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월드비전(World Vision)은 1950년 한국 전쟁으로 고통받는 한국인들을 돕기 위한 목적으로 밥 피어스 선교사와 한경직 목사가 처음 설립한 개신교 계열의 국제 구호 개발 기구이다. 현재는 전 세계에서 구호 활동을 벌이고 있다. 목표는 "모든 사람, 특히 어린이들이 잘 살 수 있도록 일하는 것(working for the well being of all people, especially children)"이다. 6대륙 모두에서 일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큰 개신교 구호재단 중 하나로[1] 2007년 현재 98개국 파트너십 전체의 예산은 2억 6천만 달러이다.

월드비전의 역사[편집]

1947년 당시 중국을 여행하던 미국인 선교사 밥 피어스(Bob Pierce)는 한 학교에서 강의를 한 것이 월드비전을 세우는 동기가 되었다. 그가 아이들에게 예수에 대해서 이야기했고 이를 그들 부모에게도 말하라고 했다. 밥 피어스(Bob Pierce가 중국을 떠나던 날, 그는 한 어린 여자아이가 심하게 맞은 것을 알게 되었다. 그가 학교 교장에게 물어보자, 교장은 그 아이가 아버지에게 예수 이야기를 해서 아이 아버지가 때렸다고 했다. 교장은 아이를 돌볼 방법이 없다고 했다. 그래서 밥 피어스 목사는 부모에게 버림받은 그 아이를 돌봐달라고 매달 5달러씩 보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1950년 6.25 한국 전쟁의 현장에서 고통받는 한국의 고아와 남편을 잃은 부인들을 돕는 한경직 목사를 만나면서 밥 피어스 목사는 세계의 고통 받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기구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고, '한국 선명회'라는 이름으로 월드비전이 탄생되었다.

월드비전은 한국에서의 전후 고아원과 모자원 설립 등을 통해 첫 사업을 시작했으며, 곧 다른 아시아 국가와 라틴아메리카, 아프리카 등을 돕기 위해서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초기 어린이들에 대한 음식지원과 교육, 건강 관리에만 초점을 맞추어 진행되던 월드비전의 구호사업은 1970년대에 이르러 아동이 사는 지역사회의 발전 없이는 아동의 삶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생각을 통해 대단위 지역개발사업(Area Development Program)을 통한 아동후원사업으로 전환하였다. 월드비전은 후원아동을 중심으로 한 식수와 위생, 교육, 소득증대와 주민 역량강화 사업 등의 통합적인 개발사업을 통해 빈곤의 원인을 제거하려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또한 급박한 재난이 닥친 곳을 위한 긴급구호사업 부서를 개설하고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한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다. [2]

최근 월드비전은 빈곤의 근본적인 원인인 사회구조와 아동과 여성의 인권, 전 세계적인 연대가 필요한 빈곤에이즈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옹호사업'(Advocacy)이라는 새로운 영역의 사업을 시작했다.

3대사업[편집]

변화를 가져오는 개발사업[편집]

월드비전의 가장 대표적인 사업인 '변화를 가져오는 개발사업'은 후원아동과 가족, 그 지역주민들이 풍성한 삶을 살지 못하도록 막는 방해물을 스스로 찾고, 그것을 함께 극복해나가는 것이 목표이다. 월드비전은 삶을 개선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과 협력하며, 지역 정부는 물론 타 NGO와도 활발한 협력을 진행한다. 월드비전은 식수 및 보건사업, 농업개발 및 소득증대사업, 교육 및 주민역량강화 사업 등을 통해 지역사회의 다양한 상황에 꼭 맞는 접근을 제공한다. 월드비전의 모든 개발사업의 촛점은 지역주민들에게 맞춰져있다. 월드비전은 월드비전이 개발사업을 마치고 지역을 떠난 후에도, 주민들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수혜자가 주인이 되는 사업을 추구한다. [출처 필요]

긴급구호사업[편집]

