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니버스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옴니버스 영화(omnibus film)는 각자 독립되어 있는 에피소드를 한데 묶은, 단편집과 같은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영화의 한 장르이다. 서머셋 몸이 지은 단편 4개를 영화로 만든 1949년 작 《사중주》공개시 처음 이 용어가 사용되었다. 이와 같은 형식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페데리코 펠리니의 1959년 작 《달콤한 인생》, 롯셀리니의 1946년 작 《전쟁의 피안》이 있다.[1]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옴니버스 영화로는 《오감도》가 있다.[2]

주석[편집]

  1. 시사상식편집부, 《SPA 종합교양》, 박문각, 2009년, p.503
  2. 박정환. "지붕킥’ 황정음 인기에 영화 ‘바람’ 다시보기 열풍", 《굿데이스포츠》, 2010년 3월 9월 작성. 2010년 3월 14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