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五大洋集團自殺事件)은 1987년 8월 29일경기도 용인군(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북리의 오대양 공예품 공장에서 발생한 집단 자살 사건이다. 공장 내 식당 천장에서 오대양 대표 박순자(朴順子)와 가족, 종업원 등 추종자 32명이 집단 자살한 시체로 발견됨으로써 당시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사이비 종교에서 운영하던 회사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타살 의혹을 제기하여 1987년·1989년·1991년 모두 3차례의 재수사가 이루어졌으나, 모두 동일하게 집단자살로 결론 내려졌다. 오대양 집단 변사 사건으로도 불리나,표문을 참고하여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으로 표기한다.

개요[편집]

교주인 박순자 역시 신도들과 함께 시체로 발견되는 등 관련자 전원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는 처음부터 난관에 봉착했고, 결국 광신도들의 집단 자살극으로 결론 내려졌다.

이에 대해서 종교문제연구소탁명환을 비롯한 일부에서는 집단 자살로 보기엔 의문점이 많다는 의견과 함께 박순자를 비롯한 오대양 관련자들이 한때 몸담았던 '구원파'[1]와의 관련설을 주장하였으나, 훗날 이들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후일 이 사건을 두고 월간조선[2], sbs그것이 알고싶다[3], 시사정경[4] 등의 언론에서는 이 사건을 두고 오대양집단자살 사건은 언론의 지나친 보도경쟁과 일부 정치인의 정치적 이용 등이 어우러진 사례라고 주장했다.

오대양은 지인들로부터 89억 원[5]에 이르는 거액의 사채를 빌려간 뒤에 원금을 갚지 않고 있던 중 돈을 받으러 간 일부 채권자들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을 일으킨 바 있다고 1991년 7월 오대양 관련자 등 6명이 경찰에 자수하면서 또다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타살 의혹[편집]

그 당시 구원파에게 명예훼손으로 피소된 상태에서 구속까지 당하는 등 불리한 입장에서 법적다툼을 하고 있었던 정동섭, 탁명환 등은 이 사건을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구원파 배후설'을 강력하게 주장했고 언론에 대서특필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되었으나, 검찰의 최종 결론은 타살이 아닌 자살로 마무리되었으며, 구원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건으로 종결되었다.[출처 필요]

기타[편집]

한편 사주이자 교주인 박순자의 남편은 충청남도청의 모 국장으로, 모 국장에게도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혐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출처 필요]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이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었고,이를 소재로 한 하성란의 장편소설 《소설 A》가 나오기도 했다.[출처 필요]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구원파는 박옥수, 소천섭, 권신찬, 이요한 등이 지도자로 활동하는 신흥종교이며,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에 의해 이단으로 단죄되었다(1992년 77차 총회). 이들은 대한예수교침례회, 기독교복음침례회등의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한국의 대표 침례회 교단인 기독교한국침례회와는 관련이 없다. '구원파'란 명칭은 개신교 교단에서 통상적으로 부르는 명칭이다.
  2. '월간조선 1992년2월호 '유oo은 과연 그렇게 악질인가?', 월간조선 1992년8월호 '유oo 세모사건의 축소지향', 월간조선 199년9월호 '내가 왜 오대양 사건 背後라는 누명을 쓰고 살아야 합니까?'
  3. sbs그것이 알고싶다 1992년7월5일 1부, 1992년7월12일 2부
  4. 시사정경 1993년3월호 (주)세모의 兪oo 6共의 희생羊이였는가?
  5. 1988.12.12.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오대양 사채내역 보고서에 의하면 총 수입금 111억 가운데 차용금 89억, 사업 매출금 17억, 은행대출금 5억으로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