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콘퍼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언콘퍼런스(Unconference)는 참석자 지향적인 회의방식의 하나라 할 수 있다. 현존의 콘퍼런스들은 비용이 많이 들고 참여자 발언의 기회는 적고 스폰서의 잎김에 노출될 우려는 큰 데다 상의하달(Top-down)식이라 판에 박히고 비효율적이라는 단점이 있어 이를 극복해 보자하는 새로운 회의 기법이다.

역사[편집]

해리슨 오언 (Harrison Owen)은 1980년대 중반에 오픈 스페이스 기법 (Open Space Technology)을 고안했는데, 1993년에는 Open Space Technology: a User's Guide 를 출판했다. 이 때 그는 "Unconference" 라는 말은 안 썼지만 요즘의 언콘퍼런스에 해당되는 기술들에 대해 설명했다. "Unconference"는 XML 개발자들의 연례 콘퍼런스를 알리는 공지에서 1998년에 처음으로 사용됐다.

언콘퍼런스 형태라 할 제 1차 블로거콘 (BloggerCon) 가 2003년 10월 4일 하바드 대버크먼 인터넷 센터 (Berkman Center for Internet & Society)에서 열렸다.
"언콘퍼런스"는 블로거콘을 논의하던 렌 프라이어 (Lenn Pryor)가 그 무렵 사용했는데, 블로커콘 주최자인 데이비드 와이너 (David Winer)가 2004년 4월에 또 써서 유명해졌다.

사라 윈지(Sarah Winge)는 오픈 스페이스에 관한 해리슨 오언 과의 대화에 착안하여 팀 오라일리 (Tim O'Reilly)와 함께 2003년 10월 10일에 캘리포니아의 소도시 세바스토폴 (Sebastopol)에서 제 1회 푸캠프 (Foo Camp) 를 주최했다.
2005년 8월 19일에 팰로 앨토에서 열린 제 1회 바캠프는 언콘퍼런스 확산을 위한 커다란 계기이다.
2006년에는 CNNMoney 가 푸캠프 (Foo Camp), 바캠프, 블로거콘 (BloggerCon), 매시업 캠프 (Mashup Camp) 등의 이벤트 들에다가 "Unconference" 라는 말을 붙였다..[1]

푸캠프 와 바캠프 는 "참석자들이 아젠다를 만들어 내지 않는 한.. 아젠다가 없다"는 말을 유행시켰다.

포맷[편집]

언콘퍼런스의 전형은 참석자들이 아젠다를 모임의 바로 초입에 창출한다...라는 것이다. 어떤 화제에의 논의를 시발코자하는 그 누구라도 시간 및 공간을 얻을 권한을 갖는다. 단 한 명의 발언자가 참석자들의 앞자리에서 발언하진 않고, 모든 이가 공공의 토의를 형성하며, 포맷에는 제한이 없다. 이 형식의 콘퍼런스는 사람들이 전문지식이나 높은 식견을 가지고 참석할 때면 더더욱 유용하다 할 수 있다.

주석[편집]

  1. Craig, Kathleen, "Why "unconferences" are fun conferences", 《Business 2.0 Magazine》, 2006년 6월 6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