월드비전은 대규모의 자연재해 나 전쟁이 발생했을 때, 피해주민 또는 난민들의 생명을 구하고 고통을 경감시키며, 빠른 시일 내에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 전쟁중인 장소에서는 구호활동을 하지 않는다. 월드비전 파트너십은 2008년 전 세계 60개국을 대상으로 식량과 식수, 피난처와 그 외 필수물품들을 제공하며 재난에 응답하고 긴급상황에서 주민들의 고통을 줄이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월드비전은 재난의 위험이 있는 지역을 미리 파악하고, 위험 수위가 높은 지역에 자원과 직원을 예비하며 지역사회가 긴급상황이 벌어지기 전에 재난에 대비하고, 재난이 일어난 후에도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운다. [출처 필요]

옹호사업[편집]

빈곤의 뿌리에는 언제나 불공평한 정책과 사회적 통념, 악습과 잘못된 사고방식들이 있다. 어린 소녀들은 학교를 마치지 못한 채 조혼을 강요당하기도 하고, 어린이들은 위험한 노동 환경에 떠밀린다. 불공정한 무역법은 수많은 농부들로 하여금 그들의 땀의 결실이 값어치를 제대로 평가 받지 못하게 한다. 월드비전은 지역주민들에게 지역적, 국가적, 세계적 수준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도록 돕는다. 또한 월드비전이 직접 부당한 정책과 악습을 바꿀 수 있는 권력을 가진 사람들을 설득하여 가난한 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경우도 있다. [3]


운영[편집]

월드비전은 후원금은 후원자의 목적에 맞는 사업에만 집행된다는 의미의 "Funding by Source"원칙을 따르고 있다. [4]. 후원자의 해외아동후원금은, 후원아동이 사는 마을이 어린이들이 살기에 적합한 마을이 되도록 지원하는 마을의 개발사업과 어린이를 위한 보건, 교육프로그램, 그 마을 가정의 소득증대사업 등 직접사업비에 사용된다.

이 직접사업 항목 중 지역사회 종교기관과의 협력사업이 있다. 월드비전이 일하고 있는 지역의 많은 곳에서는 주민리더, 종교 권위자 등이 주민들의 생활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월드비전은 지역의 교회나 종교단체가 어린이들 돕는 사업에 직접 참여하고 봉사할 수 있도록 주민리더, 교회, 현지의 타 종교기관 단체들과 협력한다. 특히 기독교 기관의 이점을 살려 월드비전은 지역의 교인들이 지역을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협력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지원한다.

이 '지역 종교기관과의 협력' 사업의 비용은 후원금 중에서 0.7%[5]이며, 이 경우에도 국제 NGO 들의 행동규범 기준이 되고 있는 '적십자 Code of Conduct' 에 따라 월드비전은 정치적 입장의 변화나 종교적 개종을 목적으로 구호나 개발 지원 활동을 하지 않으며, 사례는 다음과 같다.

  • 성(性)에 관련된 담론에 보수적인 아프가니스탄에서 성전염질환 예방사업을 실시하기 위해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인 물라 (이슬람종교 지도자) 및 보건관계자들과 함께 관련주제로 워크샵을 진행하고, 이들이 이 예방사업을 지원하도록 한다.
  • 1994년 수백만의 인종학살이 벌어졌던 르완다, 15년이 흐른 지금에도 그 아픔은 남아있다. 르완다 비링기로와 우부므웨 지역에서 월드비전은 지역교회와 협력하여 지역주민들의 심리적 치료와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 모잠비크 도무에 지역에서는 지역교회 리더 및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리더십 교육을 통해 지역사회의 공동의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할지를 논의하고, 캠페인 등을 실시할 수 있도록 역량배양(재정 및 행정역량)을 지원한다.

교회의 후원금 가운데 간혹 특별히 지정해서 사업을 수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2008년을 예로 들면 한 가지 사례가 있다.

  • 월드비전 몽골 TEE 선교사업: 이 사업은 몽골의 지역교회 지도자 및 일반 성도들을 위해 교육지원사업으로 한국 교회를 통해 모금된 지정사업 후원금으로 집행되었다.[출처 필요]

또한 현지에서 요청이 있을 경우에 응답하는 경우도 있는데 다음과 같은 경우이다.

