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지상 공격 미사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행중인 AGM-84H SLAM-ER 미사일

원격 지상 공격 미사일(Standoff Land Attack Missle, SLAM)은 미국에서 개발한 아음속, 초수평선, 전천후 순항미사일이다. 1970년대 미국 해군하푼 미사일을 개량한 것이다.

버전[편집]

  • AGM-84E - SLAM 기본형
  • AGM-84H - SLAM-ER(Expanded Response): 대한민국 공군F-15K 탑재용으로 구매했다.
  • AGM-84K - AGM-84H에서 내부적으로 개선되었다.
  • SLAM-ER ATA - 자동 목표물 획득 기능이 있다.
    • 제네럴 일렉트릭은 자동 목표물 획득 장치(ATRU: Automatic Target Recognition Unit)를 공급하고 있다. 이것은 미사일 발사전과 발사후에 목표물에 대한 데이터를 처리하는 장치로서, 고속의 비디오 비교기능을 제공한다. 슬램-ER 미사일을 진정한 "Fire and Forget" 미사일로 만들어 준다.[1]

AGM-84H 제원[편집]

  • 길이: 4.35 m[1]
  • 직경: 34 cm
  • 중량: 635 kg
  • 날개폭: 2.18 m
  • 유도방식: 적외선 이미지, 관성유도, GPS
  • 사정거리: 278 km
  • 단가: USD $720,000
  • 공격대상: 지상 건물, 자동차, 선박
  • 엔진: 터보젯
  • 속도: 아음속

SLAM-ER 공대지미사일 주파수 문제[편집]

2005년 9월,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공대지 미사일 SLAM-ER과 F-15K 사이의 데이터 링크를 위한 주파수 대역이 한국 국내의 PCS와 IMT2000 주파수 대역과 겹친다는 문제점이 공개되었다. 혼선이 생길 경우, 전투기에서 발사한 미사일을 통제할 수 없는 것은 물론, 표적에 관한 정보 파악도 어렵게 되는 등, SLAM-ER의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해진다. 공군은 미국 보잉 사와 SLAM-ER의 주파수 대역 변경을 협의하였으나, 보잉 사는 1년 정도의 소요 기간 및 1백만 불의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서, 공군은 평시 공대지 유도탄 훈련에는 주파수를 사용하지 않는 방식으로 항공기에 데이터링크 송수신기와 모의 훈련탄을 장착하는 방안을 보잉측과 협의하기로 하였다.

해성 미사일[편집]

슬램 미사일이 무게 635 kg에 사거리 278 km인데, 한국은 최근 무게 700 kg인 SSM-700K 해성 미사일을 개발해 구축함에 실전배치했다. 그러나, 전투기에서 시험발사한 적은 없다. 전투기에서 발사하면 사거리 300 km 정도인 공대함 미사일, 공대지 미사일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한국은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로 미국산 975 kg 재즘 미사일, 독일산 1.4톤 타우러스 미사일을 수입하려고 하지, 700 kg 해성 미사일을 공군용으로 도입하겠다는 논의는 없다.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