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 지사부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자와 지사부로

오자와 지사부로 (일본어: 小澤治三郞, 1886년 10월 2일 ~ 1966년 11월 9일, 일본 미야자키 현) 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 제국 해군의 제독이다.

생애[편집]

초기[편집]

오자와 지사부로는 1886년, 지금의 미야자키 현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릴적부터 폭력소년으로 소문나 시비거는 불량배를 유도기술로 다리 아래 강으로 던져버렸는데, 이 일로 미야자키 중학교에서 퇴학당했다.

실의에 빠진 그에게 육군 군인이었던 형의 상관인 우시지마 사다오 대위가 보낸 격려편지를 받고 일본 해군병학교에 진출하나 중도에 그만둔다. 그러나 다시 들어가, 1909년 졸업 후 동기였던 이노우에 시게요시(井上成美)와 함께 소위후보생으로 순양함 "무네야"에 탑승하였다.

이 때 함장이 일본 제국이 항복할 당시 일본 수상이 된 스즈키 간타로(鈴木貫太郎) 대좌, 후보지도사관이 야마모토 이소로쿠(山本五十六) 대위였다. 1910년 정식으로 소위로 임관되었다. 태평양 전쟁을 일으키기 직전 제1항공전대의 사령관으로 나중에 연합 함대의 주력이 된 기동부대를 육성해냈다.

태평양 전쟁과 그 이후[편집]

태평양 전쟁 당시, 말레이부대 지휘관 겸 남파함대사령장관을 맡았으며, 말레이 해전에서 영국 해군의 전함 "프린스 오브 웨일스"와 순양함 "레펄스"를 격침하는 전과를 거둔다. 당시 오자와는 기함인 "조카이"에서 지휘했으며, 그는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영국 수병들을 건져내어 80% 이상의 영국 수병들을 살려냈다.

후에는 나구모 주이치(南雲忠一) 중장의 후임으로 제1기동함대를 지휘하여 마리아나 해전과 레이테 해전에서 싸웠다. 레이테 해전 후 사령관을 사임하고, 군령부에서 차장을 지냈다.

1945년 최후의 연합함대 사령관이 되어 제2차 세계 대전의 끝을 맞이하였다. 그는 해군 대장으로 승진할 예정이었지만,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남에 따라 중장인 채로 사령관 직을 마쳤다. 제2차 세계 대전 종료 후, 자결을 부르짖는 부하들을 꾸짖고 만류하나 끝내 부하인 오니시는 할복 자결하였고, 우가키 마토메(宇垣纏)는 오키나와 바다로 자살 특공을 하러 떠났다.

오자와는 군령부 차장이었던 오니시 다키지로(大西瀧治郎) 중장이 할복자살하자 왜 책임을 혼자지느냐고 한탄했고, 직속 부하 11명과 자살 특공을 하러간 우가키 마토메에 대해서는 "자결하려면 혼자 하지 왜 젊은이들을 끌어넣나!"라고 격노했다고 한다.

제2차 세계 대전 종료 후, 그는 죽은 듯이 조용히 세다가야의 자택에 칩거했으며, 1941년부터 지속된 다발성경화증으로 80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죽을 때까지 그는 부하들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하며 후회했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