  • 2008년 엘살바도르 성경책 지원사업: 전 국민의 대다수가 가톨릭교도인 엘살바도르의 솔리다리바드ADP(지역개발사업장)에서 성경책 지원요청이 있다. 월드비전은 월드비전의 선물후원사이트 희망의 선물(www.gifts.or.kr)을 통해 성경책 지원사업을 알리고 해당 선물에 대해 받은 후원금으로 성경을 구입하여 사업장에 전달했다. [출처 필요]

이러한 지정사업에는 기업이 지원하는 사업도 있다. 삼성전자에서는 지난 몇 년간 월드비전 사업장에 컴퓨터 교육을 시키고, 8개의 IT센터를 지어주고 있다. 또 외교통상부 산하 KOICA에서 월드비전을 통해 외국을 돕기도 하는데, 예를 들어 가나에서 2년 계획으로 교사양성과 교육시설 개선, 교과서 배급 지원을 하는 사업 등이 있다.

기독교 정체성[편집]

월드비전은 기독교 정신에서 생겨난 구호개발단체이며, '하나님의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을 섬긴다'는 원칙에 따라 일한다. 월드비전은 구호와 개발사업에 관한 수많은 국제협약을 준수하며 '국제 NGO 책임성 헌장'(International NGO Accountability Charter), '국제 적십자 행동수칙'(Red Cross Code of Conduct), '국제NGO 인도적 지원사업 협약'(Sphere Humanitarian charter for NGOs) 그리고 '인도적 지원에 대한 책임성원칙'(Humanitarian Accountability Partnership Principles of Accountability)에서 명시하는 인도적 지원에 대한 표준을 따른다.

월드비전의 선교이념은 통전적 선교라 하여 과거의 선교사업처럼 개종을 목적으로 1차적인 선교활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교육, 의료, 식량 등 전부문을 지원하며 선교대상의 삶 속에 파고드는 자연스런 선교활동을 의미한다. 광의적 개념으로 보면 월드비전의 구호활동 자체도 선교사업의 일환으로 해석된다.[6] 월드비전의 회장인 박종삼 목사는 "세계적으로 봉사, 헌신, 구호 활동을 벌이다 보니 흔히 NGO단체로 인식하고 있지만 이는 잘못된 인식이고 월드비전은 분명히 하나님 나라를 추구하는 선교단체로 기독교 국제협력관이다"라고 월드비전의 정체성[7]을 밝히고 있다.


월드비전 국제파트너십의 구조[편집]

월드비전은 월드비전 인터내셔널(World Vision International)을 중심으로 한 전 세계 100여 개의 회원국으로 구성된다. 각 회원국은 각각의 이사회 및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되지만 회원국간에 상호 의존적이고 책임을 지는 관계로 운영된다. 이러한 월드비전 회원국 간의 관계는 '연방제'로 표현되며, 모든 회원국은 동등한 위치이다.

월드비전 인터내셔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로비아에 위치해 있으며, 각 기능별로 국제 연락 사무소는 스위스 제네바에, 유엔 대표부는 뉴욕, 홍보 담당은 호주 멜버른에, 옹호 사업국은 영국에 있으며 4개 대륙지역사무소가 아프리카(케냐), 아시아태평양(방콕), 중남미(산호세), 중동동구지역(사이프러스)에 있다. 월드비전 인터내셔널은 월드비전의 핵심가치와 기관의 정체성과 정책방향 등을 검토, 평가하고 제시하는 역할을 맡는다. [출처 필요]

또 월드비전의 모든 회원국은 후원국과 수혜국으로 나뉜다. 후원국은 모금을 주로 담당하고 수혜국은 현장에서 긴급구호, 지역개발 및 옹호사업을 담당한다. 100여 개의 회원국 중에서 후원국은 20개국이며, 월드비전 미국과 호주, 캐나다와 영국, 대만과 대한민국 등이 포함되며, 특히 대한민국은 월드비전의 모든 회원국 중에서 수혜국에서 후원국으로 전환한 유일한 국가이다.

