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라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라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In His Steps: "What Would Jesus Do?")은 1896년 미국조합교회 목사인 찰스 먼로 셸던(Charles Monroe Sheldon, 1857년-1946년)이 쓴 기독교소설이다. 직역하면 "그분의 발자취를 따라서:예수라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이지만,예찬사에서 개정을 거쳐 역간해온 한국어 버전에는 "예수라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로 번역되어 있다.

내용[편집]

레이몬드[편집]

19세기미국철도도시인 레이먼드. 레이먼드 제일 교회(Raymond First Church)의 담임목사인 헨리 맥스웰 목사는 당시 최신 인쇄기술이었던 라이노타이프에 밀려 실업한 떠돌이 수동 인쇄노동자를 만난다. 마땅히 그를 도울 방법이 없던 맥스웰은 미안하다는 사과와 함께 그를 돌려보낸다. 주일예배때 그 인쇄노동자는 교회에 들어와서 다른 사람의 불행에 관심이 없는 기독교인들의 이기주의를 비판하다가 심장병으로 숨을 거두는데, 이때 맥스웰 목사에게 "만약 예수가 당신의 입장에서 있었더라도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 위로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일을 계기로 맥스웰 목사는 교우들에게 1년간 예수의 삶을 모방하는 삶을 살자고 제안하고, 일부 교우들은 이에 진지하게 호응한다. 이때부터 레이먼드에는 철도공작소 소장이 내부고발을 통해 당시 철도업계에서 관행으로 굳어진 반 트러스트법 위반에 저항하는 등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하면서 시 전체에 영향을 주기 시작한다.

시카고[편집]

이러한 변화는 시카고에도 전해져서 시카고에서도 같은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 맥스웰 목사의 간접적 영향으로 브루스 목사는 친구인 에드워드 주교와 함께 빈민가에 복지관(Settlement)를 세우고 민중들과 같이 살아간다.

등장인물[편집]

  • 에드워드 노먼(Edward Norman): 레이먼드 데일리 뉴스(Raymond Daily News)의 경영자이자 편집자이다.'예수가 만약 신문편집자라면 어떻게 일할 것인가'라는 생각에 따라,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기사와 /담배광고 싣지 않기, 기자들이 자신의 이름을 기사에 싣게 하여, 책임한계를 분명히 정하기등의 새로운 정책들을 실시한다. 신문사의 정치적 견해 표현도 기존의 집권당(민주당, 소설이 출판된 1896년당시 대통령 그로버 클리블랜드가 민주당소속이었음.)에 무비판적으로 지지를 표시하던 정책에서 정당에 구애없이 가장 훌륭한 입후보자가 당선되도록 지원하겠다는 방향으로 바뀐다.
  • 밀턴 라이트(Milton Wright):영업사원을 둘 정도로 규모가 큰 상점을 운영하는 사업가이다. 예수가 사업가라면이라는 가정하에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정직한 사업을 다짐한다.
  • 버지니아 페이지(Virginia Page):별세한 부친에게 백만 달러나 물려받은 20대 아가씨이다. 자신의 재산은 자신의 소유가 아닌, 하느님의 것이라는 청지기 신앙에 따라 빈민가 랙탱글의 일부 부지를 사서 공원을 건축하기 시작한다. 이를 위해서 버지니아는 사회선교[1]에 대해서 공부할 정도로 강한 의욕을 보인다.
  • 레이첼 윈슬로우(Rachel Winslow):타고난 목소리를 가진 소프라노 가수이다. 오페라단에서 입단제의를 받지만 거절하고, 빈민가인 랙탱글(Rectangle)에서 복음전도자 그레이 씨(Mr. Gray)의 전도집회를 도왔으며,전도집회가 끝나자 마을 공회당에서 주민들을 위해 노래를 부른다. 친구 버지니아 페이지의 도움으로 우수한 악기를 갖춘 음악학원을 만들어 가난한 청소년 특히 노래에 재능이 있음에도 가난해서 공부하지 못하는 청소년들에게 음악을 가르친다. 하지만 이를 위해 그녀는 자신이 음악가로 출세하기 바라는 어머니와 갈등을 겪어야 했다.
  • 헨리 맥스웰(Henrry Maxwell):레이먼드 제일교회(The First Chruch of Raymond)담임목사이다.우연히 자신의 교회에 온 떠돌이 실업자와의 만남을 통해 예수를 따르는 삶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교우들에게 1년간 예수처럼 살자는 제안을 하는데, 그때부터 레이먼드 시에서는 새로운 변화들이 일어난다. 헨리 맥스웰 목사 자신도 교우인 알렉산더 파워즈의 부탁으로 철도공작소 노동자들에게 예수와의 사귐을 통해 참된 만족과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 영성설교복음을 전하며 노동자들의 벗으로 살아가는 노동자 목회를 시작한다.
  • 알렉산더 파워즈(Alexander Powers):전 철도공작소장.자신이 소장으로 일하던 철도공작소가 주간통상법(Interstate Commerce Laws 또는 Interstate Commerce Act, 약자 ICA), 철도회사의 트러스트(Trust,기업합동) 행위 금지법규를 위반한 사실을 폭로하고 사임한다. 모스부호전신을 주고받을 수 있어서 재취업을 했다.
  • 도널드 마시 학장(Donald Marsh 또는 President Marsh):링컨대학교(Lincoln College) 학장이다. 예수가 지식인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신념에 따라, 학생들에게 지식인은 배우지 못한 사람과 사회적 약자를 위해서 일해야 한다고 가르친다.
  • 펠리시아 스털링(Felicia Sterling): 곡물투기로 돈을 번 졸부 스털링(Sterling)의 둘째딸이다. 부친은 자살로, 모친은 쇼크사로 세상을 떠나고,그 많던 재산은 아빠의 곡물투기로 날아가버린다. 영리한 펠리시아는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이모댁에서 요리를 맡아하다가 시카고에서 밥집을 연다. 재능을 활용하여 인생을 개척한 여장부이다. 펠리시아가 만든 매운탕 맛에 감탄한 에드워드 주교의 제안으로 사회복지관에서 요리를 가르쳐 시카고 주민들로부터 사랑받는다.
  • 로즈 스털링(Rose Sterling): 펠리시아의 언니이다. 집안이 망한뒤 이모집에서 살다가 마음에도 없는 중년의 부자와 결혼하여 불행한 삶을 산다.
  • 야스퍼 체이스(Jasper Chase):사람들이 좋아하는 통속적인 소설을 써서 인기와 부를 손에 쥔 인기작가이다. 예수를 따르지 못한다는 죄의식때문에 양심의 가책에 시달린다. 하지만 기독교인이라고 해서 반드시 기독교 문학에 종사해야 하는지는 의문이다.
  • 에드워드 주교(Bishop Edward): 신학교 동창인 캘빈 브루스(Calvin Bruce)목사와 시카고 빈민가에 인보관 즉, 사회복지관(Settlement Hall)을 설립할정도로 기독교 신앙의 실천을 강조하는 성직자이다.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강자로서의 우월적인 동정심이 아닌,예수성육신 교의에 근거한 기독교 신앙으로 사회선교를 실천한다.
  • 칼센(Carlsen): 사회주의 지도자이다. 예언자적인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자본가들과 결탁한 미국교회에 대해 비판적이며, 사회주의 사회건설을 주장한다.

