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가리우 벤케렌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올레가리우 벤케렌사

올레가리우 마누엘 바르톨루 파우스티누 벤케렌사(Olegário Manuel Bartolo Faustino Benquerença, 1969년 10월 18일)는 포르투갈축구 심판이다.

그는 1995년포르투갈 리가 심판으로 데뷔했으며, 2001년국제 축구 연맹으로부터 국제 심판 자격을 취득했다.

그는 2010년 FIFA 월드컵에서 일본과 카메룬, 나이지리아와 대한민국의 조별 예선 두 경기, 우루과이와 가나의 8강전 경기의 주심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