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 양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핀란드의 연어 가두리 양식장
우리나라 외해 부침식 가두리 시스템: 연어양식에 적합한 수중양식 기법
우리나라 연어양식용 동합금어망 부침식가두리
우리나라 연어양식용 자동급이시스템
우리나라 양식 연어치어
우리나라 양식 은연어

연어의 양식은 자연산 연어가 아니라 농사를 짓는 것 처럼 연어(Salmon)를 양식하는 것을 말한다.

노르웨이[편집]

전세계 최대 연어 양식국은 노르웨이이며, 뒤이어 영국, 칠레, 캐나다, 호주 등이 양식을 하고 있다. 연어양식국의 공통점은 차가운 해수가 흐르는 해역에 위치한다는 점이다. 전세계 연어시장은 연간 약 3.7백만톤, 20조원 규모이며, 가공시장을 포함할 경우 약 60조원에 이른다. 이에, 사료산업, 가두리 제조산업, 물류/유통/가공산업, 서비스산업을 포함할 경우 100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Alaska 대학 연구기관 및 국내 조사기관, 기타 자료참고)

연어양식이 자리잡은 노르웨이의 경우, 한해에 6조원(313억 크로네)을 번다. 인구 490만명의 노르웨이에서 매일 3,700만명이 먹을 수 있는 수산물을 생산해 150개국으로 수출한다.[1]

그 중 가장 알려져있는 노르웨이의 마린 하베스트사는 연어양식을 1960년대에 성공했다.[2] 지역 어민이 차린 소기업이 오늘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했다.[3] 현재 세계최대의 연어 양식 회사로서 연간 1억개의 연어알을 부화시키며, 매년 3조원 이상을 연어 양식으로 번다.[4]

대한민국[편집]

우리나라 동해안은 지리시간에 배운 것과 같이, 한류와 난류가 만나는 해역으로써, 연어양식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 강원도 동해지역은 수심 10~30m 연중수온이 연어성장에 적합한 4도에서 19도 사이를 유지하여, 노르웨이와 같은 부상식이 아닌 잠수가 가능한 해저양식 기법을 사용해야만 동해안 연어양식이 가능하다. 우리나는 양식시설의 근대화, 첨단화에 앞장선 결과, 기존 어망과 다른 혁신적인 동합금 어망이 적용되기 시작하였으며, 탁월한 항균성과 내구성, 어류 생존률 향상 등으로 인해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태풍, 적조와 같은 자연재해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고, 빠른 유속과 더불어 홍합류, 해조류가 서식하는 수중의 환경으로 인하여 동합금 어망과 같이 견고하고 안전성이 입증된 시스템을 사용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더불어, 서해, 남해와 다르게 유달리 수심이 깊고 가파른 동해안에서의 외해 연어양식을 위해서는, 부상식이 아닌 부침식 시스템을 사용해야 적합할 것이며, 너울성 파도와 빠른 유속을 극복할 수 있다. 외해양식업은 내만(내해)양식업과 달리 먼바다 깊은 곳에서 양식하는 기법으로,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고, 어류가 성장하기 좋은 깨끗한 해역이 자리잡은 외해에서 친환경방식으로 양식하는 것이기에, 어류자원 멸종 위기에 적극 대응할 수 있으며, 앞으로 촉망받는 산업으로 급부상할 것이다. (한국 해양수산개발원 기사참고)[5] 향후 연어양식 산업이 우리나라에 성공적으로 자리잡게 된다면, 자동차, 조선, 반도체 산업에 이어 다음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음을 조심스레 전망해본다.