나는 교회가 사회를 개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지 않습니다. 교회민중(people)들의 편이 아니라,돈이 많은 귀족(aristocrats)들의 편입니다. 인수합병회사(trust)이던 독점판매회사(Monopolies)이던 그들은 교회에서 우두머리입니다. 목사(Monisters)들이란 일종의 그들의 종에 불과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인민들의 보편적인 권한에 근거한 사회주의의 기초적 질서로서...
I don't look for any reform worth anything to come out of the churches. They are not with the people. They are with the aristocrats, with the men of money. The trusts and monopolies have their greatest men in the churches. The ministers as a class are their slaves. What we need is a system that shall start from the common basis of socialism, founded on the rights of the common people--.

개신교 목사인 저자 헨리 맥스웰이 사회주의자를 소설속에 등장시킨 이유는 사회주의계에서 공격받을만큼 19세기 미국교회가 민중들의 편에서 사목하지 못하고 있음을 고발하려는데 있다.

해설[편집]

저자는 레이먼드라는 가상의 철도도시와 시카고를 배경으로 미국 기독교인들의 이기적인 신앙을 비판하고 있으며, 알코올 중독, 실업, 가난,빈부의 격차에 대해 잘못된 사회구조에 의한 문제로 해석하고 있다. 또한 예수성육신과 희생적인 죽음을 강조하여, 기독교인으로서 예수의 겸손과 헌신을 어떻게 본받을 것인지 생각하도록 유도한다.3백만권이나 팔릴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며,전 시대를 통틀어 39번째 베스트셀러이다. 군더더기가 없고 미국사회와 교회를 직설적으로 비판한 남성적 문체도 소설의 장점이다.

번역[편집]

1935년 당시 21개 언어로 번역될 정도로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며, 대한민국에는 크리스챤 다이제스트와 예찬사에서 번역하여 책을 출판하였으며, 기독교방송에서 책을 낭독하여 방송하였다.

바깥고리[편집]

주석[편집]

  1. 사회선교는 종교와 이념에 구애없이 예수의 자비를 실천하는 사회봉사를 말한다. '선교'라는 말이 붙기는 하지만, 사회선교 실무자들은 봉사대상자에게 그리스도 신앙을 강제하거나 권하지는 않는다. 자칫 봉사대상자에게 종교를 가져야 한다는 부담감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서구 교회역사에서는 영국구세군이 사회선교의 모범을 보였으며, 한국에서는 성북구 상계동 공부방에서 시작된 성공회 나눔의집협의회, 최일도 목사의 사회봉사에서 시작된 장로교 다일공동체 등이 사회선교기관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