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문트 후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드문트 후설
Edmund Husserl

출생 1859년 4월 8일
오스트리아 제국 오스트리아 제국 메렌
사망 1938년 4월 27일
독일 독일 프라이부르크
학력 라이프치히 대학교 자연과학, 베를린 대학교 철학
직업 철학자

에드문트 후설(독일어: Edmund Husserl, 1859년 4월 8일 - 1938년 4월 27일)은 현대철학의 주요 사상 가운데 하나인 현상학의 체계를 놓은 철학자이다. 그는 심리학주의역사주의에 대한 비평을 통해 실증주의와 결별하였다. 그가 유대인이라고 하지만, 유대인은 인종적 분류가 아니라 유대교를 믿는 사람을 가리키는 종교적 분류일 뿐이다.

현상학(Phänomenologie)의 창시자 에드문트 후설은 독일에서 태어나 할레 대학교의 강사, 괴팅겐 대학교의 강사와 교수,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의 교수를 거쳐 은퇴 후 오히려 더욱 왕성한 의욕과 새로운 각오로 연구와 강연에 매진하면서 죽는 날까지, “철학자로 살아왔고 철학자로 죽고 싶다”는 자신의 유언 그대로, 진지한 초심자의 자세로 끊임없이 자기비판을 수행한 말 그대로 ‘철학자’ 자체였다.

생애[편집]

후설은 1859년 합스부르크 왕조 오스트리아 제국의 한 지방인 메렌 (Mähren, 현재 체코의 동부 지방)의 작은 도시 프로스니츠 (Proßsnitz)에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1876년에서 1878년까지 독일라이프치히 (Leipzig) 대학에서 자연과학을 공부한 후 1878년 베를린으로 가 1881년까지 수학, 물리학, 천문학, 철학을 공부한다. 후설은 다시 으로 거처를 옮겨 1882년까지 프란츠 브렌타노 밑에서 철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한다. 1883년 수학과에서 편차 계산론에 관한 연구 (Beiträge zur Theorie der Variationsrechnung)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1886년까지 브렌타노 밑에서 계속 철학연구에 열중한다.

1887년에 수의 개념에 관하여: 심리적 분석 (Über den Begriff der Zahl. Psychologische Analyse) 논문으로 후설은 하빌리타치온을 취득했다. 이 후 할레 대학교에서 처음으로 전임강사로 취직하면서 같은 해에 말비네 쉬타인쉬나이더와 결혼한다.

후설은 1901년 《논리연구》를 출간하여 현상학을 개척하였다. 이후 프라이부르크에 재직하는 동안 현상학은 그의 주된 연구 대상이었다. 1933년 후설은 나치의 반유대주의로 인해 대학교의 도서관 출입이 금지되었다. 그의 제자였던 마르틴 하이데거가 이러한 반유대주의에 가담하였다는 소문이 있으나 하이데거 본인은 이는 중상모략이라며 부정하였다.[1] 그러나 하이데거는 나치 치하였던 1941년, 자신의 저서 《존재와 시간》에서 후설에게 헌정한다는 문구를 삭제하였다.

1938년 후설은 사망하였으며 1년 뒤인 1939년 4만여 쪽에 달하는 그의 전집이 출간되었다.

후설의 현상학[편집]

철학의 위기[편집]

19세기에서 20세기에 걸쳐 급속하게 발전한 과학기술은 전통적으로 철학의 영역이라 여겨지고 있었던 분야들을 자신의 범주로 포함시켰다. 특히 심리학의 형성과 발전은 인지, 정신과 같은 철학 본원의 영역으로 인정 받던 분야 역시 과학의 탐구 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음을 보여주었다. 이렇게 과학의 거센 도전을 맞은 철학은 영국, 미국의 철학과 같이 보다 과학쪽으로 다가가거나, 리케르트와 같은 신칸트주의에서 처럼 과학과 철학을 별개의 학문으로 분리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후설은 앞의 움직임과는 다른 방향에서 과학을 바라보았다. 그는 과학의 근간을 이루는 실증주의를 공격하여 그것이 참된 의미의 객관이 될 수 있는지 물었다. 이러한 실증주의 비판을 통해 후설이 제창한 철학을 현상학이라 한다.[2]

심리학주의에 대한 비판[편집]

