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군부대 총기 난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천 군부대 총기 난사사건(漣川軍部隊銃器亂射事件)은 2005년 6월 19일 새벽 경기도 연천군 중면 삼곶리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 국군 28사단 소속 GP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이다. 8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1] 2008년 5월 7일 김동민 일병에 대한 사형 판결이 확정됐다.[2]

관련자[편집]

  • 범인: 김동민 일병(1984년 8월 14일생, 당시 만 20세)
  • 사건내용: 내무실에 수류탄 1발을 던지고 K1 기관단총 44발을 난사해 6명이 현장에서 즉사. 이후 체력단련장으로 이동한 김동민 일병은 그 곳에서 만난 김종명 중위를 K1 기관단총으로 사살함.
  • 사망자: GP장 김종명 중위(26.학군41기), 전영철(21), 조정웅(21), 박의원(22), 이태련(21), 차유철(21), 김인창(21), 이건욱(20) 모두 상병
  • 부상자: 김유학(20), 박준영(20) 모두 일병임.


다른 주장[편집]

2007년 9월 28일, 연천군 총기 사건 유가족 대책위원회는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 회견을 열어, 김동민 일병의 단독 범행이 아니라 작전 수행 중 북한의 공격을 받아 발생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3]

유가족 대책위원회의 주장의 요지는 다음과 같다:

사망자 8명 중 6명은 GP의 노루골 차단작전 지역에서, 2명은 GP 옥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로켓추진수류탄(RPG-7) 9발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후 시신이 내무반으로 옮겨져 내무반에서 살해된 것으로 꾸며진 것으로 보인다. 상황실, 취사장 등 범행 현장에 총알심이나 총알 부스러기가 없다. 내무반에 수류탄이 폭발했다는 직접적 증거도 없다. GP에 근무했던 2명의 병사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김동민 일병의 아버지는 유가족 대책위원회의 위의 기자회견 이후에도, 목격자, 증인이 전혀 없는데도 불구하고 아들이 계속 자신이 단독범행을 했다고 주장한다면서,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모든 것이 명백하게 밝혀진 사안이라면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기자회견에 대해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유가족들의 주장을 참고하여, 단순히 남북간의 긴장관계 사건의 날짜만을 살펴보면, 1999년 6월 15일 연평해전 발생이 발생하여 북한군이 패퇴했다. 3년이 지난 2002년 6월 29일 연평해전에 대한 보복을 위해 북한군이 다시 보복공격을 하는 서해교전이 발생했다. 역시 북한군이 패퇴했다. 그리고 3년이 지난 2005년 6월 19일 총기 난사사건이 있었다.

여러가지 의혹들을 남겨둔 채, 2008년 5월 14일 범인 김동민 일병에게 사형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軍 기강해이 도 넘었다, 한국일보 2005-06-19.
  2. GP 총기 난사 김 일병 파기 환송심에서도 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