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용산사

용산사중화민국 타이베이시에 있는 사원으로 타이베이 시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이다. 1738년 청나라 시절에 중국 복건성 이주민들에 의해 세워진 사찰로 소실되어 현재의 건물은 2차 세계대전 뒤 1957년에 다시 지은 것이다. 돌기둥에는 조화를 이루며 조각된 용 뒤쪽에 역사적 인물들의 춤추는 모습이 새겨져 있다. 지붕에는 더 많은 모습들과 용들이 장식되어 있다. 이곳은 전형적인 타이완 사찰로서 도교, 불교, 토속신 각종교의 색채가 서로 조화를 이루며 어우러져 있다.

위치[편집]

타이베이 북부에 위치해 있으며 MRT 용산사역에서 도보로 1분 거리이다.

개장시간 및 주변정보[편집]

대만 시각으로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리며 유명한 뱀골목(화시제야시장)에서 두 블록 정도 떨어져 있으며 용산사역과 가깝다. 관람요금은 무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