빌헬름 분트(독일어: Wilhelm Wundt, 1832년 - 1920년, 독일의 심리학자)의 실험 심리학은 인간의 정신을 과학적인 실험의 대상으로 다루었다. 그는 이로 인해 종종 "심리학의 아버지"라 불린다. 분트에 의해 시작된 실험 심리학은 대중적인 명성을 얻었으며 이로 인해 "심리학이 모든 과학의 근원"이라는 믿음인 심리학주의가 만연하게 되었다. 후설은 그의 저서 《논리연구》에서 경험주의에 입각한 과학적 방법론이 언제나 반박될 수 있는 귀납적 사례들 위에 세워진 것이라는 점을 들어 심리학주의를 비판하였다. 후설은 철학을 과학보다 엄밀한 학문으로서 자리잡게 하고자 하였다.[3]

실증주의 비판과 지향성[편집]

후설은 실증주의가 의식과 대상을 실체적으로 분리시켜 사고하는 것이 철학적 오류라 비평하였다. 후설은 우리의 의식은 항상 어떤 무엇(즉 대상)을 향해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대상 역시 의식을 매개로 하지 않고서는 대상으로 다루어질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후설의 이러한 주장을 "의식의 지향성(Intentionalitat)"이라고 한다. 이는 후설 철학의 대표적인 개념이다. 예를 들어 동일한 을 보면서 한 쪽으로는 과학적인 분석의 대상으로 다루면서 한 쪽으로는 예술적인 대상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별을 인식하는 주체의 지향성이 다르기 때문이다. 후설은 실증주의가 객관성을 절대적으로 부각한 나머지 가치 판단과 같은 인식의 주관성을 부정함하는 것은 오류이라고 지적하였다. 후설은 "실증주의가 철학의 목을 잘랐다"고 표현하였다.[4]

현상학[편집]

후설은 인간의 의식에 드러나는 그대로의 "현상"을 기술하는 방법을 찾고자 하였다. 때문에 그의 철학적 방법은 현상학이라 불리게 되었다.[5]

영향[편집]

에드문트 후설의 현상학은 후대의 철학자들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특히 마르틴 하이데거, 장 폴 사르트르, 모리스 메를로퐁티와 같은 실존주의 철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3][6]

읽어보기[편집]

  • 저서
후설의 저서는 현재 벨기에의 루벵에 있는 후설자료보관소에서 비판본 전집이 후설리아나 (Husserliana)라는 이름으로 계속 출판되고 있다.
  • I: 데카르트적 성찰 (Cartesianische Meditationen und Pariser Vorträge, 1963 Den Haag).
  • II: 현상학의 이념 (Die Idee der Phänomenologie. Fünf Vorlesungen, 1958).
  • III,1: 순수 현상학의 이념과 현상학적 철학. 제 1권: 순수 현상학 입문 (Ideen zu einer reinen Phänomenologie und phänomenologischen Philosophie. Erstes Buch: Allgemeine Einführung in die reine Phänomenologie, 1976).
  • III,2: 보충자료 (Ergänzende Texte 1912-1929, 1976).
  • IV: 순수 현상학의 이념과 현상학적 철학. 제 2권: 구성에 대한 현상학적 탐구 (Ideen zu einer reinen Phänomenologie und phänomenologischen Philosophie. Zweite Buch: Phänomenologische Untersuchungen zur Konstitution, 1952).
  • V: 순수 현상학의 이념과 현상학적 철학. 제 3권: 현상학과 학문의 토대 (Ideen zu einer reinen Phänomenologie und phänomenologischen Philosophie. Drittes Buch: Die Phänomenologie und die Fundamente der Wissenschaft, 1952).
  • VI: 유럽 학문의 위기와 초월론적 현상학. 현상학적 철학 입문 (Die Krisis der europäischen Wissenschaft und die transzentale Phänomenologie. Eine einführung in die phänomenologische Philosophie, 1962).

각주[편집]

  1. "Nur noch ein Gott kann uns retten". Der Spiegel, 31 May 1967
  2. 박승억, 찰리의 철학공장, 프로네시스, 2008, 144-146쪽
  3. 박승억, 후설 & 하이데거, 김영사, 2008, 49 -51쪽
  4. 박승억,찰리의 철학공장, 프로네시스, 2008, 148-149쪽
  5. 레슬리 스티븐슨, 박중서 역, 인간의 본성에 관한 10가지 이론, 갈라파고스, 2006, 321쪽
  6. 조지 마이어슨, 전대호 역, 30분에 읽는 샤르트르, 렌덤하우스코리아, 2006, 36 - 38쪽

더 읽어보기[편집]

Cc.logo.circle.svgCc-by new white.svgCc-sa white.svg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