 가장 많이 나타나는 오류 메시지 두 개를 숨겼습니다.--Namoroka (토론) 2015년 2월 25일 (수) 00:54 (KST)


소도구 추가 알림[편집]

편집 소도구에, 토론 문서에서 서명을 하지 않고 저장 버튼을 눌렀을 때 확인창을 띄우는 스크립트를 추가해 보았습니다. 사용하고자 하실 경우 사용자 환경 설정에서 활성화하실 수 있습니다. 혹시 동작에 문제가 있다면 알려 주세요.

알려진 버그: wikEd와 같이 사용할 경우 저장할 때 확인창이 두 번 뜨며, 첫 번째 확인창의 결과만이 유효합니다.

덧붙여, 편집요약 상용구에 요약 입력과 함께 '사소한 편집' 여부를 체크할 수 있는 설정을 추가했습니다. 사용법은 도구의 설명 문서를 참조해 주세요. - IRTC1015 2015년 3월 2일 (월) 20:11 (KST)

{{의견 요청}}[편집]

현재 2015년 2월의 정책 사랑방에는 다른 나라의 국적을 가진 한국인의 성명에 관한 토론과 일반 명사의 표기에 관한 토론 문단에 의견 요청 틀이 붙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의견 요청 목록}}에는 전자와 후자 중 더 위쪽에 있는 전자의 의견 요청 틀만 뜨더군요. 일단은 제 생각으로 봇 문제인 것 같은데 같은 문서에 있는 두 의견 요청 문단을 모두 {{의견 요청 목록}}에 보이게 할 수 없을까요?--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5일 (목) 20:13 (KST)

봇 문제입니다. 의견요청 봇 주인 분께 문의해 보세요. — regards, Revi 2015년 3월 7일 (토) 22:20 (KST)

모바일 IP의 편집 금지[편집]

메타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토론이 진행 중입니다. 이탈리아어 위키백과의 단일 케이스를 근거로 위키미디어 700개 위키에서 모바일 IP 편집을 허용하자는 제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메타의 제한적인 사용자가 제한적인 기간동안 실시하는 투표를 근거로 각 로컬 위키의 의사와 각 위키의 사정은 무시하고 일괄적으로 적용하겠다는 것입니다.

모바일 IP 편집을 허용하는 것은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1. PC 편집을 감시할 인력도 없는데, 모바일 IP 편집을 허용하면 편집 지침, 위키문법을 무시하는 편집이 많아질 것입니다.
  2. 모바일에서 편집이 쉬워지므로, 장난성 편집을 하는 사람이 많아질 것입니다.
  3. 공용의 모바일 업로드가 증명한 바와 같이 (phab:T64598) 장난성 편집으로 인해 다시 IP를 허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It seems, that there are still very useless images. The last days statistic:

24 Aug: 90% useless
25 Aug: 82% useless
26 Aug: 100% useless
The rule implementation itself works good, but it seems, that the rules itself doesn't help to improve the quality of uploads :/

phab:T64598#676239, Florian

따라서,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메타의 토론과 관계 없이, '모바일 IP 편집을 허용하지 않는다'라는 총의를 구합니다.

(백:IP도 사람입니다를 근거로 허용하자는 분이 있을 것 같은데, 그것은 한국어 위키백과가 이러한 편집을 감당할 수 있을 때나 적용될 수 있는 논리입니다. 감당도 못할 일은 하는 것만 못 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7일 (토) 22:37 (KST)

