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웨스트민스터 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는 1929년 세워진 미국 장로교신학교이다.필라델피아 (펜실베니아 주)에 위치한다. 분교로 런던과 뉴욕 그리고 캘리포니아에 있다. 그리고 2009년 텍사스주 달라스에 은퇴교수들이 중심이 된 새로운 학명으로 Redeemer Seminary가 있다.

특징[편집]

웨스트민스터 신학교는1929년 기독교 근본주의자인 그래함 메이첸박사와 반틸박사를 주축으로 세워졌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를 중요하게 여기며, 개혁신학과 구 프린스턴 신학교의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다. 게할더스 보스의 성서신학과 반틸의 전제주의 변증법으로 유명하다.

졸업생[편집]

웨스트민스터 신학교는 한국의 많은 학자들을 배출하였는데 박윤선 박사와 황성수박사를 비롯한 현재 국내 대학의 약 20명이상의 전 현직 총장들과 많은 신학교수들을 배출하였다. 특히 개혁주의신학으로 한국 신학계와 교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웨스트민스터신학교는 1929~50년대에 박윤선, 김치선, 명신홍, 한태동, 한철하 박사 등이 졸업했으며, 1960년대에는 김의환, 손봉호, 김명혁, 박희천, 최낙재, 정대현, 이종윤, 신성종, 한제호 박사을 배출했으며, 70년 부터는 옥한흠목사를 비롯한 한국의 신학대학교의 많은 지도자들을 배출했다. 2007년 동문회에서는 이종윤 회장(서울교회)이 주제 강연을 손석태 박사(개신대학원대학교 총장)가 ‘웨스트민스터 신학이란 무엇인가’, 오덕교 박사(예장합신 신학교인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전 총장)가 , ‘한국 교회에 미친 웨스트민스터 신학’을 발표하였고, 논찬은 원종천 박사(ACTS 교수)와 안명준 박사(평택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1]

주석[편집]

  1. 김대원, [1] 웨스트민스터 신학의 현 주소를 논한다 크리스천투데이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