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는 유명한 라틴어 경구인 "Veni, vidi, vici"한국어로 옮긴 것이다.

이 말은 로마 공화정 말기 유명한 정치인이자 장군인 율리우스 카이사르기원전 47년 폰토스파르나케스 2세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직후 로마 시민과 원로원에 보낸 승전보에서 썼다고 전해진다. 이 간단하지만 확신에 찬 경구를 통해 카이사르는 아직 내전중인 로마에서 자신의 군사적 우월감과 내전 승리의 확신을 원로원과 시민에게 전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