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마이뉴스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간행주기 일간
종류 신문
창간일 2000년 2월 22일
웹사이트 http://www.ohmynews.com/
설립자 오연호, 2005년

오마이뉴스(Ohmynews)는 대한민국의 언론이자 인터넷 신문이다. 2000년 2월 22일 창간 초기에는 인터넷 언론으로 출발하였으나 2002년 4월 30일부터는 지면 신문을 함께 발행하였다. <타임>은 <오마이뉴스>를 대표적인 UCC 사이트의 하나로서 세계의 시민참여 저널리즘을 선도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블로거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워싱턴 포스트>에 비유할 수 있다"라고 평가하기도 하였다.[1] [2]

역사[편집]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모토를 가지고 창간되었다. 2000년 2월 22일, 월간 말 지의 기자였던 오연호가 오마이뉴스를 창간하였다. 2002년 4월 30일에는 주간 오마이뉴스를 창간하여 종이로도 뉴스를 내보내고 있다..[3]

특징[편집]

오마이뉴스는 독자로부터 직접 기사를 받는 시민 기자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독자 중에 아무나 시민 기자로 가입할 수 있고 기사를 올릴 수 있다. 기사를 모아 편집하는 것은 상근 직원들이 담당한다. 오마이뉴스의 20~30% 정도는 55명 정도 되는 상근 직원이 쓰고, 나머지는 시민 기자들이 쓴다.[4]

성향은 진보적이다. 같은 진보 성향을 지닌 한겨레, 경향신문과 오마이뉴스를 묶어서 속칭 한경오 또는 진보 성향을 지닌 프레시안도 묶어 한경오프라고 불리는데, 이는 보수 성향의 언론을 묶어서 부르는 '조중동'에 대비되는 표현이다.[5]

비판[편집]

오마이뉴스는 누리꾼 누구나 기사를 올릴 수 있고 오마이뉴스 측은 누리꾼들이 올린 기사를 검증하고 내보내는 시스템이다.[4] 이러한 시스템으로 인해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잘못된 정보가 실릴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가 있다. 이것은 언론의 전문성이나 객관성을 떨어뜨릴 수 있는 여지가 존재한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Lev Grossman. Power To The People. TIME. Dec. 25, 2006.
  2. 민경진·박순옥.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타임 선정 '올해의 인물'. 오마이뉴스. 2006년 12월 18일.
  3. 안병욱. 도봉구,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 교양대학서 강의. 한강타임즈. 2011년 9월 19일.
  4. 김병기. 시각장애인이 어떻게 기사를 쓰냐고? 거지·바보 장애인으로 살고 싶지 않아. 오마이뉴스. 2011년 10월 12일.
  5. 전대원. 보수·진보의 자유민주주의 논쟁, 본질은?. 오마이뉴스. 2011년 10월 24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