논란[편집]

  • 후원금 집행 방식에 대한 논란

월드비전 웹사이트에는 '해외아동 1:1 결연하기'등과 같은 문구를 통해 후원금이 해당 아동에게 직접적으로 전달되는 것처럼 보이나, 월드비전의 공식적인 답변에 의하면 이는 오해이며, 후원금은 아동에게 직접 전달되지 않고 지역개발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8] 이 문제는 한국 뿐 아니라 각국 월드비전에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로, 2008년 12월 호주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공론화된 바 있다. 호주 ABC방송의 리포터 앤드루 게이건은 "에티오피아의 끝없는 기근" 다큐멘터리 촬영시 자신이 월드비전을 통해 10년동안 후원했던 에티오피아의 아동 Tsehaynesh Delago[9]를 방문했는데, 월드비전에서 보내주는 아동발달연례보고서에 따르면 그 아동은 후원자의 후원금으로 학교에서 영어를 배우고 있으며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했으나 실제로 Tsehaynesh Delago는 영어를 한 마디도 하지 못했으며, 앤드루 게이건이 10년 이상 후원했음에도 불구하고 후원자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 10년 동안 월드비전에서 후원받은 것은 인터뷰 직전에 받은 볼펜 한자루와 재킷 한벌이 전부였다.[10] 앤드루 게이건은 이런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으며 월드비전측에서는 월드비전의 전반적인 구호사업에 대한 취재를 ABC방송국에 제의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방송이 나간 후에 호주 월드비전은 ABC방송국에 공식답변을 보내 "후원금은 지역사회의 갈등을 방지하기 위해 아동개인에게 전달되지 않고 지역개발사업에 사용된다"고 알렸다.[11] 다만 이와 같은 홍보활동은 월드비전뿐이 아닌 다른 일부 아동구호단체에서도 후원자를 확보하고 지속적인 후원을 끌어내기 위해 사용하는 일종의 마케팅 전략이기도 하다.

  • 선교활동에 대한 논란

월드비전은 개신교 계열 단체로, 구호활동 자체가 선교의 일부라는 통전적 선교(holistic mission)을 지향하고 있다. 이는 선교를 1차적인 목적으로 구호활동을 펼치던 기존의 방식과는 구분되나, 구호활동에 있어 여전히 종교적인 색채가 묻어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또한 이와 같은 단체의 정체성을 후원인들에게 명확하게 전달하지 않음으로 인해, 후원금(그 중 상당부분은 비개신교 후원인에게서 후원받은)이 통전적 선교에 사용된다는 사실을 흐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현재 월드비전은 공식적으로 선교단체임을 명시하고 있다.[8]

  • 재무보고서/예산 집행에 대한 논란

현재 한국 월드비전에서 일반에 제공하고 있는 재무보고서는 2장 분량으로, 단체의 규모에 비해 보고서 항목이 지나치게 간략하고, 또한 월드비전에서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긴급구호항목에 사용한 금액은 얼마 되지 않았다며 집행 내역에 대한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12]

  • 비판 수용에 관한 논란

한국 월드비전은 최근 불거진 인터넷 상의 논란에 대해 "월드비전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원글을 작성한 블로거에게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지한 바 있다. 월드비전 측이 주장한 혐의는 허위사실유포죄였다. 원 글을 작성한 블로거는 월드비전의 압력에 의해 스스로 올린 글을 내렸으나 차후 다시 공개했다.[13]

주석[편집]

  1. 김외현, "5대 NGO 영향력 ‘정부 만큼 막강’".
  2. 월드비전 역사.
  3. 권복기, ""빈곤 쫒아내자" 흰팔찌가 뛴다".
  4. 강기헌, ""돈 사용처 공개해야 기부문화 선진화"".
  5. 월드비전 재정보고.
  6. 조지혜, "선교는 생활통해 자연스럽게-국제월드비전 선교담당 스튜어나겔 부총재 내한".
  7. 오세현, "헌신을 바탕으로 하나님 나라를 전하는 월드비전-기독교 구호 국제협력기관, 100여국 1억 인구에 예수그리스도 증거".
  8. 월드비전 FAQ.
  9. 아프리카어 실제발음을 알 수 없어 알파벳원문으로 표기
  10. Geoghegan, Andrew "Ethiopia - The Endless Famine", Foreign Correspondent, 25 November 2008, series 18, episode 22, © 2008 Australian Broadcasting Corporation
  11. ABC Material's Foreign Correspondent, World Vision response to Foreign Correspondent story from Ethiopia, Foreign Correspondent story from Ethiopia broadcastbroadcast on 25 November 2008, Australian Broadcasting Corporation
  12. 월드비전 2007년 사업보고서.
  13. 일개 블로거와 거대기업Z, 그리고 명예훼손. 2011년 5월 3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