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 노부타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다 노부타다

오다 노부타다(일본어: 織田信忠, 1557년 ~ 1582년 6월 21일 일본 아즈치모모야마 시대의 다이묘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적남이다.

생애[편집]

소년기[편집]

코우지(弘治) 3년(1557년), 오다 노부나가의 장남(노부마사가 실재한다면 차남)으로서 오와리(尾張)에서 태어났다. 에이로쿠(永禄) 연간에 오다씨는 카이(甲斐)국 다케다(武田)한테 접근하고 있어 노부나가의 양녀가 다케다 신겐 (武田信玄)의 아들인 다케다 가쓰요리(武田勝頼 )의 정실이 되어 있었으나 "코요군감(甲陽軍鑑)"에 따르면 에이로쿠 10년(1567년) 11월에 가쓰요리의 부인이 죽어, 다케다와의 동맹관계의 보강으로서 노부타다와 신겐의 5녀 마츠히메(松姫)와의 혼약이 성립되었다. 에이로쿠 연간에 다케다 가문은 오다가문의 동맹국인 도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의 영토에 해당하는 미카와(三河)・토오토우미(遠江)를 침공하여 마츠히메와의 혼약은 해소 되었다. 겐키(元亀) 3년(1572년)에 성인식을 하였고, 코호쿠(江北) 공략에 출진한 이후, 노부나가를 따라서 이시야마 합전(石山合戦),이세 나가시마(伊勢長島)공격,나가시노 전투(長篠の戦い)에서 전전하였다.

노부나가의 후계자[편집]

텐쇼(天正) 3년(1575년), 이와무라성(岩村城)공격의 총대장이 되어, 다케다 가문의 부장 ・이냐아마 노부토모(秋山虎繁)를 항복시키고, 이와무라성을 개성시켰다. 이 후 다케다가문와의 전투에서 크게 무명을 세우게 된다. 텐쇼 4년(1576년, 노부나가로부터 오다 가문의 가도고가 미노국(美濃国)동부 · 오와리국의 일부를 양도 받아 그 지배를 맡아. 기후성의 성주가 되었다. 텐쇼 5년(1577년) 2월사이카(雑賀) 공격에서 나카노성(中野城)을 낙성시켰고, 3월에는 스즈키 마고이치(鈴木孫一)을 항복시켰다. 8월에는 다시 반역한 마쓰나가 히사히데(松永久秀) 토벌의 총대장이 되어, 아케치 미츠히데(明智光秀)을 선봉으로 하여 하시바 히데요시(羽柴秀吉)등 여러 장수를 이끌고, 마쓰나가 히사히데 · 히사미치(久通)부자가 농성한 신기산성을 낙성시켰다. 텐쇼 6년(1578년), 하리마국(播磨国)의 코우즈키성(上月城)을 탈환하기 위해, 모리(毛利)가의 총수인 모리 데루모토(毛利輝元)기 10만 대군을 동원해, 본진은 타카마츠성에 두고, 깃카와 모토하루(吉川元春),고바야카와 다카카게(小早川隆景),우키타 타다이에(宇喜多忠家),수군 6만 1000명을 하리마에 전개시켜 코우즈키성을 포위하였다. 노부나가도 코우즈키성을 구원을 하기 위해, 노부타다를 총대장으로 삼아 아케치 미츠히데(明智光秀),니와 나가히데(丹羽長秀),다키가와 가즈마스(滝川一益)등 여러장수를 구원에 보내, 미키성을 포위중 이었던 하시바 히데요시도 노부타다의 지휘하에 넣어, 총 세력 7만 2000명의 오다군이 하리마에 전개했다. 그러나, 교착상태에 들어갔기 때문에, 전략상의 이유로 노부나가는 코우즈케성에서의 철퇴를 지시하고, 미키성의 공략에 전념했다. 농성한 아마고 카츠히사(尼子勝久)의 주종은 항복해, 코우즈케성은 낙성되었다.

텐쇼 8년(1580년)에는, 오와리국 남부를 총괄하고 있던 사쿠마 노부모리(佐久間信盛)와 안도 모리나리(安藤守就)가 추방당했기 때문에, 미노 · 오와리 2개국을 다스렸다.

다케다 정벌[편집]

텐쇼 10년(1582년)의 다케다 정벌에서는, 총대장이 되어서 미노 · 오와리의 군 5만명을 이끌고, 도쿠가와 이에야스 · 호죠 우지마사(北条氏政)와 함께 다케다령으로 진공을 개시하였다. 노부타다는 이나(伊那)방면에서 진국해서, 시나노(信濃) 남부의 다케다측의 거점인 이이다성(飯田城),타카토오성(高遠城)을 공략하였다. 노부타다의 진격이 빨라, 체제를 정비하는 것이 불가능해 스와(諏訪)에서 철퇴한 다케다 가쓰요리는, 신푸성(新府城)을 태우고 도망쳤다. 노부타다는 추격전을 개시하여, 노부나가의 본대가 다케다령에 들어오기 전에, 다케다 가쓰요리 · 다케다 노부카쓰(武田信勝) 부자를 텐모쿠산 전투(天目山の戦い)에서 자결에 이르게 해, 다케다가문을 멸망시켰다. 3월 26일, 코후에 입성한 노부나가는, 노부타다의 전공을 상찬해 나시지마(梨地蒔)의 코시모노(腰物)를 주어, "천하의 뜻도 받아라" 라고 하는 의지도 표명했다. 논공행상에 의해, 기기부장인 가와지리 히데타카(河尻秀隆)가 카이국와 시나노국 스와군, 모리 나가요시(森長可)가 시나노국 타카이(高井) · 미노치(水内) · 사라시나(更科) · 하니시나군(埴科郡), 모리 나가히데(毛利長秀)가 시나노국 이나군을 받게된 것으로부터, 미노 · 오와리 · 카이 · 시나노의 4개국을 다스린다.

혼노사의 변[편집]

텐쇼 10년(1582년) 6월 2일의 혼노사의 변 때에는, 노부나가와 함께 빗츄 다카미츠성을 포위하고 있던 하시바 히데요시의 원군으로 가기 위해 교토(京都)의 묘카쿠사에 체재해 있었다. 노부나가의 숙소인 혼노사를 아케치 미쓰히데가 강습하자 혼노사로 아버지를 구하러 향했지만, 노부나가가 자결했다는 정보를 받고 미쓰히데를 맞아 싸우기 위해 이복동생인 츠다 겐자부로(津田源三郎), 교토쇼시다이(京都所司代) 무라이 사다카쓰(村井貞勝) 등과 함께 황태자 사네히토 친왕(誠仁親王)의 저택인 니죠신고쇼로 이동, 노부타다는 사네히토 친왕을 탈출시키고, 주변에 몇 안되는 병사들과 함께 농성해 선전을 보였다. 그러나 아케치군의 정예 이세 사다오키(伊勢貞興)가 바싹 쳐들어오자, 자결하였다. 향년 26세.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노부타다의 목은 아케치 측에 발견되지 않았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