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상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염상섭
廉想涉
본명 廉尙燮
출생 1897년 6월 30일
조선 조선 한성부
사망 1963년 3월 14일 (65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인 숙환(지병)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별칭 아호는 제월(霽月), 횡보(橫步)
학력 일본 게이오기주쿠 대학 사학과 중퇴
직업 소설가, 시인, 문학평론가
활동 기간 1920년 ~ 1963년
소속 서라벌예술대학 학장
염상섭
1897년 6월 30일 ~ 1963년 3월 14일
태어난 곳 조선 한성부
죽은 곳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복무 대한민국 해군
복무 기간 1950년 ~ 1953년
최종 계급 대한민국 해군 예비역 소령
지휘 정훈장교
주요 참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서라벌예술대학 학장

염상섭(廉想涉, 1897년 8월 30일 ~ 1963년 3월 14일)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한성부 출생으로 본관은 파주(坡州)이며 호는 제월(霽月), 횡보(橫步)이다.

한국 근대 문학의 선구자인 그는 일본 게이오기주쿠 대학 유학 시절 3·1운동에 가담한 혐의로 투옥됐다. 귀국한 후 1920년폐허》동인에 가담해 문학의 길로 들어섰다. 1921년 발표한 단편소설 〈표본실의 청개구리〉는 한국의 첫 자연주의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동인, 현진건과 함께 자연주의와 사실주의 문학을 이 땅에 뿌리내린 작가로서 큰 공적을 남겼다. 대표적인 장편소설 〈삼대〉가 있다.

학력[편집]

연보[편집]

  • 1897년 8월 30일, 한성의 종로구 적선동에서 태어났다.
  • 1907년 9월, 관립 사범부속보통학교에 입학하였다.
  • 1909년, 보성소학교로 전학하였다.
  • 1910년, 보성중학교에 입학하였다.
  • 1911년 가을, 일본으로 건너갔다.
  • 1912년 4월, 도쿄의 아자부중학교(麻布中学校) 2학년에 편입하였다가 중퇴하고 아오야마학원에 입학하였다.
  • 1917년, 교토 부립제이중학교(府立第二中学校)에 편입하였다.

저작[편집]

  • 삼대
  • 《취우》
  • 《표본실의 청개구리》
  • 《두 파산》
  • 《절곡》
  • 《얼룩진 시대 풍경》
  • 《만세전》
  • 《임종》

기타[편집]

1932년에 발표된 김동인의 단편 소설 '발가락이 닮았다'(1932)를 읽은 염상섭은 그것이 늦장가를 간 자신을 모델로 한 것이라고 생각해 동인과 설전을 벌였다. 당대 문단을 주도했던 두 사람은 이 일로 무려 15년 동안이나 관계를 끊고 살았다.[1] 일각에서는 염상섭의 아이가 다른 사람의 아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었고, 김동인은 그 무렵에 발가락이 닮았다를 발표했던 것이다.

관련 항목[편집]

외부 고리[편집]

주석[편집]

  1. 평론가 이상진, '한국 근대작가 12인…' 출간 조선일보 2004.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