금지 찬성 현재도 관리자 수 부족으로 사용자 및 문서 관리가 벅찬 편인데, 저 편집도 허가할 경우에는 감당할 수 없을 것입니다. 충분한 능력이 갖춰진 후에 허가해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 --L. Lycaon (토론 / 기여) 2015년 3월 7일 (토) 22:39 (KST)
양쪽 모두 실익이 있어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여기서 총의가 확인되도 이의가 없습니다. 단, 모바일로 IP가 못한다고 해서 PC버전으로 들어와 편집할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지금 저도 그러고 있는데요.--분당선M (토론) 2015년 3월 7일 (토) 23:16 (KST)
그 경우는 PC 반달로 처리하면 됩니다. 어짜피 모바일에서 PC모드로 훼손을 한다면 그건 정상적인 사용자는 아니죠. — regards, Revi 2015년 3월 8일 (일) 00:00 (KST)
질문 모든 모바일 IP의 편집 차단인가요? 그러니까, 이것이 통과되면 모바일에서 로그인해도 편집을 하지 못한다는 뜻인가요? HIPANE (토론) 2015년 3월 7일 (토) 23:54 (KST)
질문 저도 궁금합니다.--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7일 (토) 23:55 (KST)
현재 설정 (모바일에서 IP는 편집 불가, 로그인 후 편집 가능) 을 유지하자는 것입니다. 로그인 사용자는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8일 (일) 00:00 (KST)
아 그렇군요.--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8일 (일) 00:01 (KST)
찬성 IP 편집 불가를 해제하면 얻는 익보다 실이 몇 갑절 클 듯 합니다. revi님 답변 감사합니다. HIPANE (토론) 2015년 3월 8일 (일) 00:03 (KST)
금지 찬성 각 위키별로 정하면 되는 일을 왜 메타에서 한꺼번에 정할려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지금 관리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PC 편집보다 규모가 커지고 있는 모바일 IP의 편집을 허용해버리면 치울 똥이 태산처럼 늘어나버리는 셈이 됩니다. 최근 바뀜이 반달으로 꽉 차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일단 모바일 IP 편집을 금지하는 조치가 필요합니다. 관리자나 롤배커 수가 충분히 늘어나면 그때 가서 허용해도 될 일입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8일 (일) 09:01 (KST)
금지 찬성 지금도 모바일에서 PC버전을 통한 훼손이 지속되고 있는데 추적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런데 모바일에서 본격적으로 편집이 허용될 경우에는 답이 없습니다.ㅡ커뷰 (토론) 2015년 3월 10일 (화) 00:24 (KST)
금지 찬성 모바일 IP 편집을 허용하면 지금도 유머성 편집이나 독자연구, 개인정보 또는 저작권를 침해하는 편집 등이 보이는데 허용하게되면 이런 편집이 격화되어 이익보다는 실이 큽니다.--비둘기출동Hohaen1(토론) 2015년 3월 11일 (수) 07:58 (KST)
금지 찬성 윗 분들의 의견과 동일합니다. --Ysjbserver (토론) 2015년 3월 13일 (금) 21:49 (KST)
Sorry for writing in English, but what are you voting on exactly? This permission change has nothing to do with the mobile uploads and it doesn't cause the same problems, as people who opposed the mobile uploads campaign admitted. Statistics on the only comparable case show that unregistered users' edits are equally good from mobile and from desktop.[23] --Nemo bis (토론) 2015년 3월 30일 (월) 18:12 (KST)
Not to allow MOBILE ANON USER EDITING. You do not understand Korean, that's why you thought we're voting on mobile uploading.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22:42 (KST)
kowiki expects that we will have more vandalism than good edits, as supported above. Also, I do not think itwiki's test will not exactly match with kowiki's edits. We already have to cleanup dungs created by PC anons, and mobile IPs able to edit will just increase more dungs. — regards, Revi 2015년 3월 30일 (월) 22:45 (KST)

금칙어 걸러내기[편집]

지금 제가 글을 쓴 사랑방이나 각 문서의 토론 문서, 사용자 관리 요청, 질문방 등 토론이 필요한 장소는 많습니다. 하지만 토론을 하라고 만들어진 이런 장소에서 욕설이나 인신 공격적인 발언을 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이런 안좋은 말이 토론상에서 보여지는 것을 막기 위한 방법이 생각나서 질문을 드려 봅니다. 혹시 토론 내용 상의 인신 공격성 발언이나 욕설을 걸러 주는 태그나 미디어위키 이름공간 상의 기능은 없나요? 또한 혹시 금칙어 걸러내기 기능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한 번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지요? (물론 욕설을 걸러내는 태그가 있긴 하나 특정 인신 공격성 발언의 패턴을 막는 장치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8일 (일) 15:49 (KST)

백:편집 필터 중에 욕설의 사용을 금지하는 필터가 존재합니다. 필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비공개 필터라 알려 드릴 수 없습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8일 (일) 23:33 (KST)

초안 이름공간[편집]

드디어 초안 이름공간이 생성되었습니다. 파브리케이터에서 요청이 받아들여졌나보네요. 그런데 지금 초안 이름공간의 문서가 2개(테스트를 제외하면 1개)밖에 없습니다. 초안 이름공간은 과도한 토막글, 위키 문법이나 정책에 따라 정리가 필요한 글, 번역이 덜 된 글, 미완성된 글 등이 올라가는 곳이니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18일 (수) 20:05 (KST)

영문 위키 문서 업데이트 현황 보기?[편집]

저는 주로 영문 문서를 한국어 문서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번역을 하다 보면, 기존에 번역을 끝낸 문서에 대해서 영문 위키에 새로운 내용이 추가되어서 그 부분에 대한 번역이 필요한 경우가 생기겠죠. 관심 가지고 있는 문서들 중에서 이런 식으로 추가 번역이 필요한 문서들을 정리해서 보여주는 목록을 개인적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가장 비슷한 예는 사:ChongDae 님의 사:Choboty 가 하고 있는 백:미번역 문서 하위에 위치한 분야별 미번역문서 목록작성 작업인 것 같습니다. 이런 작업을 하려면 제가 봇을 만드는 것이 정석인가요? 봇 만드는 법을 들여다 보려고는 하는데 봇용 계정 만들고 하는 절차가 명확히 머리 속에 들어오지가 않아서.. 혹시나 삽질을 좀 줄여볼 수 있을까 해서 문의해봅니다. ArchaeoFelis (토론) 2015년 3월 20일 (금) 14:42 (KST)

