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에 대한 비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위키백과는 다수의 사용자가 참여하는 관계로, 정확성·신뢰성·중립성 같은 내용상 문제나 정보의 편향성을 놓고서 종종 비판받는다. 한국어 위키백과의 경우, 무성의한 한줄짜리 설명 등 내용의 부실함으로 비판받는 경우가 더 많다.

위키백과에 대한 비판[편집]

정확성과 신뢰성 문제[편집]

위키백과 편집은 참여자의 자발적 기여로써 달성된다. 편집에 참여한 사람은 전문가일 수도 있고 비전문가일수도 있다. 이런 위키백과의 비전문성으로 말미암아 그 내용의 정확성과 신뢰성에 일부 문제가 있다는 비판을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예로서 위키백과의 초창기 공동 창업자였던 래리 생어2006년, "지미 웨일스와 위키피디아를 처음 만들었지만 온라인 백과사전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전문가의 역할이 배제되는 상황을 지켜보고 좌절하여 창업한 지 1년 만에 위키피디아를 떠났다"며 전문가들만 작성할 수 있는 새로운 백과사전인 시티즌디움을 개설하였다.[1]

위키백과가 장난이나 정보를 왜곡하려는 편집에 취약하다는 사실도 정확성과 신뢰성을 떨어뜨리는 원인이다.[2][3][4]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예로서 '데이비드 베컴은 18세기 중국의 골키퍼였다'거나 '토니 블레어히틀러를 숭배한다'는 등 심하게 왜곡된 정보가 위키백과에 게재된 바 있었다.[5] 또 '존 세이겐탈러(미국의 언론인)는 케네디 암살의 관련자'라는 내용이 4개월 동안 위키백과에 게재되는 일이 일어나 논란이 되었는데[6] 이때 면책 조항(General disclaimer)으로 말미암아 위키백과는 법에 따라 책임지지 않는다.[7][8]

공정성 및 중립성 문제[편집]

위키백과는 정책상으로 '중립성'(Neutral point of view)을 표방하나 실제 문서의 사례에서는 사용자 입맛에 따라 중립을 지향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이 있으며,[9][10] '중립성'이라는 목표는 실제로는 도달이 불가능한 이상에만 사로잡혀 있는 목표라는 비판이 있다.[11]

성(性)에 관계된 내용의 문제[편집]

한국어 위키백과의 검열에 관한 정책영어판의 같은 항목을 보면, 모든 언어판의 위키백과는 검열하지 않아서 위키백과는 성(性)적인 내용은 전부 허용하므로 지금도 많이 비판받는다. 현재 위키백과에서는 사정(射精) 같은 내용은 물론, 69체위, Hardcore pornography 같은 성행위포르노그래피 관련 내용도 다뤄진다.

성에 관계된 내용과 관련해서는 아동 음란물이 특히 문제시된다. 아동 음란물은, 그 범위나 방법에 차이가 있으나 미국, 영국, 일본, 한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나라에서 법으로써 금지한다.[12] 독일의 음악 밴드인 스콜피언스의 음반 Virgin Killer(버진 킬러)의 표지는 미성숙한 여자아이의 나체 사진을 담는데 현재 위키백과에서는 검열 없이 해당 표지를 보여준다. 이것을 놓고 영국 비영리단체인 인터넷 감시 재단(Internet Watch Foundation, IWF)이 해당 웹 페이지를 관리 목록에 차단 대상으로서 포함시켰고 그에 따라 영국의 몇몇 인터넷 서비스 업체(ISP)가 해당 내용을 차단하였다.[13][14][15] 2010년 4월에는 위키백과를 초기에 공동으로 창업하였던 래리 생어가 위키백과의 자매 웹사이트인 위키미디어 커먼스가 '주지한 상태에서의 아동 음란물 배포(knowingly distributing child pornography)'를 한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연방수사국에 신고했다.[16] 그 사람은 실제 사람을 찍은 사진이 아닌, 아동 학대를 묘사한 그림·조각 등의 난잡한 시각 표현물을 문제 삼았다. 그 후 위키미디어에서 이미지 수백 장이 삭제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17]

참여자 층의 비다양성[편집]

위키백과 공동체는 다양한 사회 구성원을 포함하지 못한다. 2008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참여한 사람의 평균 나이는 26.8세였고 이 중 남성이 87%로, 위키백과 공동체는 주로 남성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회 전체 구성원보다 연령대가 상당히 낮다.[18][19]

한국어 위키백과를 다룬 비판[편집]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공정언론시민연대와 청년지식인포럼 story K가 주최하여 한국어 위키백과를 대상으로 한 포럼이 치뤄지고 있다.

