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원내대표(院內代表, Floor leader)는 의회 내에서 각 대표하는 의원을 뜻하는 말이다.

개요[편집]

원래 미국에서 원내총무라 하던 것을 대한민국에서도 원내총무라 불렀으며, 2003년에 김근태의원이 원내대표라 격상해 썼고 이 후 각 당에서 차례로 쓰이고 있다. 당 전체를 총괄하는 당대표총재 등과 구분된다.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그 동안 교섭단체 대표의원을 '원내총무'라 불러왔지만, 2003년 민주당은 개혁안의 일환으로 원내총무 산하에 정책위원장을 두고, 원내총무를 '원내대표'라는 직위로 격상시켜 권한을 강화했다.[1] 목적은 원내중심 정당화로 자연스럽게 중앙당의 조직과 기능을 축소시키기 위함이였다.[2] 이로 인해, 당 대표 못지 않는 실질적인 당의 리더 역할을 맡게 된다는 분석도 있다.[3] 그러나, 실제로 원내대표라는 직위는 2003년 9월 19일 민주당 신당파와 한나라당 탈당파의 통합신당인 열린우리당에서 김근태가 최초로 쓰게 되었다.[4] 이후 2004년 5월 한나라당도 원내정당화를 표방하며 '원내대표'라는 명칭을 따라 쓰기 시작하면서 다른 당들도 쓰고 있다.[5][6]

미국[편집]

양원제를 채택하고 있는 미국에는 각 당을 대표하는 당대표가 없고 대신 원내총무가 존재한다.

일본[편집]

미국과 마찬가지로 양원제를 채택중인 일본은 총재 또는 간사장이 당을 대표한다.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박정철, 민주, 黨 개혁특위 개혁안 통과, 한국일보, 2003년 2월 10일
  2. 이상인, <민주 당개혁안 내용과 의미>, 연합뉴스, 2003년 2월 8일
  3. 조수진, “盧와 개혁성향 비슷…김근태로 세대교체”, 국민일보, 2003년 2월 16일
  4. 윤경민, 신당 원내대표에 김근태 선출, YTN, 2003년 9월 19일
  5. 정재권, 박 대표 ‘당 개혁안 무산’ 침묵, 한겨레, 2004년 5월 13일
  6. 이동훈, 미완의 정치개혁, 한국일보, 2004년 6월 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