이러한 잠재력에도, 동해안에서는 너울성 파도 및 유속을 견디어낼 수 있는 가두리 시설물이 없었는데, 최근 국내 업체가 특허를 활용하여 자체개발, 상용화하는데 이르렀다. 연어 서식환경에 맞는 차가운 한류와 깨끗한 해수가 흐르는 강원도 북부지역에서 한 양식업자가 잠수가 가능하도록 고안된 부침식 가두리 시스템 분야, 세계최초 및 단일용적 세계최대규모의 동합금어망이 적용된 외해양식용 부침식 가두리를 상용화하여, 아시아 최초 연어 대량생산 체제 확립을 눈 앞에 두고 있다. 만일 연어양식이 성공하여 대량생산으로 자리잡을 경우, 내수시장 및 아시아 시장을 점차 확장해 나갈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참고로, 연어사업 근대화, 첨단화를 위해 우리나라에서는 국가차원에서 관심을 가지고 정부기관 및 대학연구기관, 민간연구기관 및 민간업자 등 산학연이 하나가 되어 협력하고 있으며, 강원도 환동해본부, 시/군/어촌계(지자체), 국립수산과학원, 대학 연구기관 및 교수진, 전국송어양식협회, 양양남대천연구소 등 뿐 아니라 외해연어양식업자인 (주)동해에스티에프 어업회사법인, 부화 및 치어전문의 민물 송어(연어)양식업자, 연어가공 전문회사, 판매/유통업자, 가두리 제조사인 (주)대양시스텍, 동합금어망 공급자인 (주)대창, (주)풍산금속, 국제구리협회(ICA) 등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산업으로 자리잡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시장 판매측면에서, 여름 고수온을 이겨내는 수중가두리기법을 적용하여, 국제시장 수요에 맞는 미당 4~5kg 이상(은연어), 6~8kg 이상(대서양연어)의 연어를 공급할 수 있다면, 내수시장 수입연어 대체 뿐 아니라 해외시장을 개척하는데도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역사적으로, 연어류(연어 및 송어 포함) 양식을 살펴보면, 강원도 평창은 평창 올림픽을 유치한 곳으로 유명한데, 1965년 국내최초로 송어 양식에 성공한 지역이다. 송어(Cherry salmon)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강과 바다에 서식하는 연어과로서, 크기는 노르웨이 연어의 1미터 보다 작은 60 cm이다. 일본 명칭인 시마연어로도 부른다. 즉, 한국에도 고유종인 연어(salmon)가 사는데, 연어라고 안 부르고 송어(cherry salmon, trout)라고 부른다. 겨울철 송어낚시가 한국에는 유명하다.

한국은 국내 송어 5천톤, 수입 연어 2만톤을 연간 소비한다.[6] 2013년, 그간 민물에서 양식하던 무지개송어가 바다 양식에 성공하였는데, 참고로 1960년대 미국에서 수입한 어종이다.[7]

2011년 한국 정부는 ‘양식업 세계화 전략’ 마련에 착수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등으로 일본 미야기현이와테현이 영구적인 피해를 입었다. 일본 수산물 생산의 30%를 차지하는 곳이다.[8] 참고로, 일본의 연어 소비량은 연간 60만톤이며, 이중 절반인 30만톤이 수입이다.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우리나라에서 연어양식이 성공할 경우, 일본에 많은 수출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뿐만아니라, 인접국 중국이 연어 주소비국으로 급부상하고 있어, 수입규모가 최근 3년간 12배가 성장하였다. 그리고, 가까운 곳에 동남아 시장도 연어소비가 늘고 있어, 우리나라 양식연어 수출로 인한 주변국 수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생각한다.

북한[편집]

2003년 미국 구호단체는 북한의 송어양식을 지원했다. 2009년 남북한이 금강산 지역에 안변 송어양식장을 세우려고 하였으나 천안함 사건,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도발에 따른 관계악화로 사업이 전면 취소되었다. 안변에 언간 50만톤의 송어양식장을 세워 식량난 해소를 도우려고 했다. 더불어, 바다연어 양식장은 시스템 미비로 아직 갖추지 못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미래형 성장동력[편집]

노르웨이에서 연어는 석유, 광물에 이어 3대 수출 금맥이다.[9] 노르웨이는 인구는 490만명밖에 안 되지만, 1인당 GDP가 10만달러로 세계 최상위권 부자나라이다. 이런 초부자나라의 성장동력의 주축이 연어 양식에 있다. 노르웨이 마린하베스트사의 경우 연어양식 성장에 힘입어, 뉴욕증시에도 상장되었을 뿐 아니라, 해를 거듭할수록 폭발하는 아시아 및 신흥국가 중심의 초과수요에 견인하여, 연어 가격이 폭등하는 등 지속적 오름세로 매년 경이로운 영업실적을 쌓아나가고 있다.

세계적 석학인 앨빈 토플러에 의하면, 미래의 차세대 전략산업은 수산양식업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경영학의 대가 피터 드러커는 IT 산업보다도 당장 수산양식업에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유명한 미래학자인 윌리암 하랄은 2018년경 수산양식업이 세계의 주력산업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10]

박근혜 정부해양수산부를 부할시켰는데, 1946년 노르웨이 수산부가 세계 최초이다. 수산업은 흔히들 말하는 사양산업인 1차산업이 아니다.

한국은 수산양식 세계 12위이며, 단위면적당 양식량은 세계 1위이다.[11]

주석[편집]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