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놀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언어-놀이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이 제안한 철학적 개념이다. 비트겐슈타인은 언어가 마치 놀이처럼 다양한 인간 활동으로 구성되어 사용된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이 개념을 창안하였다.

개요[편집]

비트겐슈타인은 언어-놀이의 개념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가지 예를 통하여 설명하였다. 비트겐슈타인은 그의 저서 《철학 탐구》에서 "언어-놀이에는 무수히 많은 다양한 예가 존재하며, 예를 들면 명령하고-명령에 따라 행동하기, 관찰이나 측량에 따라 대상을 기술하기, ……, 사건 과정을 추정하기, 노래하기, 익살부리기, 등과 같은 것이 있다"라고 설명하였다. 따라서, 이러한 언어-놀이는 확고한 정의로 설명할 수 없으며 오히려 여러 종류에서 발견되는 서로 중첩되고 유사한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 비트겐슈타인은 이를 가족유사성이라고 표현하였다. [1]

얼마나 많은 문장들이 존재하는가? 가령 주장, 물음, 그리고 명령? 이런 종류는 무수히 많다. 우리가 ‘기호들’, ‘낱말들’, ‘문장들’이라고 부르는 모든 것에서 무수히 많은 상이한 종류의 사용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고정된 것도 딱 잘라 말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 새로운 유형의 언어-놀이가 생기고 낡은 것은 잊혀진다.
 
— 비트겐슈타인, 《철학 탐구》[2]

영향[편집]

비트겐슈타인의 이러한 생각은 그의 유명한 문구 “언어의 의미는 사용에 있다”와 함께 20세기 중후반의 철학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에 대한 사항은 일상 언어 철학 학파가 수립되는 밑바탕이 되었고, 더 넓게는 칼 오토 아펠을 비롯한 20세기 철학자들의 사상에 영향을 주었다.[3]

주석[편집]

  1. 로베르트 알렉시, 변종필 역, 법적논증이론, 고려대학교출판부, 2007, ISBN 89-7641-598-1, 80-81쪽
  2. 강정인, 서양의 고전을 읽는다, 휴머니스트, 2006년, ISBN 89-5862-100-1, 235쪽
  3. 김영필, 철학과 삶, 학문사, 1997년, ISBN 89-467-0064-5, 334-335쪽