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대삼각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름의 대삼각형

여름의 대삼각형(Summer Triangle)은 여름철 북반구 밤하늘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밝은 별 3개가 이루는 가상의 삼각형이다. 거문고자리베가, 독수리자리알타이르, 백조자리데네브로 이뤄지는 삼각형 모양의 성군이다.

이 용어는 1950년대에 미국 작가 한스 아우구스토 레이와 영국 천문학자 패트릭 무어 경이 대중화시켰으며, 1913년에 사용된 별자리 안내서에서도 발견된다.[1] 오스트리아의 천문학자 오즈발트 토마스는 이 별들을 1920년대에 ‘대삼각형’(Grosses Dreieck), 1934년에 ‘여름의 삼각형’(Sommerliches Dreieck)라고 불렀다. 1866년에는 요제프 요한 폰 리트로우가 자기 성도책에서 거문고자리, 독수리자리, 백조자리를 묶어 다루며 ‘하늘에 떠 있는 이등변삼각형’(gleicheschenkliges Dreieck am Himmel)을 언급하였고,[2] 요한 엘레르트 보데는 1816년의 책에서 명칭을 달아놓지는 않았지만 세 별을 서로 연결해 놓았다.

북반구 중위도에서 여름철 자정 무렵에 여름의 대삼각형은 거의 머리 바로 위에 위치해 있다. 하지만 여름에만 보이는 것은 아니고 에는 신새벽에 동쪽에서, 가을에는 저녁에 서쪽에서 11월까지 볼 수 있다. 남반구에서는 겨울철 하늘에 뒤집혀서 보인다.

여름의 대삼각형을 이루는 별들[편집]

베가(가장 위의 밝은 별),
알타이르(중간 아래쪽의 밝은 별),
데네브(가장 왼쪽, 중간 높이의 덜 밝은 별)
이름 별자리 실시등급 광도
(단위: 태양광도)
분광형 거리
(단위: 광년)
베가 거문고자리 0.03 52 A0 25
데네브 백조자리 1.25 70000 A2 1550
알타이르 독수리자리 0.77 10 A7 16.6

참조 사항[편집]

주석[편집]

  1. The Stars and Their Stories: A Book for Young People. published 1913.
  2. Littrow, Joseph Johann, Karl Ludwig Littrow (1866). atlas des gestirnten Himmels: für Freunde der Astronomie (독일어). Gustav Weise, 4쪽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