욤자깅 체뎅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윰자깅 체뎅발

욤자깅 체뎅발 (몽골어: Юмжаагийн Цэдэнбал, 1916년 9월 17일 ~ 1991년 4월 20일) 은 몽골 인민 공화국의 정치인으로, 1940년 ~ 1954년 몽골 인민혁명당 서기장, 1974년 ~ 1984년 몽골 인민대회의 간부회 의장, 1952년 ~ 1974년 몽골의 총리를 지냈다.

인물과 경력[편집]

마오쩌둥과 함께 이오시프 스탈린의 70번째 생일 찬치에 참석한 체뎅발 (맨 오른쪽).

체뎅발은 지금의 오브스 아이막에서 가난한 유목민의 아들로 태어나, 1931년 몽골 혁명청년동맹에 가입하였다. 1939년 울란바타르에서 재무차관, 재무장관으로 일했으며, 1940년 제10차 몽골 인민혁명당 대회에서 당 서기장이 되었다.

체뎅발의 동상

체뎅발은 1952년 허를러깅 처이발상의 죽음 이후, 총리 직을 승계하였다. 소비에트 연방의 스탈린 격하 운동의 영향으로 처이발상과 칭기즈 칸을 비판하였으며, 1950년대 후반 ~ 1960년대 초반 정적들을 성공적으로 숙청하였다. (1958-59년 Dashiin Damba, 1962년 Daramyn Tömör-Ochir, 1963년 Luvsantserengiin Tsend, 1964년 12월 "반당 집단"으로 불리는 Lookhuuz-Nyambuu-Surmaayav) 1974년, 체뎅발은 인민 회의 간부회 의장 (국가 원수)가 되었다.

외교 정책 면에서는 소비에트 연방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다졌으며, 중소 분쟁이 표면화된 상황에서 소비에트 연방을 옹호하고 중화인민공화국을 비판해, 중화인민공화국의 분노를 사기도 하였다.

1984년 8월, 체뎅발은 소비에트 연방의 압력으로 은퇴하였고, 그의 은퇴 원인으로 노령 및 정신 허약이 지적되기도 하였다. 체뎅발의 뒤를 이어 잠빈 바트뭉흐 (Jambyn Batmönkh) 가 몽골 인민혁명당의 서기장이 되었다. 체뎅발은 죽을 때까지 모스크바에 머물렀으며, 그의 시체는 몽골에 묻혔다.

그의 러시아인 부인 아나스타시야 이바놉나 필라토바 (Анастасия Ивановна Филатова)는 몽골에서 영향력 강한 정치인으로 여겨졌으며, 소비에트 연방의 지도자 레오니트 브레즈네프와 밀접한 관계에 있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