전 세계 위키백과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비판 외에도 한국어 위키백과에 특유한 또 다른 비판이 있다.

부실한 내용에 대한 비판[편집]

문서 수가 다른 언어판 위키백과에 비해 아직까지 20만개 정도의 문서수이며, 발전하는 속도도 타 언어판에 비해 느리다는 비판을 받는다.

그러나 한국어 위키백과가 외면받고 있는 가장 큰 문제는 각 문서의 내용이 한줄짜리 토막글에 불과한 부실한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한국어 위키백과의 항목들은, 심지어 서브컬처를 다루며 정확성이 담보되지 않는 엔하위키보다도 정보가 크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는 다음에 설명할 '진입장벽으로 인한 공헌의 어려움'과 깊은 관련이 있다.

진입장벽으로 인한 공헌의 어려움[편집]

위키백과는 집단 지성(collective intelligence)을 이용하는 사이트임에도, 공헌하는 사람들의 진입장벽이 높다는 문제가 있다. 위키백과 사용자들은 각자 다른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개중에는 한두개의 문서 작성에 공헌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런 사용자들은 아무 대가를 요구하지 않고 내용 작성에 공헌을 하며 그러한 정보가 모여 양질의 정보가 축적되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전문성은 있으나 위키백과의 문서 형식에는 익숙지 않은 그러한 사용자가 작성한 내용이, 기존 위키백과의 형식을 지키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거나, 심지어 추가한 내용이 다른 사용자에 의해 삭제되고 기존의 적은 양의 문서로 되돌아가는 일을 겪는 일이 종종 생긴다. 이는 내용을 채워넣어야 할 사람들을 위키백과에서 떠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심지어 한줄짜리 토막글에 불과했던 항목에 어떤 사용자가 여러 줄의 내용을 추가했을 경우, 납득할만한 설명도 없이 다른 사용자에 의해 원래의 한줄짜리 토막글로 되돌려지는 일도 있다. 이렇게 되는 것은, 다소 완벽성이 떨어지더라도 해당 항목에 대해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내용의 추가보다도, 틀린 내용이 존재할 염려가 없는 한줄짜리 토막글을 선호하는 사용자들이 존재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러나 한줄짜리 토막글은 틀릴 염려는 없을지 몰라도, 보는 이에게 그 어떠한 유용한 정보도 전달하지 못한다.

예를 들어 어떠한 기업, 이익집단, 종교단체에 대한 내용을 작성할때, 공식홈페이지에서 그 단체에 대한 공식적인 설명 한줄만을 복사하여 한줄짜리 항목을 작성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방식으로는 누구에게도 트집잡힐 일은 없을지 몰라도, 그 대상의 본질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전달할 수 없다.

이는 위키백과를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의 원하는 방향성이 아니다. 위키백과는 구글 검색에서 항상 상위권에 잡히고 있지만, 한줄짜리 설명에 불과한 정보력이 없는 항목이 많은 관계로 기껏 검색을 했더니 도움되는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는 지적이 많다.

위키백과에서는, 위키에 익숙지 못한 사용자가 일단 형식에 맞지 않는 형태로 정보를 추가할 경우, 형식에 대해 잘 아는 다른 사용자들이 그 형식을 다듬어주는 식으로 공헌해야 하고, 실제로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도 그렇게 활동하는 사용자들이 많다. 그러나 그러한 공헌 없이 신규 사용자에 대한 비판만을 남기거나 예전의 부실한 한줄짜리 토막글로 되돌리는 등의 행위만을 일삼는 사용자들이 일부 활동중인 것도 사실이다. 한국어 사용자의 수가 영어 사용자의 수보다 압도적으로 적음을 감안할때 공헌하는 사람들의 수를 늘리고 진입장벽을 낮추는 것이 한국어 위키백과가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일 것이다.

저명성의 요구[편집]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저명성 입증의 요구가 간혹 남용되는 경향이 있어, 새 항목의 등재를 위축시킬 수 있다. 본래 저명성의 요구는, 백과사전에 등재될만한 자격을 갖추지 못한 인물 등의 무분별한 등재를 막기 위해 도입된 것이다. 그러나, 예를 들어 영화, 문학작품, 애니메이션, 만화, 음악 등 문화 콘텐츠 등의 경우, 단지 널리 알려지지 못한 작품이라고 하여 저명성의 입증을 요구한다는 것은 본래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이다. 심지어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전문 용어 또는 특정 직업군에서 주로 쓰이는 단어 등재시에도 그에 대한 저명성을 요구받는 일이 생기곤 하는데, 이러한 문화는 지양되어야 할 것이다.

