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퍼레이션 유니파이드 어시스턴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Operation Unified Assistance logo

오퍼레이션 유니파이드 어시스턴스(Operation Unified Assistance)는 2004년 인도양 지진 해일 사태에 대응하여 인도네시아를 구호하기 위한 미국의 군사작전이다.

개요[편집]

2004년 12월 28일 첫 부대가 태국 우타파오에 도착했다. 태국 정부는 우타파오 기지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국방부의 12,600명이 구호에 참여했다. 미국 정부는 주일미군을 파병했다. 미군은 민군 작전 센터에 합류했다.

비행기[편집]

스리랑카인이 HH-60G 페이브호크 헬기에서 야채를 하역하고 있다.

다수의 C-5 갤럭시, C-17 글로브마스터III 전략수송기와 10대의 C-130 허큘리스 전술수송기를 파견했다. 9대의 P-3 오라이온 초계기탐색 구조(SAR) 지원을 했다. 미국 국무부미국 국방부에서 파견된 다수의 팀들이 도왔다.

태국우타파오 기지가 지역 허브로 사용되었다.

선박[편집]

홍콩이 모항인 USS 에이브러햄 링컨 (CVN-72) 항공모함전투단이 인도네시아 Aceh 지역을 돕기 위해 수마트라 해안에 파견되었다. 이 함대의 지원함에는 USS Shoup (DDG-86), USS Shiloh (CG-67), USS Benfold (DDG-65), USNS Rainier (T-AOE-7) 가 포함되었다.

미국 해군은 또한 1000석의 침대를 가진 USNS Mercy (T-AH-19) 병원함도 파병하였다.

USS San Jose (AFS-7), USS Niagara Falls (AFS-3)와 같은 다른 지원함들도 파병되었다.

2005년 1월 24척의 해군 군함과 1척의 해양경비대 함정이 그 지역에 있었다. 마지막 선박인 USNS Mercy (T-AH-19) 병원함이 2005년 4월 그 지역을 떠났다.

USS 에식스 (LHD-2)[편집]

2004년 에식스함은 31 해병 원정단 (31st MEU)을 쿠웨이트로 파병했다. USS Harpers Ferry (LSD-49)USS Juneau (LPD-10)도 함께 출항했다. 에식스함은 파병된 해병들이 팔루자 전투를 치르는 동안 걸프만에 계속 머물렀다. 그 기간동안, 2004년 인도네시아 지진이 발생하여, 에식스함은 오퍼레이션 유니파이드 어시스턴스를 인도네시아 Banda Aceh 지역에서 수행했다. 그 후 다시 걸프만으로 돌아와서 31 해병 원정단을 지원했다. 모든 작전이 종료하고 31원정단을 태우고 일본 오키나와로 귀항했다. 바다에서 8개월간 작전하였다.

31 해병 원정단은 2200여 명 규모로 한반도 유사시 가장 먼저 증파되는 부대중의 하나다.[1] 미 3해병원정기동군에서 차출, 구성된 기동부대로 제1해병비행단과 36해병비행전대, 18해병통제전대, 17해병지원대대로 편성돼 있으며 유사시 한반도에 1~3시간이면 전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2][3]

오키나와 섬제주도 남쪽으로 평균 780~800km 정도 떨어져 있다.[4] 반면에, 미국 영토인 에서 북한까지는 직선거리로 4000㎞ 정도 된다.[5]

효과[편집]

미국에 대한 인도네시아의 우호적인 여론이 급격히 증가했다. 2003년 15% 였던 미국 우호적 여론이 2005년에는 38%로 증가했다. 원래 미국에 대해 우호적인 여론은 별로 없는 것이 일반적 정서였다.[1] 이러한 여론조사 결과는 구호 활동이 미국에 대한 우호적인 시각을 높인다는 것을 의미한다.[2]

참고[편집]

  1. "No Global Warming Alarm in the U.S., China" (PDF). 2008년 1월 2일에 확인.
  2. "2006 Poll: Humanitarian Relief Sustains Change in Muslim Public Opinion". Terror Free Tomorrow. 2008년 1월 2일에 확인.

외부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