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령식민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령식민지(王領植民地, Crown colony) 또는 왕관식민지는 대영제국이 영토 확장 과정에서 내세웠던 식민 행정부의 일종이었다.[1][2]

왕령식민지는 통치권자가 지명한 행정관에 의해 통치됐으며 후에 이 권한은 동인도회사와 같은 식민지 주재 사무소에서 맡게 됐다. 이 단어는 당시에 쓰이던 것은 아니며 현재의 개념에 맞춰보자면 현재 미국의 버지니아 주가 영국의 식민지였을 때의 형태로 볼 수 있다.

19세기 중반까지 주로 이 용어는 전쟁을 통해 얻은 식민지를 지칭했으며 트리니다드의 예가 있다.[3] 그러나 후에는 오스트레일리아와 캐나다, 뉴질랜드 등 다른 대영제국의 일환에도 모두 이 단어를 쓰기 시작했다.

왕령식민지의 개념은 영국국가법이 1981년 잔존하는 영국의 식민지를 영국 속방(British-Dependent Territories)으로 재정립함으로써 변하였으며 2002년부터는 British Overseas Territories로 불린다.

왕령식민지의 종류[편집]

1918년을 기준으로 할 때 세 종류의 왕령식민지가 있었으며 이는 자치권의 정도에 따라 구분되는 것이다. 1~2개의 의회가 구성돼 있었던 버뮤다, 자메이카, 피지, 스리랑카 등의 경우는 해당 지역에서 선출된 의원과 통치권자가 직접 임명한 의원으로 구성됐다. 영국령 온두라스, 시에라리온, 그레나다의 경우에는 왕령 임명 의원이 의석의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지역 인구에 따라 선출된 의원은 극소수였다. 세 번째의 경우는 가장 적은 경우로서 가장 자치권이 제한돼 행정관이 직접 통치했으며 지브롤터, 세인트헬레나, 싱가포르가 해당됐다.

주석[편집]

  1. U.S. Library of Congress
  2. 옥스포드 컴팩트 영어사전 "Crown colony"
  3. History of Parliament: Parliament of Trinidad and Tobago

참고[편집]

  • The Government of the British Empire 1918 Little, Brown, and company
  • Historical Dictionary of the British Empire
  • The Nineteenth Century, The Oxford History of the British Empire Volume I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