반달리즘[편집]

위키백과 본연의 기능은 집단지성에 의한 정보의 축적이다. 그러나 사용자들 중에는 내용 집필에는 전혀 공헌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추가된 문서의 형식에 트집을 잡거나, 형식이 다소 어긋난 새로 추가된 정보를 통째로 과거의 것으로 되돌리는 등의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그렇지 않아도 활동 인구가 적은 한국어 위키백과의 발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 중 하나이다. 사용자들은, 정보가 추가되는 것을 방해하는 행위 역시 위키백과에 대한 반달리즘임을 인식하고, 그러한 활동에 대한 견제를 해야 할 것이다.

불량 사용자 유입[편집]

한국어 위키백과의 특징인, 한 문장 혹은 두세 문장에 불과한 부실한 정보들의 다량 등재는, 위키백과에 양질의 정보를 추가할 의지가 없는 불량 사용자들이 유입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인터넷 공간에서, 특히 한문장 혹은 기껏해야 두세 문장의 정보 등록 등으로 자신의 지적 수준을 나타낼 수 있는 한국어 위키백과와 같은 공간에서는, 단적인 예를 들자면 초등학생과 해당 분야 전문가의 구분이 거의 불가능하다.

실제로 양질의 정보를 덧붙일 수 있는 전문가의 글이, 단지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고자 편집 기능을 남용하는 불량 사용자에 의해 훼손되거나 지워질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번역을 다룬 비판[편집]

한국어 위키백과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내용 중에 일차 서술이 아닌 번역된 내용이 많다고 지적한다.[20] 번역 문서는 원본 문서 이상의 품질을 기대할 수 없고 이런 번역도 비전문가가 스스로 참여하여 이루어지므로 오역·문장 오류로 말미암아 내용상 질이 저하될 수 있다고 비판받는다.

특히 일본사에 관련된 정보의 경우, 일본 위키피디아를 자동번역하여 제대로 다듬지도 않고 생성한 문서들이 아직도 다수 남아 있다. 그러한 문서들이 지금은 많이 다듬어졌다고는 하나, 기본적으로 자동번역한 한국어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어법상 딱딱하고 상당히 부자연스러운 느낌을 주어 가독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이런 무성의한 문서들은 한국어 위키백과의 질을 떨어뜨리는 큰 원인 중의 하나가 되고 있다.

한글 맞춤법·띄어쓰기 관련 문제[편집]

아래의 내용은 한국어 위키백과에만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닌, 최근의 대다수 사이트에서 보이는 문제다.

  • 다수의 사용자가 편집을 하는 관계로, 한글 맞춤법이 틀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 외국어 표기 등이 일관되지 않은 경우도 종종 보인다.

이는 다수의 참여자들 중 한국어 맞춤법의 지식이 뛰어난 사용자들의 공헌으로 고쳐나갈 수 있는 문제이다. 다만 이러한 맞춤법 문제는 한국어 위키백과의 고질적 문제인 적은 사용자 유입 및 그에 따른 정보의 부실함에 비하면 사소한 문제이다.

위키백과에 대한 비판 관련 사건[편집]

위키백과 측과 사용자들이 비판에 대응하는 양상[편집]

  • 2009년 위키백과 측은 생존 인물을 대상으로 나쁜 마음을 품은 편집이나 잘못된 편집에 대응하고자 일부 편집 제한을 걸기로 결정하였다.[21]
  • 2009년 9월에 위키백과의 신뢰도를 향상하고자 인물 문서에 한해서 작성자의 신뢰도에 따라 글의 색상 코드를 적용하기 시작하였다. 새로운 글이나 의문의 여지가 있는 글은 밝은 오렌지색 배경으로 표시되고 믿을 만한 사람이 작성한 글은 그림자가 연해지게 된다.[22]

위키백과를 다룬 비판을 소재로 한 풍자[편집]

참고 문헌[편집]

