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항공 702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티오피아 항공 702편
개요
발생일시 2014년 2월 17일
발생유형 납치
발생원인 납치
발생장소 스위스제네바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67
소속 에티오피아 항공
출발지 에티오피아 에티오피아 볼레 국제공항
경유지 이탈리아 이탈리아 레오나르도 다 빈치 국제공항
목적지 이탈리아 이탈리아 밀라노 말펜사 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202명
사망자 없음
부상자 없음
생존자 202명

에티오피아 항공 702편2014년 2월 17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볼레 국제공항에서 이탈리아 로마 레오나르도 다 빈치 국제공항을 경유해 이탈리아 밀라노 말펜사 공항으로 가던 에티오피아 항공 보잉 767 기종이다. 이 항공편은 부기장에 의해 납치되어 스위스 제네바에 비상착륙했다.

이 사건에서 부기장은 기장이 화장실에 간 틈을 타 비행기 기수를 제네바로 돌렸으며, 에티오피아에서 신변의 위협을 느껴 스위스로 망명하려고 하였다.[1] 이 항공기는 로마로 가던 중 연료주입을 위해 비상착륙하겠다고 제네바 공항에 알렸으나 그 후 납치사실을 털어놓았다.

여파[편집]

제네바 국제공항을 공중에서 본 모습

이 사건으로 인해 스위스 제네바 공항이 일시적으로 폐쇄되었다. 이날 8시 45분 이후 다시 운항이 재개될 방침이라고 전했다.

부기장에 관한 처벌[편집]

부기장은 착륙 후 활주로에 내려 망명을 요구하였으나, 그 가능성은 희박하며 제네바 경찰에 따르면 부기장은 최고 20년 형이 가능한 비행기 남치 혐의로 기소 될 수 있다고 밝혔다.[2]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