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금 (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금(牛金, ? ~ 238년?)은 후한 말기, 삼국 시대 위나라의 장군이다. 우금(于禁)과는 다른 사람이다.

생애[편집]

조인의 부장 시절[편집]

조인(曹仁)의 부곡장으로 기록에 처음 등장한다. 208년 남군 전투 당시 (吳)의 장수 주유(周瑜)에 의해 강릉(江陵)이 공격당하자 조인의 명령으로 주유 군대에 싸움을 걸었지만, 중과부적으로 포위당한다. 조인이 거느리고 온 군사의 도움으로 거느린 군사들과 함께 포위망을 뚫고 탈출에 성공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 후, 후장군(後將軍)이 되었다.

죽음과 일설[편집]

청룡 3년(235년), 쳐들어온 촉한의 마대(馬岱)를 쳐 달아나게 했다.

경초 2년(238년), 호준(胡遵) 등과 함께 사마의(司馬懿)의 지휘를 받아 공손연(公孫淵)의 난을 진압했다. 이때 “소가 말을 대신한다”는 참언(讖言)이 있어, 사마의가 계책을 세워 독살했다는 말이 전해진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우금[편집]

208년, 조인(曺仁)의 부장으로서 남군 전투 때 등장하였다. (吳)의 장수 주유(周瑜)가 강릉(江陵)을 공격하였을 때 조인의 명으로 주유의 군대를 공격하였으나, 오히려 포위를 당하였다. 이에 조인이 용기분발하여 홀로 적진으로 뛰어들어가 우금을 구출하였다.

그 후, 우금은 어디에서도 등장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