  1. 윤승아. "위키피디아 창업자, ‘제2의 위키피디아’ 만든다", 《헤럴드경제》, 2006년 10월 7일 작성. 2009년 12월 19일 확인. 같은 기사에 대한 포털 네이버의 복제판.
  2. 황용석. "독립성·중립성 고집 신뢰성엔 위기 징후", 《조선일보》, 2008년 4월 27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3. (영어) "So is Wikipedia cracking up?", 《independent》, 2009년 2월 3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4. 이연정. "위키피디아, ‘정보 왜곡’ 신뢰성 위기 봉착", 《한겨레신문》, 2009년 2월 3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앞의 인디펜던트 지 기사를 인용 보도한 기사.
  5. "'악의와 장난' 위키피디아의 15대 오보 소동", 《IDG》, 2009년 8월 27일 작성. 2009년 12월 19일 확인.
  6. (영어) Charles Cooper. "Wikipedia and the nature of truth", 《CNET》, 2005년 12월 2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7. (영어) Daniel Terdiman. "Is Wikipedia safe from libel liability?", 《ZDNet》, 2005년 12월 7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8. Daniel Terdiman. "잘못된 위키피디어 정보,「누구도 책임 없다?」", 《지디넷코리아》, 2005년 12월 9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앞 기사의 번역 기사)
  9. 데니스 하트(Dennis Hart) (2007년 6월 5일). 한국전쟁은 전쟁이 아니라고?. 오마이뉴스. 2010년 11월 27일에 확인.
  10. 이원주. "공정성-정확성 결여 논란 ‘한국어판 위키피디아’… 전직 대통령-북한 관련 내용 분석해보니…", 《동아일보》, 2010년 11월 18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11. (영어) Mark Glaser. "Wikipedia Bias::Is There a Neutral View on George W. Bush?", 《PBS》, 2009년 4월 17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12. 류종현. "류종현의 CyberLaw Patrol - 외국의 음란 규제제도", 《MBC》, 2004년 1월 1일 작성. 2010년 11월 26일 확인.
  13. (영어) JR Raphael. "Wikipedia Censorship Sparks Free Speech Debate", 《The Washington Post》, 2008년 12월 10일 작성. 2009년 5월 10일 확인.
  14. (영어) Cade Metz. "Brit ISPs censor Wikipedia over 'child porn' album cover", 《The Register》, 2008년 12월 7일 작성. 2009년 5월 10일 확인.
  15. Jeremy Kirk. "영국, 위키피디아 검열 논란", 《IDG》, 2008년 12월 9일 작성. 2010년 11월 26일 확인.
  16. (영어) Jana Winter. "Wikipedia Distributing Child Porn, Co-Founder Tells FBI", 《Fox News Network》, 2010년 4월 27일 작성. 2010년 11월 26일 확인.
  17. (영어) "Wikimedia pornography row deepens as Wales cedes rights", 《BBC》, 2010년 5월 10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In early April, the estranged co-founder, Larry Sanger, reported Wikimedia Commons to the FBI, alleging that the organisation was 'knowingly distributing child pornography'. He later clarified that his concern was not about photographs of children, but 'obscene visual representations of the abuse of children', which can include drawings and sculpture. …(중략)… Last week, administrators of Wikimedia Commons, a media file store widely used for Wikipedia articles, deleted hundreds of images."
  18. (영어) Julia Angwin; Geofferey A. Fowler. "Volunteers Log Off as Wikipedia Ages", 《The Wall Streey Journal》, 2009년 11월 27일 작성. 2010년 11월 26일 확인. 월스트리트 저널 A12면 게재.
  19. 이명구. "'위키피디아' 위기 봉착...'거짓 정보'로 사용자 이탈", 《스포츠서울닷컴》, 2009년 11월 26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앞의 월스트리트저널지 내용을 인용한 기사.
  20. 김효정. "한국어 위키백과「어디쯤 왔나?」", 《지디넷코리아》, 2006년 3월 21일 작성. 2010년 11월 27일 확인.
  21. "위키피디아 개방된 편집권에 제한둘 듯", 《연합뉴스》, 2009년 8월 26일 작성. 2009년 12월 19일 확인.
  22. "위키피디아, 색상코드 기능으로 신뢰도 회복 나서", 《IDG》, 2009년 9월 1일 작성. 2009년 12월 19일 확인.
  23. (영어) Wikipedia Celebrates 750 Years Of American Independence. Onion (2006년 7월 26일). 2010년 11월 26일에 확인.

관련 문헌[편집]

같이 보기[편집]

  • 보도 : 위키백과에 대한 한국어 언론 보도 및 언론을 통한 기고문 등을 모은 페이지.
  • 위키백과에 대한 오해 : 위키백과의 공식 정책 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