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스톤 칼데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옐로스톤 칼데라(Yellowstone Caldera), 또는 옐로스톤 초화산(Yellowstone Supervolcano)은 미국옐로스톤 국립공원에 속해있는 초화산 칼데라로, 노리스 간헐천 분지에서부터 웨스트 덤브, 옐로스톤 호에 걸쳐있다. 이 칼데라는 해발 3,141m로, 현재도 분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만약에 분화하면 대량의 용암화산재, 그리고 화산쇄설류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 대략 10km가 넘는 초화산으로, 아소 산칼데라보다 훨씬 크다. 그리고 미국의 영토 중 66%가 없어진다고 한다. 화산재로 인하여 하얗게 뒤덮히는 것이다. 또 지구가 멸망할 만한 재앙을 불러 올 것이라고 하는, 아주 위험한 화산 칼데라이다. 또 칼데라 안 중에는 유명한 간헐천올드페이스풀 간헐천이 있다.


분화 가능성 징후[편집]

현재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이 칼데라가 7.6cm씩 상승하였다 내려가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는 분화의 징조일 것이다. 또 마그마의 활동으로 칼데라가 상승하는 것 같다. 또 분화할 경우 미국의 영토 중 66%를 초토화시키고, 지구가 종말에 가까운 재앙을 불러 올 것이라고 한다. 이곳은 최종 분화가 64만년전에 있었는데, 이곳은 60만년을 주기로 분화를 일으키지만, 지금은 60만년이 지났는데도 분화를 하지 않는다. 이는 위험성이 더욱 커지는 것이다. 또한 최근 화산 공원 내에 서식하고 있던 버팔로 떼가 한꺼번에 도로로 나와 탈출하는 등 여러 분화 가능성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현재 옐로스톤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화산 중 하나로 집계되었다.


대분화 기록[편집]

  • 210만년 전 이 화산의 주요 대형 칼데라 중 하나인 아일랜드 파크 칼데라에서 대분출이 일어나 약 2,500km3의 화산재를 분출하였다. 현재 이 화산재는 헉클베리 산맥 응회암으로 남아있다.
  • 64만년 전 다시 대분출을 일으키며 약 1,000km3의 화산재를 분출하였다. 이 화산재는 용암 샛강 응회암으로 남아있다.


주요 칼데라[편집]

옐로스톤은 열점 이동의 영향으로 많은 칼데라가 있다. 가장 마지막은 64만년전 폭발의 근원지인 옐로스톤 칼데라이며, 웨스트 덤브 칼데라는 이중칼데라 구조를 보인다.

  • 아일랜드 파크 칼데라
  • 헨리 포크 칼데라
  • 웨스트 덤브 칼데라
  • 옐로스톤 칼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