또한 위키백과 사용자이며, 다만 그를 통한 편집을 사람이 아닌 프로그램이 할 뿐입니다. 봇 계정 또한 일반 사용자 계정과 근본적으로 다른 점은 없으며, 구분이나 작업의 편의를 위해 일부 기능의 추가를 허용하는 봇 플래그의 부여를 위해 위키백과:봇/등록 신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 작업을 하는 봇을 만드시려 한다면, 우선 어떠한 프로그래밍 언어로든 그런 작업을 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작성하셔야 합니다. 특정 시점 이후의 변동 내역을 검출해서 이를 처리하는 작업은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한 일이기는 하지만, 편집이라는 것이 내용이 추가되기만 하지는 않으므로 추가 편집을 어디까지 유의미한 변동으로 볼 것인가, 그리고 그것을 기술적으로 어떻게 구별할 것인가에 대한 연구가 필요할 것입니다. 단순히 변동이 있는 문서만을 표시한다면 기술적 난이도는 크게 낮아지겠지만 효용도 낮아질 테고요. --IRTC1015 2015년 3월 20일 (금) 14:57 (KST)
목록에서 각 영어-한국어 문서별 최종 업데이트 날짜 및 변동된 문서량만 보여준다면 그 이후에 어떤 문서에 추가작업이 필요한지 판단하고 실제로 번역하는 작업은 어차피 사람이 할 일이라서 프로그램이 크게 똑똑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봇 등록 관련 문서들을 다시 살펴봐야겠군요. 감사합니다. --ArchaeoFelis (토론) 2015년 3월 20일 (금) 15:33 (KST)

인증서 오류[편집]

제가 오늘 위키백과에 들어오는데 인증서가 만료되었다고 나오네요.--기여1000회달성!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21일 (토) 19:21 (KST)

여기서 체크해 보시면 만료일은 2015-11-26 입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21일 (토) 19:27 (KST)
@-revi: 그럼 왜 인증서가 만료되었다고 나오죠? 님은 그렇게 안나오나요?--기여1000회달성!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21일 (토) 19:33 (KST)
@보드75: 컴퓨터의 날짜 설정을 확인해보세요. 날짜가 안맞을 경우 그런 에러가 나옵니다. --L. Lycaon (토론 / 기여) 2015년 3월 21일 (토) 19:44 (KST)
네. 감사합니다. 날짜가 안 맞았었네요. 제 컴퓨터는 오래만에 켜면 시간이 2008년으로 나오거든요.--기여1000회달성!보드75(토론|기여) 2015년 3월 21일 (토) 19:47 (KST)

사용자 문서의 검색 비활성화[편집]

사용자 이름공간은 사용자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 공간으로, 검색 결과에 노출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NS 2와 NS 3 (사용자/사용자토론) 이름공간에 대해 검색 설정을 비활성화할 것을 제안합니다. — regards, Revi 2015년 3월 21일 (토) 20:21 (KST)

찬성 사용자 문서가 검색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10:37 (KST)
반대 특히 사용자토론을 검색되지 않게 하는 것은 반대합니다. 사용자토론은 사용자 이름공간과 달리, 그 사용자에 대한 내용만을 담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여타 토론 이름공간과 마찬가지로 위키백과 편집을 위한 여러 사용자의 소통 공간이지, 단절된 사적 공간은 아닙니다. 가끔 과거 기록 검색이 필요할 때가 있는데, 여러 토론 이름공간 중 유독 사용자토론만 검색을 비활성화하는 것은 편리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위키백과의 모든 문서는 CC-BY-SA 3.0과 GFDL로 배포되는 오픈 콘텐츠이기 때문에 사용자 문서도 개인 블로그 같이 폐쇄적인 공간은 아닙니다. 굳이 검색제외를 기본 옵션으로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입니다. 지금도 포털 검색 결과에 노출되고 싶지 않다면 옵트아웃 방식으로 개별적으로 NOINDEX를 써서 검색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Bluemersen (+) 2015년 3월 28일 (토) 11:37 (KST)
반대 Bluemersen님의 의견에 동의하는 바이지만, 사용자 이름공간을 opt-out할 수 있는 소도구가 만들어졌으면 합니다.--분당선M (토론) 2015년 3월 28일 (토) 11:38 (KST)
반대 반대하는 쪽으로 의견을 돌립니다. 대신 옵트아웃 소도구가 만들어지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Skky999 (토론기여) 2015년 3월 28일 (토) 12:00 (KST)
소도구로는 구현이 곤란하며, 색인되지 않게 할 문서의 아무 곳에나 __NOINDEX__를 추가하면 됩니다. {{사용자|noindex=예}}를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IRTC1015 2015년 3월 31일 (화) 00:33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