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피아의 제우스 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

올림피아의 상을 바탕으로 한 모조 제우스 상

올림피아의 제우스 상은, 기원전 435년에 고대의 유명한 조각가 페이디아스에 의해 만들어진 하늘의 신 제우스를 본뜬 것이다. 고전 고대에 있어서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이기도 하다.

구조[편집]

기원전 5세기경 올림피아제우스 신전이 만들어졌다. 제우스상은 이 신전의 안에 있었으며 그 폭은 신전 통로의 폭과 거의 같았다. 좌상이었으며 전장은 약 12m(약 40ft)였다. 기원전 1세기 경 지리학자 스트라본은 "만약 제우스 상이 서있었다면 지붕을 뚫어버렸을 것이다."라고 써놓았다.

본체는 삼나무로 만들어졌고 표면을 상아로 덮었다. 표면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항상 올리브유를 칠했다. 좌상은 , 상아, 흑단, 보석으로 꾸며져 있었다. 오른쪽에는 승리의 여신인 니케의 조각상이 있었으며 왼쪽에는 지팡이를 든 손에 독수리가 있었다.

그 후[편집]

기원전 2세기 경 로마의 장군인 루키우스 아에밀리우스 파울루스 마케도니쿠스는 마케도니아를 정복 했을 때 이 상을 구경하면서 신들에게 강한 경외심을 느꼈다고 말한다.

만들고나서 800년 후인 394년에 제우스 상은 올림피아에서 비잔틴 제국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폴리스로 옮겨졌다. 그 후의 일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불타서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1958년에 제우스상을 만들 때 사용되었다고 여겨지는 작업장이 발견되었다. 이 발견에 의해서 제우스상의 모든 모습에 대한 것이 진척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