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큐메니컬 운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나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에큐메니컬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에큐메니컬 운동(Ecumenical movement, ecumenism; 그리스어 οἰκουμένη 오이쿠메네로부터 유래)은 교파나 교단의 차이를 초월하여 모든 기독교 신도의 일치 결속을 도모하는 세계교회 일치운동이다. 세계교회 일치운동을 해야할 이유는 신약성서에서 찾을 수 있다. 본래부터 기독교 교회의 목표는 진리이신 하나님의 말씀을 알고 행하는 것이며, 주님의 말씀 안에는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다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 세상으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믿게 하옵소서" 라는 예수님의 기도도 담겨져 있다.[1] 그러나 기독교 교회는 하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므로 그리스도의 교회들은 '주님의 기도와 명령대로 하나되도록 성령안에서 힘써야' 했고 1910년 에딘버러에서의 제1회 세계선교회의를 통해 세계교회 일치운동을 발족하게 됐다. 기독교 교회 일치운동은 2차대전 이후에 구체화되어, 1948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총회로써 세계교회협의회(WCC)가 결성되어 개신교회, 성공회, 동방정교회가 참여하게 됐고 로마 가톨릭교회와의 협력과 일치도 이뤄지고 있다.

역사[편집]

교회일치를 위한 대화[편집]

에큐메니컬 운동, 즉 일반적 의미의 교회 일치 운동은 개신교에서 17∼18세기의 복음주의 운동과 19세기아시아등에서의 선교 운동 및 기독교 청년 운동의 과정을 거쳐 20세기에 들어서면서 시작되었다.

현대교회에서는 기독교인들이 성공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개신교 등의 여러 교파로 분열되어 다툼을 벌임으로써 선교활동에 지장을 주는 문제를 교회 일치 운동으로 극복하고자 한 것이다.

물론 여기에서 말하는 일치는 예수그리스도라고 믿는 기독교의 공통적인 믿음에서의 일치이다. 예수그리스도로 믿지 않는 종교기독교가 아니기 때문이다.[2]

세계 교회 협의회 결성[편집]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성공회, 개신교 교파들과 동방 정교회세계 교회 협의회(WCC)를 결성 하면서 두 교파간의 일치 운동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동방 정교회는 세계 교회 협의회의 결성에 기여하기는 했지만, 1961년에 비로소 회원교단으로 가입했으며, 한국 정교회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협력교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교황 요한 23세가 즉위한 후에 참관인(observer) 자격으로 참관한 바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와 동방 정교회간의 화해[편집]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교황 비오 9세1869년 제1차 바티칸 공의회를 개최하면서 힘을 얻기 시작했으나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1965년) 이전까지는 방어적인 자세를 지니고 있어 큰 진전을 보기 힘들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로마 가톨릭교회는 종전의 방어적인 자세에서 동방 정교회개신교 교파들을 '형제'라고 관용하는 자세로 변화하였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거치며 본격화된 교회 일치를 위한 로마 가톨릭교회의 노력은 공의회가 진행 중이던 1964년교황 바오로 6세동방 정교회 수장인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 아테나고라스를 방문함으로써 교회 일치 운동에 신기원을 이룩했으며 이듬해 12월에는 1054년의 상호 파문을 취소하는 공동선언을 발표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1979년에는 로마 가톨릭교회동방 정교회 사이의 대화위원회를 구성해 신학적 대화에 물꼬가 트이기도 했다.

로마 가톨릭교회와 성공회간의 대화[편집]

「성공회-로마 가톨릭교회 국제위원회」는 두 차례의 위원회를 구성, 최종 보고서와 2개의 합의선언을 내놓은 바 있으며, 대한민국에서는 1965년부터 대한성공회로마 가톨릭교회간의 기도회가 개최되어 왔다.

로마 가톨릭교회와 개신교간의 화해[편집]

로마 가톨릭교회는 개신교측과 1967년부터 루터교와 공동으로 대화위원회를 구성해 1972년부터 1994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합동위원회를 열어 1972년 말타 보고서를 비롯한 두 개의 공동보고서를 발표했다. 대희년을 앞두고 1999년 로마 가톨릭교회루터교가 함께 발표한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선언」은 지난 450여년간 두 기독교 교회들 사이에 이어져온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교회 일치를 위한 새로운 장을 연 커다란 성과였다.

개혁교회(Reformed Church) 또는 장로교와는 1970년부터 꾸준히 대화하고 있다. 이미 로마 교황청세계 개혁교회 연맹(WARC) 간의 제1기 대화 보고서는 1977년 ‘교회와 세계 안에서의 그리스도의 임재’라는 제목으로 나왔으며, 이어 1984년부터 1989년까지 진행된 제2기 대화에서는 ‘교회에 대한 공동 이해를 향하여’라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감리교, 오순절 교회, 침례교회와도 각각 대화위원회를 구성해 보고서들을 발표해왔다.

아시아에서의 에큐메니컬 운동[편집]

아시아 차원에서는 1994년에 아시아 주교 회의 연합(FABC)과 아시아 기독교 교회 협의회(CCA) 사이에 만들어진 “아시아 그리스도인 일치운동(AMCU)”을 중심으로 일치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여기에는 아시아 각국의 교회 지도자들과 신학자들, 평신도 대표들이 참가해 서로의 차이점을 딛고 함께 협력해 일하도록 한다는 궁극적 목표를 확인하고 구체적인 행동방침을 논의하는 등 활동 폭을 넓혀나가고 있다. 일치 운동의 상징성을 드러내는 일 가운데 하나가 바로 성서 공동 번역 사업이다.

한국의 에큐메니컬 운동[편집]

한국 기독교 교회협의회[편집]

한국교회에서 에큐메니컬 운동에 참여하는 기독교 단체로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있으며, 회원 교단으로 대한성공회,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한국기독교장로회, 기독교대한감리회 , 기독교대한복음교회, 한국 정교회, 기독교한국루터회 등 총 9개 교단(교회)이 가입되어있다.

특히, 대한성공회에서는 1965년 한국 로마 가톨릭교회와의 기도모임, 개신교 교파들과의 부활절 연합예배 참여, 루터교와의 축구 모임 등 기독교 세계의 분열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이다. 한국기독교장로회에서도 한신대학교 신학생들과 가톨릭대학교 신학생들간의 축구경기와 상호 전례(Liturgy)설명으로 다양성을 이해하려는 노력을 하였다.

반면 개신교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간의 명확한 분리를 주장하며 에큐메니컬 운동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상당수 존재한다.

공동번역성서 출간[편집]

대한민국로마 가톨릭교회제2차 바티칸 공의회 직후 교황청 일치사무국에서 성서 공동번역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고 세계성서공회 연합회와의 협조를 지침을 시달함에 따라 1968년로마 가톨릭교회개신교 대표로 공동번역위원회를 구성해 1971년공동번역성서를 출판했으며, 이어 1977년에 구약성경을 완성하기도 했다.[3] 공동번역성서는 현재 대한성공회한국 정교회에서 채택하여 쓰이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교회일치와 종교간 대화위원회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그리스도교일치회의」를 발족시키는가 하면 매년 일치 기도 주간에 일치기도회와 함께 에큐메니컬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주요 인물[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요한복음서 17:21)
  2. 《이야기 교회사》/이성덕 지음/살림
  3. http://www.catholictimes.org/news/news_view.cath?seq=21143& 보편교회 일치운동 어디에 서 있나? 가톨릭신문 2004년 1월 18일자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