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군부대 총기 난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천 군부대 총기 난사사건(漣川軍部隊銃器亂射事件)은 2005년 6월 19일 새벽 경기도 연천군 중면 삼곶리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 국군 28사단 소속 GP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이다. 8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1] 2008년 5월 7일 김동민 일병에 대한 사형 판결이 확정됐다.[2]

관련자[편집]

  • 범인: 김동민 일병(1984년 8월 14일생, 당시 만 20세)
  • 사건내용: 내무실에 수류탄 1발을 던지고 K1 기관단총 44발을 난사해 6명이 현장에서 즉사. 이후 체력단련장으로 이동한 김동민 일병은 그 곳에서 만난 김종명 중위를 K1 기관단총으로 사살함.
  • 사망자: GP장 김종명 중위(26.학군41기), 전영철(21), 조정웅(21), 박의원(22), 이태련(21), 차유철(21), 김인창(21), 이건욱(20) 모두 상병
  • 부상자: 김유학(20), 박준영(20) 모두 일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軍 기강해이 도 넘었다, 한국일보 2005-06-19.
  2. GP 총기 난사 김 일병 파기 환송심에서도 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