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비어천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대한민국보물
Yongbieocheonga.jpg
용비어천가 권1
지정번호 보물 제1463호
(2006년 4월 28일 지정)
소재지 서울시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외 3곳
제작시기 조선시대
비고 2권2책(서울역사박물관), 3권3책(계명대),

보물 제1463-1호 권8, 9, 10 계명대
보물 제1463-2호 권3, 4 서울역사박물관
보물 제1463-3호 권1~2 서울대 규장각
보물 제1463-4호 권1~2, 7~8 고려대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는 조선 세종권제·정인지·안지 등이 세종의 명을 받아 지은 악장·서사시이다.

정인지(鄭麟趾)·안지(安止)·권제(權踶) 등이 짓고,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이개(李塏) 등이 주석, 정인지가 서문을 쓰고 최항(崔恒)이 발문(跋文)하였다.

1445년(세종 27년)에 지어 1447년(세종 29년)에 간행하였다.

한글 창제 후 첫 시험으로 이루어진 최초의 한글 문헌이며 악장이다.

모두 125장으로 조선 건국의 위대함과 시련을 노래했고, 그것이 하늘의 명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강조했다.

내용은 목조·익조·도조·환조·태조·태종 등 조선의 선대인 6대에 걸쳐 그 사적을 노래했다.

제1장, 제125장 등 10여 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각 장이 2절로 되었는데 앞절에는 중국 역사상의 사적을 적고, 뒷절에는 앞의 중국 사적과 부합되는 조선 건국의 사적을 노래했다.[1] [2]

배경[편집]

보물 제1463-3호 서울대 규장각 소장

『용비어천가』는 왕권의 정통성을 강화함으로써 민중의 복속을 유도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표적인 송축가였다.

이 작업을 위해 당대 일류의 유학자들이 집결해 온갖 종류의 사서와 경전을 뒤져 하나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었다.

또한 그들은 이 노래를 통해 왕조를 창업한 이들의 업적을 찬미했을 뿐만 아니라 나라를 영원히 이어가기 위해 필요한 군주의 도덕적 수신을 덧붙임으로써 미(美)와 자(刺), 곧 찬미와 규계라는 동아시아의 전통적 정치 사상을 구현했다.

이러한 『용비어천가』는 한글 창제에 의해 이루어진 조선 문학사상 최초의 국문시가로 고전 <동명왕편>(東明王篇) 같은 신화를 노래한 숭고성을 이어받고 <제왕운기>(帝王韻紀)나 <역대세년가>(歷代世年歌) 등 영사시(詠史詩)의 전통을 이은, 그리고 악장의 독자적 형식을 개척한 첫 작품으로 중요한 가치를 갖는다. [3]

지정 문화재[편집]

보물 제1463-2호[편집]

『용비어천가』는 훈민정음(訓民正音)이 창제된 후 정음(正音)으로 기록된 최초의 문헌임과 동시에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과 함께 조선시대 악장(樂章) 문학의 대표적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 책으로써, 세종조의 국어학과 서지학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용비어천가』의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2권2책으로 권3과 권4이며 전체적인 보존상태는 대체로 양호하다.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번각본(飜刻本)인 광해군4년본(萬曆本)이 갖고 있는 번각본의 특징인 서체(書體)가 힘이 없거나 글씨가 일정하지 않은 점, 1~3군데 습기 흔적이 존재한다는 점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반면, 초각본(初刊本)으로 알려져 온 서울대 규장각(奎章閣) 가람본(伽藍本) 권1,2와 고려대 만송본(晩松本)은 권7,8과 마찬가지로 전권에 걸쳐 똑같이 상하내향흑어미(上下內向黑魚尾)를 가지고 있다.

계명대 소장 『용비어천가』는 전10권 중 권8~권10의 3권으로 자체(字體)는 조선초기에 유행한 조맹부(趙孟頫)의 송설체(松雪體)로 판각한 것이며, 판심(版心)에는 조선초기의 형식인 흑구(黑口)에 내향흑어미(內向黑魚尾)가 있어 초간본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 책은 장차(章次)에 있어 몇 군데 오각이 있고 수정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아 초판본 책판의 수정을 거쳐 인출한 것으로 보인다. 2006년 4월 28일 보물 제1463호로 지정되었다. [1]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이 중 卷3과 卷4이며, 匡廓은 四周雙邊이고, 半廓의 길이는 25.9㎝×17.6㎝, 9行 20字에 注雙行이며 界線이 있다. 版心에는 上下 黑口가 있고, 魚尾는 上下內向黑魚尾이다. 卷3은 앞부분 8장이 缺落되었고, 卷4는 끝부분 1장(제46장)이 결락되었으며, 제 45장의 後面 제 6행~9행의 상단부가 1~5字 단절되었다. 이 책의 卷3과 卷4는 본래 1冊이었던 것을 후에 2冊으로 分冊한 것이다. 전체적인 보존상태는 대체로 양호하다. 龍飛御天歌의 現存本은 活字本으로 간행한 기록이나 실물은 나타나 있지 않고, 세종 29년(1447년)에 처음 목판으로 550秩 간행한 후 수차에 걸쳐 간행된 목판본이 전한다. 그중 光海君 4년(萬曆 40年 : 1612年) 5월의 內賜記가 있는 본과 孝宗10년 (順治16년 : 1659년) 12월의 內賜記가 있는 본, 英祖 41년(乾隆 30년 :1765년) 6월의 內賜記가 있는 본 등이 전한다.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飜刻本인 광해군4년본(萬曆本)이 갖고 있는 번각본의 특징인 書體가 힘이 없거나 글씨의 太細가 일정하지 않은 점, 1~3葉魚尾가 混在한다는 점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지 않은 반면, 初刊本으로 알려져 온 奎章閣 伽藍本 卷1,2와 高麗大 晩松本卷7,8과 마찬가지로 全 卷에 걸쳐 純一하게 上下內向黑魚尾를 가지고 있다. 이 刊本은 일부 落張이 있고 初刊本 初刷인지, 後刷인지 그 印出年代를 둘러싸고 약간의 논란이 있으나, 世宗朝의 국어 연구와 書誌學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서 상태가 양호하고, 卷3,4로는 壬辰倭亂 이전의 간행본중 唯一本이라는 점에서 2001년 12월 31일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40호로 지정되었고, 2009년 2월 23일 보물 제1463-2호로 승격되었다.
  2. 서울특별시고시제2001-445호,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지정》, 서울특별시장, 서울특별시 시보 제2379호, 48면,2001-12-31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한국학중앙연구원(1998년)

참고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