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유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늘의유머
사이트 종류 인터넷 포럼
등록 선택
사용 언어 한국어
소유자 이호철[1]
시작일 1999년 9월 7일
현재 상태 운영 중

오늘의유머대한민국인터넷 커뮤니티이다. 주로 유머를 중심으로 하여 게임·시사·과학 등 다양한 주제의 게시판에서 토론하는 인터넷 포럼이다. 줄임말로 오유라고 칭하기도 한다.

오늘의유머는 철자법 상, 「오늘의 유머」가 맞으나, 사이트의 정식 명칭은「오늘의유머」가 맞다.

역사

오늘의유머는 1999년 9월 7일 '인포메일'의 부속 사이트로 '메일 매거진'으로서 출발하였다.[2] 2005년 수익상의 문제로 드림위즈와 통합하게 되었다.[3] 이후 파란으로 서버를 이전하였다가,[4] 포털사이트로부터 독립하여 개인 서버로 운영되고 있다.

2012년 11월 15일 오늘의유머 게시판에 XSS 스크립트를 이용한 악성코드가 유포되었고, 이로 인해 오늘의유머를 이용하는 네티즌들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피해를 입는 사건이 발생하였으며, 이후 악성코드는 제거되었다.[5]

논란

통진당 여론 조작 시도 의혹

대한민국 제18대 대선이 한창이던 2012년 11월 30일 진보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에서 이정희 대통령 후보를 위해 조직적으로 여론 조작을 시도한 의혹이 제기 됐다. 당시 통합진보당 전북도당이 "이정희 후보 일일 통신"이라는 제목으로 당원들에게 다음과 같이 지시했다. "이정희 방송 시원합니다", "심상정의 패권적 엘리트주의", "유시민은 양심도 없나" 등의 글을 2초만 시간을 내 클릭했다가 바로 창을 닫아 조회수를 높이라고 구체적인 여론조작 방법을 지시했다. 또한 "가입 24시간 후 글 추천, 1주일 후 댓글 쓰기가 가능하다는 설명까지 덧 붙였다" [6]


국정원 여론 조작 사건

2013년 6월 14일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1977개 정치개입 글을 작성하고 특정 정당 및 후보 게시 글에 대해 1744회에 걸쳐 찬반 클릭하면서 대선·정치 개입 혐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선거법 위반 및 국정원법 위반으로 기소했다.[7] 검찰은 '종북 세력'에 대한 과도한 집착과 잘못된 판단으로 국정원 직원들에게 직무 범위를 넘어선 정치개입 행위를 지시했고, 이런 행위가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는 선거개입 행위로 변질된 만큼 원세훈이 그 책임을 대신해 져야 한다고 밝혔다.[8]

특히 검찰은 국정원 직원이 오늘의 유머에서 베스트게시판 테러를 자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베스트게시판 테러란 다수 사용자로부터 추천을 받아 베스트게시판 첫 페이지에 등록된 특정 글을 상대적으로 노출이 덜 되는 뒤 페이지로 밀어내기 위해 다른 글들을 조직적으로 추천, 첫 페이지로 올리는 행위를 말한다.[9]

진선미 의원의 검찰 수사결과 분석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 3명과 민간인 1명은 '오늘의유머'에서 73개의 아이디를 만들어 글쓰기 390회, 국정원 직원들이 추천/반대를 누른 타인의 게시글은 총3399개, 위 글에 추천/반대 행위 수는 총4137회를 기록했다.[10]

오늘의 유머 정모 성추행 사건

10대 후반의 미성년자 A양은 3월 26일 대구 북부 경찰서에 찾아와 2013년 3월 22일 오늘의 유머 사이트 회원들과 정기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처음 만난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그날 피해자 A양은 대구 백화점 근처에서 열린 오늘의 유머 대구지역 회원 모임에 참석하여 회원 10여명과 술을 함께 마신 뒤 귀가하는 택시 안에서 회원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한편 가해자 남성은 사건 직후 피해자 A양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알리자 대구 남부 경찰서 모 지구대를 찾아 자수 의사를 밝혔다.[11]

역사 교과서 관련 유언비어 유포 사건

2013년 5월 31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오늘의 유머에서 자로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이 박근혜 대통령이 교학사 역사 교과서 집필에 관여했다고 유언비어를 퍼트렸다. 해당 네티즌은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등 진보 언론들이 쏟아낸 오보를 바탕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교과서 집필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 올렸다. 문제의 네티즌이 올린 게시물에는 언론사가 교학서 교과서의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만들어 낸 각종 음해성 루머가 포함돼 있었다. 이를 두고 교학사 교과서 집필에 참여한 권희영 한국현대사학회 회장 겸 한국학 중앙 연구원 교수는 해당 네티즌에 대한 수사를 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했다. 이날 권희영 교수가 수사를 의뢰한 뒤 네티즌 자로는 이날 오늘에 유머에 올린 해명 글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권희영 교수에게 사과했으며 자신이 올린 게시물을 삭제했다.[12]

노인 비하 발언 논란

대한민국 제18대 대선직후 오늘의 유머 게시판에 노인 비하 글이 게시가 되었다. 한국전쟁 참전 용사의 현재 상황을 올린 게시물에는 "노인들이 기회를 차 버린 꼴", "못 배워서 무식하고 정보력은 떨어지고…" 등의 노인을 비하하는 댓글이 게시 되었다.[13][14]


같이 보기

참고

  1. 한국일보, 송은미 기자,<단독인터뷰> "종북 사이트 매도… 황당하고 두려워"
  2. 인포메일 공식 홈페이지 (1999년 9월 7일). 2013년 1월 14일에 확인.
  3. 운영자 (2005년 1월 1일). 새해부터는 오늘의유머가 드림위즈와 함께합니다.. 오늘의유머. 2013년 1월 14일에 확인.
  4. 운영자 (2009년 5월 1일). 예상치 못한 문제발생으로 오유 접속이 안되고 있습니다.. 오늘의유머. 2013년 1월 14일에 확인.
  5. 권준.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서 웃음 대신 좀비PC 얻다!", 《보안뉴스》, 2012년 11월 16일 작성. 2013년 1월 14일 확인.
  6. 통합진보당도 대선 당시 '여론조작' 시도 의혹"TV조선 2013년 3월 29일자
  7. "원세훈 지시"…국정원 '정치 개입' 글 1977개
  8. 원세훈, 종북 척결 빙자해 불법지시 반복… 선거개입으로 변질
  9. 검찰 "국정원, 무차별 클릭으로 오유 게시판 먹칠한 것"
  10. 진선미 "국정원 '오유'서 글 몇 개 작성?…거짓말"
  11. 오늘의 유머 사이트 회원모임후 성추행…경찰조사연합뉴스 2013년 3월 26일자
  12. 교학사 역사교과서 루머, 박근혜 개입설 유포한 네티즌 공개사과뉴데일리 2013년 6월 7일자
  13. 10대의 인터넷 정보권력 커뮤니티 공간의 엇나간 10대들"이투데이 2013년 5월 1일자
  14. 노인이니 욕하지 말라 ㅋㅋㅋㅋㅋㅋ헛소리임ㅋㅋㅋㅋㅋ오늘의 유머 2012년 12월 19일자

바깥 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