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불용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용불용설(用不用說, 영어: Lamarckism, Lamarckian inheritance, theory of use and disuse)은 장바티스트 라마르크가 제안한 진화 이론이다. 라마르크는 생물이 살아있는 동안 환경에 적응하고자 획득한 형질이 다음 세대에 유전되어 진화가 일어난다고 보았다. 찰스 다윈자연선택그레고르 멘델유전법칙에 기초한 현대 진화 이론에서는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역사[편집]

에라스무스 다윈은 1794년에서 1796년에 걸쳐 집필한 《동물학》에서 "모든 온혈 동물은 자신의 일부를 변형하는 힘을 갖고 있고, 이렇게 개량된 형질은 자손에게 이어진다"[1]라고 기록하였다. 라마르크는 1809년 저서 《철학적 동물학》에서 에라스무스 다윈의 학설을 이어받아 "동물들은 일생동안 자신의 필요에 의해 특정 형질을 발달시키며 이를 자손에게 물려준다"[2]고 기록하였다.

라마르크는 에티엔 조프루아 생틸레르등과 함께 프랑스 변형론 학파(프랑스어: Transformationism)를 창립하였다. 영국 에든버러의 급진적 비교동물학자인 해부학자 로버트 에드먼드 그런트 등은 라마르크의 학설을 받아들였다. 그런트는 후일 찰스 다윈에게 라마르크의 학설을 연구해 볼 것을 권했다.[3]

찰스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자연선택진화의 주요 원인으로 발표하였으나 진화가 일어나는 유전적인 원인에 대해서는 라마르크의 용불용설 이상을 제시할 수 없었다.[4]

20세기에 들어 멘델의 유전법칙이 재발견된 후 급속히 발전한 유전학에 의해 유전자의 역할이 밝혀지면서 라마르크의 용불용설은 오류로 판명났다. 현대 진화 이론은 생물 집단 내에 존재하는 개체차를 대립형질의 발현으로 파악하며, 자연선택에 의해 대립형질 발현빈도가 변화하는 것을 진화의 원인으로 파악한다.[5]

주석[편집]

  1. Zoonomia, Vol. I by Erasmus Darwin
  2. Jean-Baptiste Pierre Antoine de Monet, Chevalier de Lamarck On classification and evolution
  3. 과학동아, 2009년 1월, 93쪽, ISBN AB-D2-00901-0
  4. Darwin, Charles (1872). "Effects of the increased Use and Disuse of Parts, as controlled by Natural Selection". The Origin of Species. 6th edition, p. 108. John Murray. Retrieved 2007-12-28
  5. Bowler, Peter J. (1989). The Mendelian Revolution: The Emergence of Hereditarian Concepts in Modern Science and Society. Baltimore: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ISBN 978-0-8018-38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