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사 학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세이사 학살(스페인어:Masacre de Ezeiza 영어:Ezeiza massacre)은 1973년 6월 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세이사 국제 공항 근처에서 일어난 학살 사건이다.

이 날 약 350만명의 페론주의자가 스페인에서 망명 생활을 마치고 영구 귀국하는 후안 페론을 환영하기 위해 모였는데, 페론은 스페인 공식 방문을 마친 엑토르 캄포라 대통령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도착했다. 1973년 5월 대통령이 된 엑토르 캄포라는 페론주의 좌익을 대표했고, 페론주의 우익에 반대했다.[1]

페론이 공항에 도착을 즈음, 아르헨티나 반공주의자 동맹의 위장된 저격수들이 군중을 향해 발포했다. 몬토네로스와 젊은 좌익 페론주의자들이 목표였다. 이 학살로 적어도 13명이 사망하고 365명이 부상당했으며[2] 아르헨티나 신문 클라린에 따르면 실제 숫자는 확실히 이보다 많다. 그러나 정확한 피해자의 수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다.[3]

주석[편집]

  1. La sangre derramada no será negociada, quoted by Hugo Moreno, in Le désastre argentin. Péronisme, politique et violence sociale (1930-2001), Ed. Syllepses, Paris, 2005, p.107
  2. Horacio Verbitsky, Ezeiza, Contrapunto, Buenos Aires, 1985
  3. Ezeiza, una masacre que causó el estallido del peronis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