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완적

완적(阮籍, 210년 ~ 263년)은 중국 삼국 시대 위나라 말의 시인이며, 자는 사종(嗣宗)이고, 진류(陳留) 사람이다.

행적[편집]

혜강과 함께 죽림칠현의 중심인물이었다. 부친인 완우(阮瑀, ?~212)는 조조를 섬긴 건안칠자의 한 사람이었다.

완적은 혜강의 형인 혜희에 대해서는 아첨하는 선비에 대한 백안(白眼)으로 대했으나, 아우인 혜강에게는 청안(靑眼)으로 대하여, 여기서 죽림 교유의 중핵이 이루어진다. 원래 제세(濟世)의 뜻이 있었다고 하는 그의 유가적 지조는, 위진 사이를 전변(轉變)하는 경박한 군자들을 외면하려는 도가적 ‘과장된 언사’로서 자기도회하려고 했다. 〈도덕론(道德論)〉, 〈통로론(通老論)〉, 〈달장론(達莊論)〉이나 〈대인선생전(大人先生傳)〉 등의 노장적 세계를 그린 것이 그것이다. 또한 감음을 일삼고, 차바퀴가 다하는 곳에서 통곡했다고 하는 완적의 심정은 〈영회시(詠懷詩)〉에서 볼 수 있다. 5언시 82수의 이 연작은 미인을 찾아서 원유하면서도 옛 고향을 생각하는 굴원의 《초사》의 세계와 유사하나, 보다 개인적 감회에의 경향이 강하다. 당나라 초의 진자앙(陳子昻)의 〈감우시(感遇詩)〉 38편이나, 성당(盛唐)의 이백의 〈고풍(古風)〉 59편 등에 계승되는 그의 시풍은, 중국 사인(士人)에게 하나의 자기표현의 형태를 제시했다. 죽림칠현 가운데서도 은자적 성격을 진하게 갖는 점에서 대표적 인물이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