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랭프 드 구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올랭프 드 구주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올랭프 드 구주

올랭프 드 구즈(Olympe de Gouges, 1748년 ~ 1793년)는 프랑스의 시민운동가이다. 프랑스 혁명 시기에 여성에게도 참정권이 부여되어야 한다는 혁신적인 주장을 하였다.

생애[편집]

올랭프 드 구주는 1748년스페인 인근에 위치한 프랑스 시골 마을에서 그 마을의 '볼테르'였던 아버지 퐁피냥 후작과 세탁부 어머니 사이에서 사생아로 태어났다. 17세에 나이 많고 돈 많은 남자와 결혼하여 아들 하나를 낳았지만 일찍 남편이 죽어 아들과 파리로 올라와 생활하였다. 그는 파리에서 사교계 문사들과 재치를 겨루며 숱한 남자들의 구애를 받았지만, 결혼은 단호히 거부하였다. 그는 연인의 재정적 후원을 받으며 세태를 꼬집는 소설희곡 등을 발표하였는데,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하였고 사투리를 썼기 때문에 맞춤법과 철자가 엉망이어서 집필은 대필작가에게 맡겼다는 이야기가 있다.[1]

흑인 노예제에 반대하는 희곡이나 여성의 이혼권을 옹호하는 글을 통해 약간의 명성을 얻었던 올랭프 드 구주는 희망과 기쁨으로 프랑스 혁명을 반겼다. 그러나 프랑스 혁명에서 내건 평등의 권리가 여성까지 확대되지 않는 것을 보고 환멸을 느껴 <인권선언문>에 빗대어 <여성권선언문>을 썼고, 여성이 '남성에게 복종하도록' 창조되었다는 주장을 한 루소에 빗대어 성적 평등에 바탕 둔 결혼을 주장한 <사회계약론>을 썼다.[2] [3]

올랭프 드 구주는 프랑스 혁명 시기에 마리 앙투아네트와 함께 단두대에 오른 여성으로서, 그는 프랑스 혁명을 기뻐하며 옹호했으나 혁명이 내건 자유와 평등이 남성에게만 해당되자 <인간과 시민의 권리 선언>을 보충하여 <여성권선언문>을 발표했고, 그 일로 그는 '자신의 성별에 적합한 덕성을 잃어버린 사람'으로 단죄를 받았는데, 로베스피에르의 공포정치를 공격했다는 이유로 1793년 급진 공화파에 의해 처형당했다. 단두대에 올라 처형된 올랭프 드 구주는 "여성이 사형대에 오를 권리가 있다면 의정 연설 연단 위에 오를 권리도 당연히 있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4] [5] [6]

주석[편집]

  1. 김재희. 형제애, 구주에게 물어봐. 한겨레21. 2005년 8월 12일.
  2. 조한욱. 형장에 설 권리. 한겨레신문. 2011년 4월 13일.
  3. 장자크 루소1762년에 《사회 계약론》을 썼다.
  4. 변상욱. 3578 여성 참정권 쟁취 잔혹사. 노컷뉴스. 2012년 1월 17일.
  5. 이성형. 역사는 왜 보들레르의 연인 잔 뒤발을 지웠나. 한겨레신문. 2012년 1월 6일.
  6. 고종석. 샤를로트 코르데- 암살의 천사 . 한국일보. 2009년 3월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